-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1/09/14 16:23:13
Name   쉬군
File #1   1631601994221.jpg (216.1 KB), Download : 0
Subject   물 반컵


식탁에 물이 반만 차있는 컵이 있다.

혹자는 "물이 반밖에 남지않았네." 라며 아쉬워하고

혹자는 "물이 반이나 남아있네!" 라며 감사해 한다.


저번주 주말에는 아이를 데리고 쇼핑몰과 야외 카페를 다녀왔다.

쇼핑몰에서는 자꾸 내 손을 뿌리치고 공룡모형이 있는 곳으로 하염없이 뛰어가서 우리 부부의 진을 빼놓는다.

가벼운 물놀이가되는 야외카페를 갔더니 발에 물이 들어가서 찝찝하다며 미끄러운 대리석에서 계속 신발을 벗고 있겠노라고 떼를 쓴다.

그리고 집중해서 노는데 옆에 다른 친구가 지나가면서 방해를 한다며 그 친구를 밀어 넘어뜨릴뻔 해서 그러면 안되노라고 타일렀다.

하지만 우리 부부의 마음을 아는지 아이는 그저 자기가 하고싶은 것만 묵묵히 하면서 고집만 부려 더욱 지치게 만든다.


근 2년만에 41개월된 아이의 발달장애 검사를 다시 받고 왔다.

결과는 또래 아이들보다 행동발달이 1년반정도 느리다는것.

언어는 아예 말을 못하고 않으니 하위 0.2%라는 수치가 찍혀있다.

이렇게 노력을 하는데도 부족하다 싶어서 얼마나 더 노력해야 좋아지는걸까 하는 답답함이 밀려온다.


--------------------------------------------------------

식탁에 물이 반만 차있는 컵이 있다.

혹자는 "물이 반밖에 남지않았네." 라며 아쉬워하고

혹자는 "물이 반이나 남아있네!" 라며 감사해 한다.



쇼핑몰에서는 자꾸 내 손을 뿌리치고 공룡모형이 있는 곳으로 뛰어가는 아이는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확실히 구분하고 그것에서 즐거움과 행복함을 배운다.

발에 물이 들어가서 찝찝하다며 신발을 벗겠다고 떼를 쓰는 아이는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줄 안다는 의미이다.

노는데 방해를 하는 친구를 밀어 내는 건 다른 아이들과의 상호작용을 하고 자신의 기분을 표현할 줄 아는 아이라는 것이다. 물론 미는 행동은 위험하다는건 천천히 가르쳐야 겠지만.

하고 싶은 것, 지금의 기분을 표현 할 줄 안다는 것은 사회 구성원으로 중요한 부분이다. 이 얼마나 다행일까.



다른아이보다 느리고 아직 말을 못하지만 그래도 2년 전의 검사 결과를 보고 있으니 정말 놀랄만큼 많이 자라고 발전했다.

그리고 다른아이들보다 발달이 느릴 뿐 신체적,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건 아니라는 의사선생님의 진단도 받았다.

그렇다면 뭐가 문제일까.

결국 마음먹기 나름이라는 거지.

나만, 아내만 지치지 않으면 아이는 점점 자랄테니까.

아이가 느린만큼 우리 부부도 조금 천천히 아이 옆을 지키며 함께 걸어가면 되는 것을.



우리 부부가 앉아있는데 아이가 달려오더니 방긋 웃으며 안긴다.

그 사랑스러운 모습에 우리 부부도 기운을 차리고 다시 노력하자고 마음을 다 잡는다.

물이 반만 담긴 컵이라는건 아직 반이나 더 채울 수 있다는 말이다.

우리 부부가 힘겨워서 컵을 깨뜨리지 않는 한, 아이는 천천히 이 컵을 가득 채울 것이고.

그때가 오면 잘했다고 칭찬하며 으스러지도록 안아줘야지.

아프다며 놔달라고 아빠를 밀어낼 그날의 넌 지금보다 얼마나 더 사랑스러울까.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9-27 19:01)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62
  • 황구가 정말 귀여워요!
  • 춫천
  • 귀여운 황구
  • 황구는 좋은 아이입니다.
  • ❤️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36 꿀팁/강좌여자 생활한복 경험담+코디팁+쇼핑추천(부제:남편이여 선물하라) 33 흑마법사 21/10/12 1056 25
1135 일상/생각약간의 일탈과 음주 이야기 3 + 머랭 21/10/11 475 14
1134 정치/사회IT 중소기업을 선택할 그리고 선택한 이들을 위한 -틀-의 조언 14 아재 21/10/07 1505 23
1133 정치/사회청소년, 정체성의 발전, 인종관계 15 소요 21/10/03 976 29
1132 정치/사회산재 발생시 처벌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 3 Picard 21/09/30 761 25
1131 여행[스압/사진多]추석 제주 여행기 20 나단 21/09/27 704 23
1130 일상/생각합리적인 약자 9 거소 21/09/19 1637 32
1129 기타남자 곰타입의 옷배색에 관한 연구 43 흑마법사 21/09/15 1444 10
1128 게임월간 스타여캠 9월호 (비정기 간행) 24 알료사 21/09/18 1409 33
1127 역사뉴질랜드와 핵실험, 거짓말쟁이 프랑스. 6 코리몬테아스 21/09/18 897 18
1126 기타물 반컵 12 쉬군 21/09/14 810 62
1125 일상/생각손님들#2 - 할매 고객님과 자존심을 건 대결 27 Regenbogen 21/09/09 1291 47
1124 일상/생각그동안 홍차넷에서 그린것들 78 흑마법사 21/09/08 1582 29
1123 기타남자바지3종(청바지,검은바지,베이지면바지) 입는방법에 대한 연구 22 흑마법사 21/08/31 1587 17
1122 일상/생각사랑하는 소년 6 아시타카 21/08/29 877 20
1121 일상/생각손님들#1 7 Regenbogen 21/08/25 1005 31
1120 기타남자양말 신는방법(?) 47 흑마법사 21/08/24 1912 9
1119 일상/생각족보 4 私律 21/08/20 1191 34
1118 기타정신분열증의 맥락 - 왜 타인의 의도를 파악할 수 없게 되는가? 15 소요 21/08/20 1547 13
1117 게임한국 게임방송사의 흥망성쇠. 첫 번째. 7 joel 21/08/15 912 7
1116 정치/사회동북아에서 급증하는 무자녀 현상 (부제: 초저출산이 비혼'만'의 문제인가?) 23 샨르우르파 21/08/13 2440 23
1115 정치/사회흑인 정체성정치의 피로함과 미국의 맑시스트 14 은머리 21/08/10 1506 20
1114 게임[스타2] [이미지 초스압] 자날 캠페인 노치트 무손실 클리어 성공했습니다. 13 호타루 21/08/08 806 14
1113 일상/생각무제(無題) 2 Klopp 21/08/04 823 16
1112 정치/사회상호교차성 전쟁 23 소요 21/08/03 1499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