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1/21 04:47:09
Name   aqua
Subject   고3, 그 봄, 그 겨울
...

그 와중에 나는 한번도 울지 않았다.

...

내게는 어느날 갑자기, 모든 것이 사라졌다.

...

하지만 그 무엇, 그 심지, 그 때 처음으로 타오른 그 것이 내 안에 있는 것을 그 후로 계속 인지했다.

...

...나는 이제야 졸업을 하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그러니까 아주 늦은 졸업을.



*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지금도 제가 겪었던 그 1년이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나는 실패를 했던걸까?
그게 세상의 방식이고 오롯히 내 잘못이라고 받아들이고자 했습니다.
분명히 그렇게 느끼는 부분도 있지만, 함께 일종의 '생에 대한 감각'도 늘 떠올랐습니다.
어쨌든 이제 그 두가지 모두에서 스스로를 놓아주고 싶습니다.
그 것을 '졸업'이라 칭했습니다.
그러니까 저는 그 모든 것을 포함해서 혹은 지나서 결국 저 답게 살고 있으니까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12-04 09:5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7
  • 핫팩처럼 뜨거운 글.. 따뜻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늦었거나 어쨌거나 졸업은 축하
  • 춫천
  • 축하드립니다. 졸업은 조금 슬프기도 하지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잘 이겨내주어서 고맙습니다.
  • 굳은심지 굳세어라 삶이여
  • 추운 겨울 이겨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0 문화/예술때늦은 <라이프 오브 파이> 리뷰 [14] 자일리톨648 18/05/10 648 14
629 여행[괌간토비] 가족여행지로 괌을 선택한 이유 [17] Toby1063 18/05/08 1063 18
628 일상/생각입학사정관했던 썰.txt [17] 풍운재기1573 18/05/08 1573 19
627 문학자소설 썰 [10] 烏鳳889 18/05/08 889 15
626 문화/예술북유럽 신화 한토막 - 블랙기업 아스갈드 편 [12] 제로스1223 18/05/04 1223 10
625 일상/생각한국의 EPC(해외 플랜트)는 왜 망하는가. [46] CONTAXS21734 18/05/02 1734 17
624 기타예비 아빠들을 위한 경험담 공유를 해볼까 합니다. [18] 쉬군941 18/04/30 941 17
623 일상/생각선배님의 참교육 [12] 하얀1722 18/04/29 1722 23
622 기타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12] 짹짹1158 18/04/23 1158 42
621 정치/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1) [13] Danial Plainview1370 18/04/22 1370 15
620 일상/생각덜덜 떨리는 손으로 지판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26] 탐닉2070 18/04/22 2070 24
619 정치/사회범죄의 세계 - 임대차보증금 대출사기 [17] 烏鳳1680 18/04/20 1680 20
618 기타황구 출현 이틀차 소감 [15] 쉬군1292 18/04/19 1292 24
617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입찰 [20] CONTAXS21191 18/04/18 1191 21
616 일상/생각오빠 변했네? [14] 그럼에도불구하고2179 18/04/16 2179 30
615 영화인어공주, 외국어, 인싸 [24] 기아트윈스1708 18/04/10 1708 30
614 정치/사회슬라보예 지젝과 정치적 올바름 [17] Eneloop1681 18/04/10 1681 17
613 정치/사회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여덟 가지 생각 [5] Danial Plainview1198 18/04/08 1198 14
612 정치/사회미중갈등의 미래와 한국의 선택 [19] Danial Plainview1423 18/04/08 1423 21
611 체육/스포츠산 속에서 안 써본 근육을 쓰다가 [5] 매일이수수께끼상자1927 18/04/04 1927 22
610 기타아기가 태어나기 전 준비물 01 [18] 엄마곰도 귀엽다1267 18/04/04 1267 18
609 일상/생각저는 소를 키웁니다. [25] 싸펑피펑1704 18/04/02 1704 47
608 여행청와대 관람을 했습니다. [15] 성공의날을기쁘게1696 18/03/30 1696 14
607 일상/생각동생의 군생활을 보며 느끼는 고마움 [7] 은우1542 18/03/29 1542 10
606 요리/음식THE BOOK OF TEA 개봉기 [24] 나단1794 18/03/25 1794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