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6/10/30 18:36:14
Name   tannenbaum
Subject   아재의 커피숍 운영기 - Mr.아네모네.
여름이 끝나가고 가을이 막 시작할 무렵이었을 겁니다.

어느날 우리 가게 테라스에 처음 보는 젊은 총각이 앉아 있는 걸 보았습니다. 버스 정류장 앞이라 평소에도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잠시 앉아 있기도 했기에 별 신경 쓰지 않았었죠. 그런데 한시간이 지나고 두시간이 지나도 그 젊은이는 그 자리에 계속 앉아 있었습니다. 몇시간이 지나고 저녁 아홉시가 되어서야 그 젊은이는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아마도 누군가와 약속이 어긋난 모양입니다.

그런데 그 다음날도, 그 다음다음날도... 계속 같은 시간 우리 가게 테라스에 앉아 두 세시간 동안 앉아 있다 가곤 하더군요. 처음엔 별 신경을 쓰지 않았지만 일주일 쯤 지나니 저도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자세히 보니 이국적으로 잘생긴 20대 후반 정도 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운동을 좋아하는지 건장한 체격이 참 다부지더군요. '짜식. 괜찮구먼' 생각하고 지나쳤습니다. 이전에 몰랐는데 생각해보니 그 젊은이가 가끔 저를 힐끔힐끔 쳐다보던 기억이 났습니다.

어느 비오던 날이었습니다. 역시나 같은 시간에 찾아와 테라스에 앉았습니다. 저를 힐끔 쳐다보다 저와 눈이 마주치니 이내 곧 고개를 돌리고 핸드폰을 만지작 거립니다. 순간 혹시 저 젊은이가 나를???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낮타임 알바에게 혹시 이러저러한 남자가 테라스에 혼자 한참 앉았다 가는 걸 본적 있냐 물었습니다. 전혀 없답니다. 혹시?? 하는 마음이 뭉글뭉글 올라왔습니다. 그러다 어느 비바람이 세차게 불던 일요일이었습니다. 역시나 그날도 같은 시간 어김없이 찾아왔고 그 젊은이는 저를 가끔 힐끗 쳐다보며 빗속에서 한참을 앉아 있다 돌아갔습니다.

혹시 하는 마음은 확신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때 전 생각했습니다. '자네 마음은 이해하네만... 나는 젊은 사람은 별로 생각이 없다네. 사람 마음이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는 건 아네만... 미안하네. 자네는 젊고 아름다우니 또래 젊은이를 만나 행복하게나. 나같은 나이 든 사람말고...' 조금 안타까웠습니다. 어쩌다가 그런 마음을 갖게 되었는지 말이죠. 그날 이후로 일부러 그 젊은이와 눈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그리하다 보면 그 젊은이도 내 마음을 알겠지 싶어서요.

이후로도 그 젊은이는 계속 찾아왔습니다. 그러다 한달쯤 지난 어느날 급하게 필요한 물건이 있어 편의점으로 가기 위해 가게문을 열고 나갔습니다. 제가 문을 열고 나오자 그 젊은이는 저를 쳐다보곤 핸드폰으로 이내 시선을 돌렸습니다. 저도 시선을 일부러 피하고 테라스를 지날 때 그 젊은이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몽고말이었습니다.





그 젊은이는 우리 가게 와이파이를 잡아서 누군가와 몽고말로 영상통화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국적으로 잘생긴 게 아니라 잘생긴 외국인이었습니다. 아마도 그는 가게 멀지 않은 공단에서 산업연수생으로 일하는 것 같았습니다. 퇴근 후 고국의 누군가와 통화를 하기 위해 비번 없는 와이파이를 찾다가 우리 가게를 알게 되었고 매일 같은 시간 우리 가게 테라스에서 영상통화를 했던거지요. 계속 저를 힐끔 쳐다봤던 건 혹여나 주문도 안하고 테라스에 앉아 와이파이 쓰는 걸 제가 뭐라 할까봐 눈치 봤던거지요. 어디 남는 쥐구멍 없으세요?

그래.... 내팔자에 무슨... 킁.

넵!!! 맞습니다. 저 혼자 한달간 쌩쇼를 한거지요.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젊은이는 다른 몽고 친구들을 데려왔고 요즘엔 두세명이 테라스에 앉아 고향의 소중한 사람들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지금 저기 와 있네요.

혼자 도끼병 찍은 기분이 어떠냐구요?

어떻긴요. 통화하는데 어둡지 말라고 테라스에 조명 환하게 켜줬지요. 뭐.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1-14 09:3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6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0 일상/생각자아비판 - 커뮤니티의 유혹 [7] epic780 18/02/09 780 18
    589 게임최근에 한 어떤 게임의 후기 [18] 모선782 18/02/08 782 15
    588 문화/예술사라진 세계, 우아한 유령(Vanished World, Graceful Ghost) [9] + 하얀471 18/02/06 471 15
    587 체육/스포츠2017-18 발베르데의 바르셀로나 단평 [10] 구밀복검602 18/02/04 602 13
    586 일상/생각조카들과 어느 삼촌 이야기. [9] tannenbaum908 18/02/02 908 29
    585 여행힐링이고 싶었던 제주 여행기 上 [12] 소라게672 18/01/31 672 23
    584 문화/예술프사 그려드립니다. [72] 1일3똥1754 18/01/28 1754 24
    583 체육/스포츠테니스를 araboza [22] 무더니1197 18/01/25 1197 18
    582 과학국뽕론 [44] 기아트윈스1471 18/01/25 1471 36
    581 일상/생각장모님을 떠나보내며 [18] 기쁨평안987 18/01/23 987 26
    580 일상/생각포맷과 탄띠 [10] quip802 18/01/21 802 13
    579 체육/스포츠미식축구 입문 : 오펜시브 코디네이터처럼 생각하기 (스압, 용량 많음) [10] Danial Plainview715 18/01/19 715 16
    578 일상/생각이불킥하게 만드는 이야기. [28] HanaBi1505 18/01/16 1505 20
    577 음악자장가의 공포 [81] 문학소녀 1689 18/01/15 1689 61
    576 경제원전으로 보는 마르크스의 노동가치론 [24] 소맥술사1325 18/01/10 1325 18
    575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1) - 이대도강 [1] 호타루558 18/01/09 558 12
    574 문학내 것이 아닌 것에 낄낄대며 울기. 메도루마 슌, 물방울 [4] quip568 18/01/08 568 8
    573 체육/스포츠잉글랜드 축구는 왜 자꾸 뻥뻥 차댈까요. [35] 기아트윈스1702 18/01/07 1702 10
    572 역사무굴제국의 기원 [26] 기아트윈스1218 18/01/06 1218 23
    571 일상/생각고3담임이 느낀 올해 입시 [19] 당당1587 18/01/04 1587 25
    570 IT/컴퓨터정보 기술의 발달이 지식 근로자에게 미친 영향에 대한 추억 [11] 기쁨평안1179 18/01/03 1179 23
    569 의료/건강타 커뮤에서 상처받은 이들이 홍차넷 탐라를 찾는 이유 [29] 소맥술사1939 18/01/03 1939 16
    568 IT/컴퓨터아마존이 만든 사고를 역이용한 버거킹의 혁신적인 광고 [7] Leeka2373 17/12/29 2373 18
    567 일상/생각할머니가 돌아가셨다. [7] SCV1043 17/12/28 1043 27
    566 의료/건강완벽한 보건의료제도는 없다 ('완벽한 보건의료제도를 찾아서'를 읽고) [18] Erzenico1133 17/12/26 1133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