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1/22 20:00:22
Name   알료사
Subject   홍차넷의 정체성
홍차넷의 정체성..

저도 처음에는 그런게 없어보였어요.

그냥 조용하고 덜 싸우는 pgr느낌?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무언가 설명하긴 어렵지만 저는 아주 확고한 정체성을 느끼고 있습니다.

제가 개인적인 애정이 과해서 착각하는 걸수도 있는데..

이곳은 정말 지금껏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독특하고 개성있는 커뮤니티라고 생각해요.

지금의 이런 형태를 갖추기까지 운영진들의 노력도 남다르셨겠지만.. 무언가 운도 따르고 흐름도 잘 탄 느낌이에요. 뭔가 그때그때 사이트가 흥할만한 이벤트가 터져 줬다랄까.. 다소 안좋은 일들도 겪었지만 이상하게 그때마다 홍차넷은 타 커뮤니티었다면 어림도 없었을 자체 수습 능력을 보이며 한단계 레벨업했어요.

며칠전에 저스티스리그 영화 관련해서 타임라인에 살짝 신경전이 일었던 적이 있었잖아요?

그때 홍차넷의 진화 속도 보셨습니까. 유저들의 자체정화와 운영진의 단호한 조치가 약간의 시간차를 두고 거의 동시에 이루어졌어요. 순식간에요.

지금 이 나라에 이런 커뮤니티 없습니다. 다른 어느 커뮤니티었더라도 개싸움으로 불붙는거 시간문제였을겁니다.

그래서 홍차넷이 뭐 어떤 곳이냔 말이냐? 싸움 안나면 그걸로 장땡이냐? 물으신다면..

저에게는 이런 느낌입니다.

외국 영화나 드라마 같은데 보면.. (한국도 있을지 모르겠어요)

왜 종종 혼자이고 싶은 날 있잖습니까.

원래 친구가 없어서 평소에도 외톨이일 수도 있고

주변에 사람이 많더라도 가끔은 누군가에게 말하기 힘든 괴로운 일이 생겼다든지.. 아니면 무언가 깊은 생각에 잠겨야 할 이유가 있다든지.. 뭔가 되게 심심한데 그때까지 놀이감 삼았던 일들이 괜시리 재미 없게 느껴지는 날이라든지..

혹은 이유 없이 마음이 가라앉아 혼자 거리를 거닐고 싶은 그런 날 말예요.

그럴 때 집을 나와 정처없이 걷다가 충동적으로 어떤 모르는 술집에 들어가 혼자 술을 마시는겁니다.

그렇게 들어간 술집에 이런저런 사람들이 있고 그 사람들은 각자 저마다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의도치 않았지만 듣고 있노라니 그중에 관심이 가는 무리(혹은 나처럼 홀로 마시고 있는)가 보이고 다가가 대화를 나누고 (혹은 누군가가 나에게 다가오고) 뜻밖에 서로 통하는 부분이 있어 즐거워지거나 위로받거나 처음에 헝클어져 있던 생각이 정리되거나 새로운 문제의식을 가지게 되거나 뭐 그런 일들이 생기는겁니다.

마치 죄와벌에서 라스콜리니코프와 마르멜라도프가 인연을 맺는 그런 장면이 연출이 되는거에요.

꼭 그렇게 심각한 인연만 떠올릴 필요는 없습니다.

아기 사진을 올리고 울 아기 이뻐요 ~ 하고 소통할 공간은 홍차넷 말고도 어느 곳에나 널렸고, 오히려 홍차넷보다 더 분명하게 그런 용도와 목적을 가진 커뮤니티는 따로 있을 겁니다. 그런데 달라요. 이곳은 뭔가 다릅니다.

저같은 경우는 스타 이야기를 하러 디시 스갤도 가고 pgr도 가고 와고도 가는데, 그런 커뮤니티보다 굳이 스타에 관심있는 유저 비중이 더 떨어지는 홍차넷에 와 스타 이야기를 합니다. 다른 사이트보다 조회수도 적을거고 댓글도 덜 달리지만 그래도 이곳에 이야기하는게 좋아요. 학교다닐때 반 친구들이 떼로 몰려 왁자지껄 스타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내가 거기 가서 끼이기보다는, 스타에 대한 관심은 그저 그런, 구석에 조용히 앉아 생각에 잠긴 아이에게 다가가 저기, 어제 스타리그에서 말야.. 하고 말꺼내고 싶은 그런 마음. 그 아이는 금방 다른 화제로 말을 돌리겠지만 그래도 나는 그 아이에게 스타 이야기를 하고 싶었고 그 아이가 다른 화제를 꺼낸다면 나도 기꺼이 거기에 맞추어 대화하는게 즐거운 그런 마음. 그런 마음이 들게 만들어 주는 곳이 저에게는 홍차넷이에요. 스타로 치면 변방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 찾아오고 싶은 곳. 그리고 누군가에게는 내가 그 사람의 주된 관심사에 대해 변경인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 편하게 그 사람에게 관심 가져 줄수 있는 그런 곳.

