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2/21 20:13:17
Name   소라게
Subject   이상하게도 슬리퍼를 살 수가 없다
이상하게도 슬리퍼를 살 수가 없었다. 사러 가지 않은 건 아니었다. 남자친구와 가게를 갈 때면, 색이 마음에 안 든다던가 디자인이 별로라던가 심지어는 사이즈 핑계까지 대 가며 슬리퍼를 사지 않았다. 그러기를 몇 달이 지났을까. 또다시 팬시점에 들어간 순간, 남자친구가 물었다.

“아직도 안 샀어?”

생각해 보면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었다. 회사에 처음 입사했을 때였다. 나는 무척 신이 나서, 나이에 맞지 않는 샛노란 담요와 털 슬리퍼 세트를 사고는 굉장히 기분 좋아했다. 그것뿐만이 아니었다. 꽃무늬 달력이라던지, 조그만 나뭇잎이 가득 그려진 데스크 패드라던지. 어느 회사를 가든 나는 한 살림을 차려놓는 성격이었다. 조그만 인형부터 사무용품까지, 예쁘게 모든 걸 갖춰놓는 일이 나에겐 무엇보다 중요했다.

그나마 내게 장점이 있다면, 나는 비교적 나를 잘 아는 편이라는 거다. 나는 타고나길 불안정한 사람이었다. 마치 원래 좀 행동이 느린 사람이 있고 성질이 급해서 팔짝팔짝 뛰는 사람이 있듯, 나는 정서적으로 불안정해지기 쉬운 사람이었다. 정말이지, 사는 데는 도움이 하나도 안 되는 성격이었다.

사람들에게 내가 불안정한 성격이라고 알린다는 것은 나를 공격해달라고 말하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사회에서는 더더욱 그랬다. 직장을 갖고 일을 하려면 무언가 대책이 필요했다. 성격을 고칠 수 없다면 나를 달래줄 무언가를 찾기로 했다. 그러니 꽃무늬 달력을 첫 번째 저지선으로 삼자. 두 번째 저지선은 귀여운 인형. 세 번째 저지선은 데스크패드인 셈이다. 나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에게 둘러싸여 있으면 마음이 놓였다. 내가 무슨 대단한 심미주의자이기 때문은 아니었다. 영역 문제였다.

직장은 언제든 누군가 공격할 수 있는 곳이었다. 그러니 정신을 바짝 차려야 했다. 하지만 내 자리가 내 방하고 조금 비슷하다면, 내 취향의 물건으로 가득 차 있다면 조금이나마 안심할 수 있었다. 정성들여 고른 텀블러에 커피를 가득 채우고, 조그만 인형을 힐끔 바라보면 그것만으로도 마음이 좀 가라앉는 것 같았다. 나는 최대한 저지선을 많이 만들었다. 회사 안의 저지선, 회사 밖의 저지선, 그러니까 내가 ‘아 미치고 팔짝 뛰겠네’ 하기 전에 조금이라도 마음이 가라앉을 수 있는 것들을 애를 써서 만들어 둔 것이다. 나는 이 전략이 퍽 효과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니 회사를 그만두기 전에 내가 아주 커다란 상자를 마련한 건 당연한 일이었다. 나는 심호흡을 했다. 아무래도 예전 회사 때처럼 좀 고생할 것 같았으니까. 나는 구석구석을 뒤져 내 물건들을 상자에 담았다. 그런데 이상했다. 온갖 서랍을 다 열어도 상자가 차지 않았다. 차지 않은 정도가 아니었다. 손으로 헤아려질만큼, 물건들이 없었다. 이런 적은 처음이었다. 나는 당황해서 서랍을 열어 보았지만 그 안에 내 물건은 보이지 않았다.

