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02/18 02:06:40
Name   커피최고
Subject   게임계의 절대적인 상징, 슈퍼마리오
전 게임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한국 온라인 게임보다는 플레이스테이션같은 콘솔게임을 즐겨하는 편이죠. 2000년대초 한창 개발중이었던 중국 칭다오로 이민을 가게 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게임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도 그럴게 밖에서 놀만한 장소도 없었고, 땅덩어리도 크다보니 시내까지 가기도 힘들었거든요. 자연스럽게 방과후에는 방구석이 저의 낙원이 되었고, 게임기는 저의 좋은 친구가 되어주었습니다. 사실 전화선 인터넷이다보니 한국 온라인게임을 설치하려면 일주일내내 컴퓨터를 켜놓아야하는 극악의 온라인환경이었기도 했고요...

자연스럽게 게임의 역사에 대해서 흥미를 가지게 되었고, 게임사를 알면 알수록 닌텐도빠돌이가 되어갔습니다. (물론 지금은 플스4를 더 즐겨하지만요...) 그도 그럴 것이 닌텐도=비디오게임  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죠.


게임의 역사 속에서 주목해야될 명시리즈, 명작들은 정말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굳이 게임을 대표하는 것을 하나 택하라고 한다면, 주저없이 '슈퍼마리오'를 선택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다른 게임들을 깎아내리려는 것이 아니라, 게임계를 지켜내고 또 중요한 게임요소들을 창조해낸 시리즈이기 때문입니다.

1. 아타리쇼크로 무너질 위기에 있던 게임산업을 홀로 부활시켰고, 게임산업의 포커스를 패미컴을 위시한 콘솔게임으로 가져왔습니다.

2. 닌텐도64로 발매된 슈퍼마리오64는 게임역사상 최초의 풀3D게임입니다. 당시 플스1으로 발매되었던 다른 3인칭 시점의 게임들은 대개 캐릭터만 3D모델링이였고 나머지는 죄다 2D였죠. 그러니깐 마리오 시리즈 최초로 나온 3D게임이 게임 역사상 최초의 풀3D게임이었고 나옴과 동시에 다른 게임들에게 모범답안을 제시한 겁니다.

3. 마리오64에서 유일하게 문제시되던 '초점'문제는 게임의 신으로 여겨지는 개발자 미야모토 시게루가 이후 젤다의 전설 -시간의 오카리나- 라는 마스터피스를 발매하면서 Z트리거 시스템을 통해 해결합니다. 기어즈 오브 워같은 TPS게임을 탄생시킨 획기적인 시스템이죠.



[게임 역사상 최강의 시각적 임팩트-풀3D를 구현한 슈퍼마리오64]


[풀3D게임의 초점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하며, TPS장르까지 만들어내게 한 획기적인 Z트리거 시스템]
*게임패드 오른쪽 위에 달린 Z트리거 버튼을 누르면 특정한 사물에 대해 '주목'하는 시점으로 바뀌는 시스템입니다.


4. 이후 슈퍼마리오 시리즈는 다양한 장르와 함께하여 마리오카트 등의 시리즈도 만들어냅니다. 게임 역사상 최초로 플랫폼 비즈니스를 시작한 셈이죠. 어마어마한 수익을 창출하게 되는데, 이후 세가,소니,MS 등의 기업들이 콘솔사업에 진출하면서 캐릭터를 개발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 것도 결국은 마리오 임팩트 때문입니다. 얘네가 노력하는 사이에 닌텐도는 피카츄를 만들어내버리지만요.....

5. 끝없는 레벨디자인의 혁신



지난 세대의 최고 명작 중 하나로 여겨지는 슈퍼마리오 갤럭시의 플레이 장면입니다. 같은 해에 출시되어 GOTY를 다툰 바이오쇼크와 함께 게임계에 역대급 임팩트를 남겼죠. 바이오쇼크가 게임으로서의 스토리텔링을 어찌할 것이냐에 대한 답을 내놓았다면, 슈퍼마리오 갤럭시는 게임플레이의 시점 및 레벨디자인을 새롭게 표현해서 엄청난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를 표현해낸 기술력도 엄청나고요. 당시 IGN이나 게임스팟 등 주요 게임웹진들이 개발자들을 인터뷰한 내용들을 보면 그 반향을 짐작가능합니다. (실제로 주요 게임웹진들은 모두 마리오갤럭시를 올해의 게임으로 선정하였습니다.)

