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2/11 01:44:34
Name   Erzenico
Subject   [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에 등재된 크리스마스 캐롤의 재즈 버전과
시즌에 듣기 좋은 캐롤 외의 재즈 곡들을 소개하여 최종적으로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듣고 다닐만한 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해드리는 것이 목적인 글입니다.

===================================
1, 2편 노래들도 참조해주세요~
1편 : https://redtea.kr/?b=3&n=6716
2편 : https://redtea.kr/?b=3&n=6742
===================================

11. Kurt Elling - Little Drummer Boy
상당히 팝한 음색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목소리를 악기처럼 인식하고 아방가르드하게 노래하는 커트 엘링이 부른
Little Drummer Boy는 아마 1, 2편에 소개해드렸던 캐롤들과 비교해서는 좀 독특하게 느껴지실 것 같습니다.
독특하긴 하지만 이상하진 않고 재미있어요.
(Alt. Recommendations - Duke Pearson 또는 Kenny Burrell)




12. Paul Desmond - Greensleeves
학창시절 쉬는 시간이나 점심시간을 알리던 차임벨 중 하나로 들어보셨을 수도 있는 이 멜로디는
잉글랜드의 민요로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What Child Is This?'라는 제목과 별도의 가사가 붙어
캐롤처럼 불리운다고 합니다.
(Alt. Recommendations - Great Jazz Trio 또는 박라온, 그리고 John Coltrane)




13. 프렐류드(Prelude) - Joy To The World
이 노래는 '기쁘다 구주 오셨네'라는 한글 제목으로 더 친숙하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2003년 버클리 음대 출신의 퀸텟으로 시작하여 몇 번의 멤버 교체를 겪고
현재는 쿼텟 체제로 운영되는 나름 장수 밴드인 프렐류드는
우리나라의 정서에 재즈를 접목시켜서 어색하지 않은 결과물을 쭉 내오고 있는 바,
국내 재즈 밴드에 관심이 있다면 꼭 들어보실만한 밴드라고 생각합니다.
(Alt. Recommendations - Cedar Walton 또는 Dave Brubeck)




14. Fabrizio Bosso Quartet - Silent Night
왠만하면 안 겹치게 하려고 했는데 얘네가 너무 재밌게 커버해서...
(Alt. Recommendations - L.A. Jazz Trio 또는 샘리)




15. Jane Monheit - Sleigh Ride
2000년 22세의 나이에 데뷔하여 '아메리칸 송북' 이라고도 부르는 여러 위대한 스탠다드 곡들을 커버하는 데 탁월한 재능을 보인
제인 모네잇의 맑으면서도 약간 블루스가 묻어있는 목소리로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이 곡을 들어보세요.
(Alt. Recommendations - Beegie Adair 또는 오영준 트리오)




16. Jimmy Smith - Jingle Bells
앞서 블루노트 레코드를 소개하면서 소개한 바 있는 오르간 연주자 지미 스미스가 소울풀하게 연주한 징글벨입니다.
흰 눈 사이로 썰매를 타고 달릴까 마알까 한 그 노래죠.
(Alt. Recommendations - 김주환 또는 Trombone Shorty)



Holiday Season's Selection은 여기까지~
다음 글부터는 다시 원래 연재분으로 돌아갑니다.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12-26 08:17)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
  • 그믐까지 브금일 듯..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46 체육/스포츠복싱을 잘해봅시다! #1 : 스탠스 14 Danial Plainview 18/06/09 958 26
645 정치/사회다문화와 교육 - 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를 중심으로 15 호라타래 18/06/08 785 14
644 꿀팁/강좌[사진]이미지의 품질 11 사슴도치 18/06/07 714 10
643 체육/스포츠Tour de France 소개(1) 20 Under Pressure 18/06/05 942 15
642 의료/건강애착을 부탁해 11 호라타래 18/06/03 936 19
641 정치/사회나도 노동법 알고 알바해서 인생의 좋은 경험 한번 얻어보자! 8 우주최강귀욤섹시 18/06/02 1483 25
640 꿀팁/강좌[사진]꿀팁. 내가 써본 보정하기 좋은 어플순위 13 사슴도치 18/05/31 1074 13
639 일상/생각나의 사춘기에게 6 새벽유성 18/05/30 1046 24
638 정치/사회권력과 프라이버시 32 기아트윈스 18/05/28 1396 26
637 일상/생각커피야말로 데이터 사이언스가 아닐까? 37 Erzenico 18/05/24 1696 15
636 기타홍차넷 30000플 업적달성 전기 88 파란아게하 18/05/22 1289 49
635 일상/생각오물 대처법 6 하얀 18/05/20 997 30
634 의료/건강술을 마시면 문제를 더 창의적으로 풀 수 있다?!!!! 61 소맥술사(소맥술사) 18/05/15 2101 22
633 기타아픈 고양이 돌보기 1 이건마치 18/05/15 849 9
632 의료/건강26개월 남아 압빼수술(a.k.a 충수절제술, 맹장수술) 후기 30 SCV 18/05/14 1177 15
631 과학인공위성이 지구를 도는 방법과 추락하는 이유 19 곰곰이 18/05/13 1525 18
630 문화/예술때늦은 <라이프 오브 파이> 리뷰 14 자일리톨 18/05/10 898 16
629 여행[괌간토비] 가족여행지로 괌을 선택한 이유 17 Toby 18/05/08 2079 18
628 일상/생각입학사정관했던 썰.txt 17 풍운재기 18/05/08 1978 20
627 문학자소설 썰 10 烏鳳 18/05/08 1157 15
626 문화/예술북유럽 신화 한토막 - 블랙기업 아스갈드 편 12 제로스 18/05/04 1427 10
625 일상/생각한국의 EPC(해외 플랜트)는 왜 망하는가. 47 CONTAXS2 18/05/02 2019 17
624 기타예비 아빠들을 위한 경험담 공유를 해볼까 합니다. 19 쉬군 18/04/30 1129 17
623 일상/생각선배님의 참교육 12 하얀 18/04/29 1933 23
622 기타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12 짹짹 18/04/23 1309 4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