노란 슬리퍼를 버렸던 게 언제였더라. 나는 반 년쯤 전의 일을 떠올렸다. 아마 빨아도 더 이상 원래 색이 안 나오길래 휴지통에 던져 버렸던 것 같다. 그 뒤에는 꽃무늬 달력을 보다, 괜히 화가 나서 가방에 넣었던 것 같다. 그다음은 잘 모르겠다. 회사는 차츰 내 저지선을 하나씩 망가뜨려 가고 있었다. 철통처럼 완벽하게 나를 지킨 것 같았는데. 정신을 차릴 수도 없이 내 주변이 비워져 가고 있었다는 걸, 그제서야 깨달았다.

하마터면 큰일날 뻔 했잖아.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난 통 속에서 천천히 익어가는 개구리였다. 빨리 빠져나오라고 수많은 저지선들이 알람시계마냥 빽빽거리고 있는 데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었으니. 사실 이건 거진 거짓말이다. 저지선이고 뭐고 사표를 던진 그 날 나는 이미 미치고 팔짝 뛰었으니까. 아니 그전부터, 더욱 예전부터 견디기 어려웠던 거다.

텅 빈 상자에 슬그머니 손을 넣었다. 이런 상자는 필요가 없을 것 같았다. 가방에 넣으면 그만이다. 살림을 차곡차곡 챙기는 대신 나는 좀 건설적인 일을 해 보기로 했다. 돌아오는 주말에는 슬리퍼를 사야지. 드디어 슬리퍼를 살 마음이 들었다고 이야기를 해야지. 그리고 고르는 거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슬리퍼를.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01 12:11)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2
  • 이쁜 쓰레빠 고르시길^^
  • 노란 달력과 꽃무늬 슬리퍼가 내년 한 해를 축복해주길
  • 성장하고 있군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06 기타긴 역사, 그리고 그 길이에 걸맞는 건축의 보물단지 - 체코 6 호타루 18/09/29 608 13
705 기타퇴근하기전에 쓰는 나의 창업 실패기 6 HKboY 18/09/28 1064 16
704 기타건강한 노인들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어떻게 될까. 4 맥주만땅 18/09/27 902 4
703 기타레쓰비 한 캔 8 nickyo 18/09/17 998 42
702 기타[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3 化神 18/09/17 569 9
701 기타버스에서의 반추 4 nickyo 18/09/16 641 10
700 기타냉동실의 개미 4 우분투 18/09/16 930 15
699 기타고백합니다 43 파란아게하 18/09/09 2045 91
698 기타알쓸재수: 자연수는 무한할까? 26 기쁨평안 18/09/10 1181 15
697 기타글을 쓰는 습관 4 호타루 18/09/15 671 8
696 기타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2) 3 기쁨평안 18/09/13 746 9
695 기타강제추행으로 법정구속되었다는 판결문 감상 - 랴 리건.... 31 烏鳳 18/09/07 45134 85
694 기타서구사회에 보이는 성별,인종에 대한 담론 29 rknight 18/09/08 2061 21
693 기타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nickyo 18/09/02 1050 10
692 기타Gmail 내용으로 구글캘린더 이벤트 자동생성하기 8 CIMPLE 18/09/06 852 6
691 기타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 27 Danial Plainview 18/08/30 2025 13
690 기타의느님 홍차클러님들을 위한 TMI글 - 아나필락시스 사망사건과 민사소송 22 烏鳳 18/08/28 2057 10
689 기타입방뇨를 허하기로 했다 8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8/08/31 1246 9
688 기타책 읽기의 장점 2 化神 18/08/27 768 12
687 기타의사소통 능력 (Communicative Competence) 2 DarkcircleX 18/08/21 1177 7
686 기타시집 책갈피 9 새벽유성 18/08/20 753 16
685 기타못살 것 같으면 직접 만들어보자. 핸드백제작기 22 Weinheimer 18/08/19 1254 18
684 기타관심 못 받는 유럽의 변방 아닌 변방 - 에스토니아 6 호타루 18/08/15 1276 15
683 기타트로피의 종말 6 구밀복검 18/08/16 1143 13
682 기타넷상에서 선동이 얼마나 쉬운가 보여주는 사례 15 tannenbaum 18/08/14 2558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