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1/16 04:56:10
Name   HanaBi
Subject   이불킥하게 만드는 이야기.
살다 보면 그런 날이 있어요.
무슨 생각이 났는데 전혀 상관없는 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 떠올라 나를 좀먹는 것 같은 그런 거.

거기에 빠진 저는 잠 못 들고 멍하니 누워있네요.

저는 글을 참 못써요. 아무리 써봐도 제가 쓴 글은 재미가 없어요. 말투도 그렇고 태생이 주절거리는 타입이라 금방 삼천포로 빠져버리거든요.

그래서 이때까지 인터넷을 그리 오래 하면서도 커뮤니티에 제대로 글 한 번 안 써봤어요.

아무도 나를 모르는 사람들만 있는 곳에다 아무런 얘기만 마구마구 써 내려 가보고 싶은 욕망은 언제나 있었는데 그게 지금이 될 줄이야.


아까 톡이 하나 왔어요.

'난 연애가 어려워서 결혼은 아직 생각 없어~' 라는 친구의 말이었는데

근데 왜 이 톡을보고 전 제 찌질했던 과거가 하나 떠올랐는지...


저는 예뻤던 어린 시절의 기억이 없어요.

항상 남들이 저보고 못생겼다고 그랬어요. 특히 저희 오빠가.

근데 지금 제가 봐도 좀 못생겼었어요. 얼굴도, 덩치도 크고 남자같이 생겼는데 꾸미는 데는 관심도 하나 없고 옷도 남자애처럼 입고, 성격마저도 남자애 같았네요.

그러고 살고 있었는데 어디서 갑자기 저 좋다는 사람이 하나 생겼어요. 뜬금없이

저보다 한 살 많은 동아리 선배였는데
이 사람은 대체 날 뭐라고 좋아하는 건가 싶어서 피했어요.

무서웠거든요.

제가 못났다는 걸 다들 알고 있는데 남자친구 사귀면 남들이 뭐라고 생각할까 싶어서...

이뭐병... 인데 그땐 그랬어요. ㅠㅠ

어쨌든 그래서 그 후 선배는 저보다 한 살 더 어린 평범한 후배를 만나 사귀더라고요. 에라이

선배가 절 왜 좋아했는지는 나이를 먹고 나니 알게 되었어요.

저는 사람들 얘기를 참 잘 들어주는데 거기다 추임새를 잘 넣어요. 상당히

전화로 몇 시간씩 수다 떨다가 전화기 들고 잠든 적도 있고, 하교할 때 둘이서 20분이면 걸어올 거리를 한 시간 동안 얘기하며 걷기도 하고 주말에 따로 만나 공부도(!) 하고 뭐 그랬어요.
그때도 선배한테 제 얘기는 거의 안 하고 들어주기를 많이 했던 것 같네요.

어쨌든 그 사건 이후로 저 자신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어요.

'나 생각보다 그렇게 못나지 않았구나. 나 좋다는 남자가 세상에 존재한다니!!'

그래서 그 찌질이는 먼 훗날 남자 울리고 다니는 또라이가 되었답.....


그 선배, 만날일은 없겠지만 만나면 꼭 해주고 싶은 얘기가 있네요.

"나도 오빠 좋아했었어. 나도 몰랐는데. 그 이후 즐거운 인생 사는데 도움이 많이됐어. 고마워."


그리고 절 이불킥 하고싶게 한건 그 선배가 보낸 고백메일이었어요.

진짜 느끼했거든요... 어쩜 글을 그리 느끼하게 써서 고백을 하는지. 그냥 말로하지. 어우
내가 쓴 글도 아닌데 왜 내가 민망해지는걸까. 싶은 그런거요.

선배 얼굴은 생각도 잘 안나는데 그 메일에 깔려있던 노래가 아직도 생각나네요.

포지션 알러뷰. 좋아했던 노랜데. 이런 젠장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29 09:2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1
  • 춫천
  • 팜므파탈이시군요!!!
  • 메일 고백이라니....신세대
  • 이 글은 좋은 자기고백글이다.
  • 포지션 아이러브유, 좋은 노래죠. 저도 좋아합니다.
  • 무겁게 시작해서 포지션 알러뷰로 빵 ㅋㅋㅋ
  • 글 잘 쓰십니다!!!! 흡입력 백점!!
이 게시판에 등록된 HanaBi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80 기타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스포츠 광고 Top 8 12 Danial Plainview 18/08/10 450 8
679 기타오키나와 숙소 몇개 알려드립니다 +_+ 15 얼그레이 18/08/10 617 13
678 기타복싱을 잘해봅시다! #3 : 펀치학개론 15 Danial Plainview 18/08/09 622 17
677 기타러시아와 미국의 전술 교리에 대해 알아봅시다 16 기쁨평안 18/08/08 501 30
676 기타욕망의 자극 12 nickyo 18/08/04 1101 6
674 기타지구 온난화와 원전. 56 키시야스 18/08/01 1719 17
673 기타레전드가 되는 길: 이경규 vs 최양락 13 OSDRYD 18/07/30 1115 7
672 기타산 속의 꼬마 - 안도라 1 호타루 18/07/29 274 5
671 여행후지산 산행기 12 하얀 18/07/28 745 26
670 여행(스압, 데이터 주의) 오키나와 여행기 ~첫째 날~ 9 소라게 18/07/27 643 17
669 일상/생각진영논리에 갇힌 모 토론회 참석자들에 대한 소고 12 + 烏鳳 18/07/26 1114 17
668 경제재보험(Re-Insurance)에 대해 간단한 설명 14 기쁨평안 18/07/25 619 11
667 여행서울 호우캉스 호텔 결정 로직 43 졸려졸려 18/07/25 1204 14
666 체육/스포츠제도/수익모델이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17 Danial Plainview 18/07/20 923 23
665 일상/생각사라진 이를 추억하며 11 기아트윈스 18/07/19 1220 43
664 일상/생각커뮤니티 회상 4 풀잎 18/07/17 587 15
663 여행어두운 현대사와 화려한 자연경관 - 크로아티아 12 호타루 18/07/15 629 20
662 의료/건강발사르탄 발암물질 함유 - 한국 제네릭은 왜 이따위가 됐나 11 레지엔 18/07/12 1114 23
661 의료/건강고혈압약의 사태 추이와 성분명 처방의 미래 28 Zel 18/07/10 1023 20
660 문학왜 일본 만화 속 학교엔 특활부 이야기만 가득한가 - 토마스 라마르 31 기아트윈스 18/07/09 1625 28
659 일상/생각두 원두막 이야기 9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8/07/08 663 20
658 일상/생각왜 펀치라인? 코메디의 구조적 논의 8 다시갑시다 18/07/06 1045 31
657 의료/건강리피오돌 사태는 어디로 가는가 37 Zel 18/07/04 1201 10
656 꿀팁/강좌고부갈등을 해결해보자 - 희망편 40 기아트윈스 18/07/02 1368 55
655 꿀팁/강좌집단상담, 무엇을 다루며 어떻게 진행되는가 4 아침 18/07/02 570 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