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2/02 14:29:12
Name   쉬군
Subject   나도 결국 이기적인 인간
외가집이 김장을 하는  날이다.
매년 우리집 김치는 외가집 김장김치를 가져오기때문에 와이프랑 외가집으로 출발했다.

가서 절인배추를 옮기니 할매들이 다 버무려서 놀다가 수육만 먹으면 된다느니 하며 사거리에 정차한 순간이였다.

악!

와이프의 짧은 비명소리가 들리며 손으로 눈을 가린다.

무슨일인가 싶어 앞을 보니 아기고양이가 차에 치여 고통에 몸부림 치고있다.

얼굴쪽이 다친듯 피투성이고 고통에 견딜수 없다는듯 뒤척이다 펄쩍뛰어오르며 고통스러워한다.

와이프는 놀람과 안타까움에 떨고있다.

내차는 사거리 제일 앞에 있었고 고양이는 내차에서 5미터도 안되는 거리에서 고통스러워한다.

난 어찌해야할까.

우선 자동차 비상깜빡이는 켰다.

내려서 세차수건이라도 꺼내 고통스러워하는 아이를 감싸 인도로 옮겨야하나?

임신한 와이프가 보면 좋지는 않을거 같은데

옮기고나면? 그냥 그대로 두면 되나?

이런 생각들이 5초도 안되는 시간에 머리속을 스쳤다.

난 결국 떨고있는 와이프가 더 보면 좋지않을거 같다는 생각에 아기고양이를 지나쳤다.

와이프는 그래도 구해줘야 했어야 한다며 슬퍼한다.

나는 그래도 당신이 계속보게되면 뱃속에 아기한테 좋지 않을거라고 변명한다.

이게 잘하는걸까? 내가 이기적인건가?

이런일이 있으면 당연히 뛰어내려가 구해줄거라 생각했지만 현실은 현실을 외면하는 내 모습이였다.

어느것이 정답인지 모르겠다.

내가 잘한건지, 잘못한건지 판단도 서지않는다.

내 뒷차가 서서 나와같은 고민을하는 모습이 점점 멀어졌다.

외가집에 도착해서 김장을 돕고있지만 고통스러워하는 아기고양이의 모습이 눈에서 사라지지 않는다.

다음생엔 이런 슬픈일 겪지않기를...

아니라면 기적이 일어나 다시 건강해지기를...

나같은 이기적인 사람이 사고난걸 보고 구해주지 못해 미안.

아프게해서 같은 인간으로 미안.

뒤늦게 이렇게 후회해서 미안.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12-11 08:15)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3
  • 슬퍼요
  • 어렸을때 비슷한 경험을 했어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06 기타긴 역사, 그리고 그 길이에 걸맞는 건축의 보물단지 - 체코 6 호타루 18/09/29 586 13
705 기타퇴근하기전에 쓰는 나의 창업 실패기 6 HKboY 18/09/28 1037 16
704 기타건강한 노인들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어떻게 될까. 4 맥주만땅 18/09/27 880 4
703 기타레쓰비 한 캔 8 nickyo 18/09/17 986 41
702 기타[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3 化神 18/09/17 564 9
701 기타버스에서의 반추 4 nickyo 18/09/16 636 10
700 기타냉동실의 개미 4 우분투 18/09/16 920 15
699 기타고백합니다 43 파란아게하 18/09/09 2031 91
698 기타알쓸재수: 자연수는 무한할까? 26 기쁨평안 18/09/10 1174 15
697 기타글을 쓰는 습관 4 호타루 18/09/15 667 8
696 기타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2) 3 기쁨평안 18/09/13 742 9
695 기타강제추행으로 법정구속되었다는 판결문 감상 - 랴 리건.... 31 烏鳳 18/09/07 45126 85
694 기타서구사회에 보이는 성별,인종에 대한 담론 29 rknight 18/09/08 2055 21
693 기타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nickyo 18/09/02 1046 10
692 기타Gmail 내용으로 구글캘린더 이벤트 자동생성하기 8 CIMPLE 18/09/06 849 6
691 기타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 27 Danial Plainview 18/08/30 2018 13
690 기타의느님 홍차클러님들을 위한 TMI글 - 아나필락시스 사망사건과 민사소송 22 烏鳳 18/08/28 2051 10
689 기타입방뇨를 허하기로 했다 8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8/08/31 1242 9
688 기타책 읽기의 장점 2 化神 18/08/27 762 12
687 기타의사소통 능력 (Communicative Competence) 2 DarkcircleX 18/08/21 1174 7
686 기타시집 책갈피 9 새벽유성 18/08/20 750 16
685 기타못살 것 같으면 직접 만들어보자. 핸드백제작기 22 Weinheimer 18/08/19 1248 18
684 기타관심 못 받는 유럽의 변방 아닌 변방 - 에스토니아 6 호타루 18/08/15 1275 15
683 기타트로피의 종말 6 구밀복검 18/08/16 1140 13
682 기타넷상에서 선동이 얼마나 쉬운가 보여주는 사례 15 tannenbaum 18/08/14 2555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