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2/24 07:46:29
Name   망고스틴나무
Subject   20~30대에게 - 나이 40이 되면 느끼는 감정
여기 회원님들 20~30대도 많으신것 같아 적어봅니다
요즘은 정보가 개방되어 자신의 미래를 아주 구체적으로 시뮬레이션해볼 수 있는 시대잖아요.. ㅋㅋ

매우 개인적인 느낌일 수 있지만 적어보겠습니다


40이 되면

1. 일단 자신이 더이상 젊지 않다는 것을 느낍니다..

저도 20대에는 젤다 슈퍼마리오 모든 기종 모든 시리즈 엔딩 보았습니다 2번 보았습니다
지금은 스위치가 나와도 오픈월드의 멋진 신작이 나와도
돈과 시간은 있는데 열정이 없습니다..
뭐 그 세계말고 현실세계로 관심이 완전히 돌아서버린것이겠죠..
이것은 20대에겐 충격적인 사건입니다
정말 나도 저렇게 된단말이야??
마치 어린아이에게
넌 나중에 커서 주머니에 돈이 있어도 과자를 사먹지 않을거란다.. 하면
충격을 받으려나요.. ㅋㅋ


2. 무언가를 배우기가 매우 어려워집니다

일단 자세를 낮추기가 어렵게됩니다
20살이면 뭔들 못하겠어요 아무한테나 사장님하면서 일 배우겠다고 할수있고
알바는 물론 공사장일도 해 보았습니다
책을 읽으면 저자를 자신보다 높은 위치에 놓아줄수있고 (기꺼이!)
스폰지 흡수하듯 뭐든 배울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
체력도 안되고 머리도 마음도 어느정도 결론을 내면서 자신만의 세계가 거의 구축이 됩니다
다른게 들어갈 틈이 점점 없어져요
책의 저자를 스승으로 보기보단 경쟁자 정도로 볼수도 있고요.. 크게 배워보겠다는 열정도 마음도 갖기 어려워집니다..
그래서 젊은 날의 1년은 중년의 2~3년쯤으로 보고 정말 가치있게 사용해야해요 <--- 가장 강조하고픈 문장입니다


3. 자만심과 싸워야해요

인생이 외줄타기라면
열등감에 치우치면 왼쪽으로 떨어지고
자만심에 치우치면 오른쪽으로 떨어져요
20~30대에는 크게 이룬게 없어서 자만심과 싸울일은 많지 않습니다..
열등감에서 벗어나기위해 계속 공부를 하는 시기이죠
그런데 어느순간 좀 이제 살만하다 이제 좀 된것같다 하는데
반대방향으로 꼴아박는거죠
정말 남부러울거 없어보이는데 이 방향으로 외줄타기에서 떨어지는 사람들 무지 많이 봅니다
그래서 누구도 장담할수없는거고
늘 두려운 마음을 갖고있어요
나름 많은 노력과 노하우가 있어야해요
힘을 키우면서 그 힘을 통제하는 힘도 키워야하는 상황인데
이게 쉽지 않죠
얼른보기에는 그게 노력대비 별 효과도 없어보일수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사람을 휙휙 날려버립니다..
차가 앞으로만 가면 되는거 아냐? 하면서 엑셀만 달면 어떻게 될까요



마지막으로 - 좋은점

여러분야에 통찰력이 생기고
글을 읽으면 행간이 보이고
몇마디를 들으면 많은걸 알수있는 나이가 됩니다
나무보단 숲을 보는 나이로 들어서는거죠

하지만 나름 여유~ 부리다간 금방 후배들에게 따라잡혀 밥걱정해야 할거에요
혼자살면 경제적으로 확실히 자유롭습니다..
같이살면 다른 종류의 행복이 있을테고요..

다른 분들의 말씀이 듣고 싶습니다
50대가 되면.. 글을 올려주실 분 계실까요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08 08:09)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9
  • 춫천
  • 삼촌은 추천
  • 형님 글은 추천
  • 좋은 글 감사 드립니다. 오늘 하루 열심히 살아야 겠네요.
  • 아재글은 추천
  • ㅊㅊㅊㅊㅊ
  • 새해다짐과 함께 추천
이 게시판에 등록된 망고스틴나무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54 기타짧은 세상 구경 6 烏鳳 18/12/30 620 21
753 기타우산보다 중헌 것 5 homo_skeptic 19/01/04 515 12
752 기타동양의 디즈니를 꿈꾼 일본 애니메이션 백사전의 피 1 레이즈나 19/01/05 432 11
751 기타초보운전자들을 위한 안전운전 팁 24 기쁨평안 18/12/28 1495 39
750 기타2018년의 사회진화론 21 구밀복검 18/12/28 1483 34
749 기타저의 정신과 병력에 대한 고백 14 April_fool 18/12/29 1277 46
748 기타한국의 주류 안의 남자가 된다는 것 35 멜로 18/12/21 2691 54
747 기타1592년 4월 부산 - 충렬공(忠烈公) 1 눈시 18/12/19 290 8
746 기타홍차넷 아바타 온천 - 2 11 温泉卵 18/12/21 626 12
745 기타오징어 깎는 노인 32 기아트윈스 18/12/12 1907 64
744 기타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공정율 산정 16 CONTAXS2 18/12/13 1004 17
743 기타한 전직 논술강사의 숙대 총학의 선언문 감상 39 烏鳳 18/12/11 1991 33
742 기타인생은 아름다워 22 기아트윈스 18/12/08 1635 48
741 기타세계1% 연구자 논란 22 제로스 18/12/06 2265 20
740 기타엑셀에 미쳤어요 24 Crimson 18/12/03 1769 25
739 기타미국의 장애인 차별금지법과 George H. W. Bush 5 T.Robin 18/12/05 644 6
738 기타온천, 온천을 가보자 38 Raute 18/11/30 1641 28
737 기타지금 쓰는 안경에만 돈을 75만원씩 퍼부은 사람이 알려주는 안경 렌즈 선택의 거의 모든 것 19 April_fool 18/11/28 3151 47
736 기타이야기의 마무리 44 지금여기 18/11/27 1423 49
735 기타형벌의 목적, 책임주의, 그리고 음주운전 28 烏鳳 18/11/20 1307 35
734 기타1592년 4월 부산 - 흑의장군 6 눈시 18/11/22 469 19
733 기타향수 초보를 위한 아주 간단한 접근 18 化神 18/11/22 1147 21
732 기타위스키 입문, 추천 27 Carl Barker 18/11/11 1794 31
731 기타아내가 게임을 실컷 할 수 있으면 좋겠다. 15 세인트 18/11/13 1214 28
730 기타고대 전투 이야기 - (7) 진형 7 기쁨평안 18/11/14 761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