---

이 시리즈는 게임산업을 되살린 게임이고, 닌텐도의 콘솔사업 성공과 더불어 그 상징으로서 게임계의 파이를 키워온 아버지와 같으며, 지속적으로 게임 역사에 남을 터닝포인트가 될 명작을 배출해낸 게임계의 대부인 셈입니다.



이 모든 것을 만들어낸 미야모토 시게루라는 양반이 게임의 신으로 불리고 게임업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사람으로 여겨지는 이유이기도 하고요.



뭐 이렇게 여겨질 정도니..... 북미권에서 비디오게임이 곧 닌텐도라는 인식은 상당히 보편적이죠.

Wii와 NDS를 동시에 히트시킨 천재적인 프로그래머이자 경영자인 이와타 사토루가 담관암으로 인해 작년 별세하고, 또 WiiU의 부진한 실적으로 인해 닌텐도가 상당한 위기에 놓인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들은 늘 게임의 본질인 '함께 즐기는 것'에 초점을 맞춰 훌륭한 게임을 제작해왔고, 십자키, 아날로그 스틱, 진동 등 게임의 표준들을 확립해왔습니다. 그래서 다음 프로젝트인 'NX'가 이번에는 어떤 컨셉일지 참 기대가 되네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02-28 15:46)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6
  • 좋은 글 입니다.
  • 매번 좋은글 작성해주셔서 덕분에 잘 보고 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88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3) – Leica X2 (이미지 다량 포함) 12 *alchemist* 20/07/23 459 6
964 문화/예술간송미술관 두 보물 불상의 경매 유찰, 그리고 아무 소리 13 메존일각 20/06/01 1083 18
947 문화/예술[번역] 오피니언 : 코로나 19와 동선추적-우리의 개인적 자유를 희생시킬 수는 없다. 39 步いても步いても 20/04/13 2329 6
856 문화/예술여러 나라의 추석 4 호타루 19/09/05 1821 8
840 문화/예술<동국이상국집>에 묘사된 고려청자 3 메존일각 19/08/01 1817 7
809 문화/예술알라딘은 인도인일까? 27 구밀복검 19/05/28 3656 46
798 문화/예술문화재로 지정된 전통 고택의 현황과 활용상 문제 22 메존일각 19/04/24 2622 11
773 문화/예술우리가 머물다 온 곳 9 사탕무밭 19/02/27 2252 13
758 문화/예술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간단 정리 13 메존일각 19/01/16 2412 8
752 문화/예술동양의 디즈니를 꿈꾼 일본 애니메이션 백사전의 피 1 레이즈나 19/01/05 2247 11
683 문화/예술트로피의 종말 6 구밀복검 18/08/16 2860 13
680 문화/예술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스포츠 광고 Top 8 14 Danial Plainview 18/08/10 3018 9
651 문화/예술[강철의 연금술사] 소년만화가 육체를 바라보는 관점(스압) 4 자일리톨 18/06/23 3670 18
630 문화/예술때늦은 <라이프 오브 파이> 리뷰 14 자일리톨 18/05/10 2771 18
626 문화/예술북유럽 신화 한토막 - 블랙기업 아스갈드 편 12 제로스 18/05/04 3337 10
588 문화/예술사라진 세계, 우아한 유령(Vanished World, Graceful Ghost) 9 하얀 18/02/06 3509 16
584 문화/예술프사 그려드립니다. 72 1일3똥 18/01/28 4799 24
548 문화/예술남자. 꿈. 노오력. 10 알료사 17/11/18 4627 22
498 문화/예술브로드웨이와 인종주의 - 흑인 배우가 앙졸라스를 할 때 16 코리몬테아스 17/08/22 4303 8
387 문화/예술대통령 탄핵 선고문을 소장용(출력용)으로 편집했습니다. 18 곰곰이 17/03/15 3634 16
379 문화/예술대영박물관 습격기 33 기아트윈스 17/03/04 3701 11
343 문화/예술[15금] 고대 그리스 남성의 이상적인 모양 20 moira 17/01/11 7176 13
294 문화/예술할로윈 시리즈 2편: 서구문화의 죽음을 기리는 풍습 20 elanor 16/10/30 3564 3
257 문화/예술100억 짜리 애니메이션이 쥐도 새도 모르게 개봉되는 이유 14 Toby 16/08/31 5160 3
219 문화/예술돌멩이를 모으는 남자 28 Toby 16/06/15 5050 2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