그렇게 가벼운 마음으로 찾아오다가 예상치 못했던 일을 겪고 예상치 못했던 감동을 받고 예상치 못했던 인연을 만들어나가게 되는 곳.

그것이 저에게는 홍차넷입니다.

이거를 홍차넷의 정체성은 ㅇㅇㅇ다. 라고 뭐라 표현해야 할지는 모르겠어요. 근데 아무튼 이런 느낌
자체는 너무 확실하게 들기 때문에 정체성이 없다고는 저는 말 못하겠습니다.

지금까지 꽤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을 해 왔는데, 제 아이디가 해킹당해 제가 쓴 글들이 온 만방에 공개되게 된다.. 그럼 전 개망신을 당할겁니다. 별의별 쓰레기 같은 짓들 많이 했거든요. 그런데 유일한 예외가 홍차넷이에요. 제가 여기서 쓴 모든 글들 누구에게 보여도 부끄럼 없습니다. 아 물론 사생활이 공개된다는 측면에서의 곤란함은 있지만 제 인성이나 숨겨진 악행 같은게 드러날 일은 없다는거죠. 제가 성숙해서 그런 활동을 해왔던게 아니라 홍차넷이 가진 이상한 강제성이 있어요. 아마 일베충 백명 유입되면 오십명 정도는 재미없다고 떠나고 오십명 정도는 교화? 될겁니다 ㅋ 저는 홍차넷의 그런 힘에 끌려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12-04 09:5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1
  • 청정한 홍차넷은 추천
  • 운영진 공식추천글
  • 홍차넷 영원하라!
  • 노인정은 추천
  • 춫천
  • 사랑합니다
  • 괜시리 고맙네요
  • 지니가다가 추천합니다
  • 멋있는 글이에요!
  • 여기 들리면 매일 오가는 동네 커피집이 생각나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0 문화/예술때늦은 <라이프 오브 파이> 리뷰 [14] 자일리톨648 18/05/10 648 14
629 여행[괌간토비] 가족여행지로 괌을 선택한 이유 [17] Toby1063 18/05/08 1063 18
628 일상/생각입학사정관했던 썰.txt [17] 풍운재기1573 18/05/08 1573 19
627 문학자소설 썰 [10] 烏鳳889 18/05/08 889 15
626 문화/예술북유럽 신화 한토막 - 블랙기업 아스갈드 편 [12] 제로스1223 18/05/04 1223 10
625 일상/생각한국의 EPC(해외 플랜트)는 왜 망하는가. [46] CONTAXS21734 18/05/02 1734 17
624 기타예비 아빠들을 위한 경험담 공유를 해볼까 합니다. [18] 쉬군941 18/04/30 941 17
623 일상/생각선배님의 참교육 [12] 하얀1722 18/04/29 1722 23
622 기타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12] 짹짹1158 18/04/23 1158 42
621 정치/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1) [13] Danial Plainview1370 18/04/22 1370 15
620 일상/생각덜덜 떨리는 손으로 지판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26] 탐닉2070 18/04/22 2070 24
619 정치/사회범죄의 세계 - 임대차보증금 대출사기 [17] 烏鳳1680 18/04/20 1680 20
618 기타황구 출현 이틀차 소감 [15] 쉬군1292 18/04/19 1292 24
617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입찰 [20] CONTAXS21191 18/04/18 1191 21
616 일상/생각오빠 변했네? [14] 그럼에도불구하고2179 18/04/16 2179 30
615 영화인어공주, 외국어, 인싸 [24] 기아트윈스1708 18/04/10 1708 30
614 정치/사회슬라보예 지젝과 정치적 올바름 [17] Eneloop1681 18/04/10 1681 17
613 정치/사회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여덟 가지 생각 [5] Danial Plainview1198 18/04/08 1198 14
612 정치/사회미중갈등의 미래와 한국의 선택 [19] Danial Plainview1423 18/04/08 1423 21
611 체육/스포츠산 속에서 안 써본 근육을 쓰다가 [5] 매일이수수께끼상자1927 18/04/04 1927 22
610 기타아기가 태어나기 전 준비물 01 [18] 엄마곰도 귀엽다1267 18/04/04 1267 18
609 일상/생각저는 소를 키웁니다. [25] 싸펑피펑1704 18/04/02 1704 47
608 여행청와대 관람을 했습니다. [15] 성공의날을기쁘게1696 18/03/30 1696 14
607 일상/생각동생의 군생활을 보며 느끼는 고마움 [7] 은우1542 18/03/29 1542 10
606 요리/음식THE BOOK OF TEA 개봉기 [24] 나단1794 18/03/25 1794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