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7/12/29 00:19:07
Name   Leeka
Subject   아마존이 만든 사고를 역이용한 버거킹의 혁신적인 광고

1. 올해 초. 아마존은 '알렉사 인형의 집' 사건을 만들었습니다.


어떤사건이냐고요?


> 아마존의 홈 스피커인 에코를 부르는 말은 '알렉사' 입니다.

미국 댈러스에 사는 6세 소녀가 에코 스피커에게 인형의 집 장난감과 쿠키를 사줘! 라고 말을 했고
정말 인형의 집 장난감과 쿠키가 아이의 집에 배송되어서 부모가 깜짝 놀라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내용이 CW6 TV의 아침뉴스로 나왔는데요.

여기까진 괜찮았지만.. 마지막에 앵커는 이 말을 하게 됩니다.

"알렉사 나에게 인형의 집을 주문해줘(Alexa order me a dollhouse)"


이 멘트 하나로 인해.. 전국의 TV 앞에 있던 아마존 홈 스피커인 에코가 반응을 해서..
전국적으로 인형의 집을 주문하는 사건이 터지게 됩니다. 

아마존에선 해당 주문을 무상으로 다 취소해주는 해프닝이 있었죠 - -;;

그 이후에는 주문시 핀번호를 비롯한 여러 단계 설정 요청 및 몇가지 절차가 추가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버거킹은 저 사건을 단순한 해프닝으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2. 버거킹.  혁신적인 광고로 미국을 사로잡다.







먼저, 버거킹의 광고를 살짝 볼까요?

버거킹은 위와 같은 광고를 했습니다.


눈치 빠른 분들은 아셨을텐데요..   마지막에 점원이 말하는 ' OK Google' 이라는 문구는 구글의 홈 스피커를 깨우는 멘트입니다

Ok Google! what is the whopper burger?




저 문구 하나로.. '저 광고가 끝난 뒤 전국의 구글 스피커들은 와퍼 버거에 대해서 위키디피아에서 불러와서 신나게 읽어줍니다'

세상에나..


그리고 미국의 네티즌들은.. '해당 문서를 신나게 고쳐대기 시작하면서 트롤링을 시작하고.. 핫 이슈가 됩니다'



[얼마나 열심히 고쳐댔는지가 티가 나는 당시 수정 속도....]

수많은 반달덕에.. 구글홈에 Ok Google! what is the whopper burger? 라고 말할때마다 다른 말을 하게 되고
결국 임시 편집 제한이 걸리기 전까지 수많은 네티즌들이 즐기는 문화가 되기도 했습니다.




물론.. 구글은 얼마 뒤 패치를 통해 해당 언어는 인식하지 못하도록 처리했습니다 - -; (본인들과 협의되지 않았던 내용이기도 하고.. 이용당하는 느낌도 들테니) 



실제로 2017년에 위 버거킹 광고는 광고 관련해서는 다양한 상을 수상하기도 했는데요.


상반기에 있던 일이라 이미 아는 분들은 많이 아실것 같지만.. 겸사겸사 재밌는 이야깃 거리기에 소개해 봅니다.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08 08:10)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8
  • 좋은 내용은 추천
  • 재밌는 광고는 무조건 추천
  • 재미있네요ㅋㅋㅋㅋ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72 역사무굴제국의 기원 [26] 기아트윈스921 18/01/06 921 23
571 일상/생각고3담임이 느낀 올해 입시 [18] 당당1114 18/01/04 1114 25
570 IT/컴퓨터정보 기술의 발달이 지식 근로자에게 미친 영향에 대한 추억 [11] 기쁨평안716 18/01/03 716 21
569 의료/건강타 커뮤에서 상처받은 이들이 홍차넷 탐라를 찾는 이유 [28] 소맥술사1387 18/01/03 1387 14
568 IT/컴퓨터아마존이 만든 사고를 역이용한 버거킹의 혁신적인 광고 [6] Leeka1835 17/12/29 1835 18
567 일상/생각할머니가 돌아가셨다. [7] SCV792 17/12/28 792 27
566 의료/건강완벽한 보건의료제도는 없다 ('완벽한 보건의료제도를 찾아서'를 읽고) [18] Erzenico849 17/12/26 849 23
565 일상/생각20~30대에게 - 나이 40이 되면 느끼는 감정 [23] 망고스틴나무1716 17/12/24 1716 35
564 일상/생각이상하게도 슬리퍼를 살 수가 없다 [21] 소라게1204 17/12/21 1204 22
563 체육/스포츠필승법과 그그컨 사이(브금 주의) [17] 구밀복검1022 17/12/20 1022 15
562 게임그래도 게임은 한다. [24] 세인트1402 17/12/14 1402 20
561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4] Erzenico530 17/12/11 530 3
560 일상/생각내가 사회를 바라보는 눈 [9] 다시갑시다1145 17/12/08 1145 20
559 의료/건강제목은 못 정하겠음 [32] mmOmm1580 17/12/07 1580 23
558 IT/컴퓨터'옵션 열기'의 정체 [16] Toby3452 17/12/07 3452 37
557 정치/사회온라인 공간과 인간의 상호작용(상) [82] 호라타래1550 17/12/06 1550 39
556 일상/생각나도 결국 이기적인 인간 [2] 쉬군980 17/12/02 980 13
555 일상/생각SPC 직접고용 상황을 보며 드는생각.. [20] 二ッキョウ니쿄1807 17/12/01 1807 15
554 일상/생각삶의 무게... [12] 사나남편1030 17/11/29 1030 22
553 기타짧은 유치원 이야기 [13] CONTAXS2987 17/11/28 987 7
552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8] 알료사2819 17/11/22 2819 40
551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9] aqua1033 17/11/21 1033 47
550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814 17/11/20 814 16
549 일상/생각그래도 지구는 돈다. [40] 세인트1407 17/11/20 1407 45
548 문화/예술남자. 꿈. 노오력. [10] 알료사1683 17/11/18 1683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