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2/11 01:44:34
Name   Erzenico
Subject   [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에 등재된 크리스마스 캐롤의 재즈 버전과
시즌에 듣기 좋은 캐롤 외의 재즈 곡들을 소개하여 최종적으로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듣고 다닐만한 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해드리는 것이 목적인 글입니다.

===================================
1, 2편 노래들도 참조해주세요~
1편 : http://redtea.kr/?b=3&n=6716
2편 : http://redtea.kr/?b=3&n=6742
===================================

11. Kurt Elling - Little Drummer Boy
상당히 팝한 음색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목소리를 악기처럼 인식하고 아방가르드하게 노래하는 커트 엘링이 부른
Little Drummer Boy는 아마 1, 2편에 소개해드렸던 캐롤들과 비교해서는 좀 독특하게 느껴지실 것 같습니다.
독특하긴 하지만 이상하진 않고 재미있어요.
(Alt. Recommendations - Duke Pearson 또는 Kenny Burrell)




12. Paul Desmond - Greensleeves
학창시절 쉬는 시간이나 점심시간을 알리던 차임벨 중 하나로 들어보셨을 수도 있는 이 멜로디는
잉글랜드의 민요로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What Child Is This?'라는 제목과 별도의 가사가 붙어
캐롤처럼 불리운다고 합니다.
(Alt. Recommendations - Great Jazz Trio 또는 박라온, 그리고 John Coltrane)




13. 프렐류드(Prelude) - Joy To The World
이 노래는 '기쁘다 구주 오셨네'라는 한글 제목으로 더 친숙하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2003년 버클리 음대 출신의 퀸텟으로 시작하여 몇 번의 멤버 교체를 겪고
현재는 쿼텟 체제로 운영되는 나름 장수 밴드인 프렐류드는
우리나라의 정서에 재즈를 접목시켜서 어색하지 않은 결과물을 쭉 내오고 있는 바,
국내 재즈 밴드에 관심이 있다면 꼭 들어보실만한 밴드라고 생각합니다.
(Alt. Recommendations - Cedar Walton 또는 Dave Brubeck)




14. Fabrizio Bosso Quartet - Silent Night
왠만하면 안 겹치게 하려고 했는데 얘네가 너무 재밌게 커버해서...
(Alt. Recommendations - L.A. Jazz Trio 또는 샘리)




15. Jane Monheit - Sleigh Ride
2000년 22세의 나이에 데뷔하여 '아메리칸 송북' 이라고도 부르는 여러 위대한 스탠다드 곡들을 커버하는 데 탁월한 재능을 보인
제인 모네잇의 맑으면서도 약간 블루스가 묻어있는 목소리로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이 곡을 들어보세요.
(Alt. Recommendations - Beegie Adair 또는 오영준 트리오)




16. Jimmy Smith - Jingle Bells
앞서 블루노트 레코드를 소개하면서 소개한 바 있는 오르간 연주자 지미 스미스가 소울풀하게 연주한 징글벨입니다.
흰 눈 사이로 썰매를 타고 달릴까 마알까 한 그 노래죠.
(Alt. Recommendations - 김주환 또는 Trombone Shorty)



Holiday Season's Selection은 여기까지~
다음 글부터는 다시 원래 연재분으로 돌아갑니다.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12-26 08:17)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
  • 그믐까지 브금일 듯..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72 역사무굴제국의 기원 [26] 기아트윈스868 18/01/06 868 22
571 일상/생각고3담임이 느낀 올해 입시 [18] 당당1048 18/01/04 1048 24
570 IT/컴퓨터정보 기술의 발달이 지식 근로자에게 미친 영향에 대한 추억 [11] 기쁨평안672 18/01/03 672 19
569 의료/건강타 커뮤에서 상처받은 이들이 홍차넷 탐라를 찾는 이유 [28] 소맥술사1334 18/01/03 1334 13
568 IT/컴퓨터아마존이 만든 사고를 역이용한 버거킹의 혁신적인 광고 [6] Leeka1794 17/12/29 1794 17
567 일상/생각할머니가 돌아가셨다. [7] SCV773 17/12/28 773 27
566 의료/건강완벽한 보건의료제도는 없다 ('완벽한 보건의료제도를 찾아서'를 읽고) [18] Erzenico827 17/12/26 827 23
565 일상/생각20~30대에게 - 나이 40이 되면 느끼는 감정 [23] 망고스틴나무1684 17/12/24 1684 34
564 일상/생각이상하게도 슬리퍼를 살 수가 없다 [21] 소라게1196 17/12/21 1196 22
563 체육/스포츠필승법과 그그컨 사이(브금 주의) [17] 구밀복검1014 17/12/20 1014 15
562 게임그래도 게임은 한다. [24] 세인트1370 17/12/14 1370 20
561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4] Erzenico504 17/12/11 504 3
560 일상/생각내가 사회를 바라보는 눈 [9] 다시갑시다1125 17/12/08 1125 20
559 의료/건강제목은 못 정하겠음 [32] mmOmm1576 17/12/07 1576 23
558 IT/컴퓨터'옵션 열기'의 정체 [16] Toby3431 17/12/07 3431 37
557 정치/사회온라인 공간과 인간의 상호작용(상) [82] 호라타래1533 17/12/06 1533 39
556 일상/생각나도 결국 이기적인 인간 [2] 쉬군979 17/12/02 979 13
555 일상/생각SPC 직접고용 상황을 보며 드는생각.. [20] 二ッキョウ니쿄1802 17/12/01 1802 15
554 일상/생각삶의 무게... [12] 사나남편1028 17/11/29 1028 22
553 기타짧은 유치원 이야기 [13] CONTAXS2967 17/11/28 967 7
552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8] 알료사2802 17/11/22 2802 40
551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9] aqua1019 17/11/21 1019 47
550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796 17/11/20 796 16
549 일상/생각그래도 지구는 돈다. [40] 세인트1396 17/11/20 1396 45
548 문화/예술남자. 꿈. 노오력. [10] 알료사1666 17/11/18 1666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