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1/16 04:56:10
Name   HanaBi
Subject   이불킥하게 만드는 이야기.
살다 보면 그런 날이 있어요.
무슨 생각이 났는데 전혀 상관없는 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 떠올라 나를 좀먹는 것 같은 그런 거.

거기에 빠진 저는 잠 못 들고 멍하니 누워있네요.

저는 글을 참 못써요. 아무리 써봐도 제가 쓴 글은 재미가 없어요. 말투도 그렇고 태생이 주절거리는 타입이라 금방 삼천포로 빠져버리거든요.

그래서 이때까지 인터넷을 그리 오래 하면서도 커뮤니티에 제대로 글 한 번 안 써봤어요.

아무도 나를 모르는 사람들만 있는 곳에다 아무런 얘기만 마구마구 써 내려 가보고 싶은 욕망은 언제나 있었는데 그게 지금이 될 줄이야.


아까 톡이 하나 왔어요.

'난 연애가 어려워서 결혼은 아직 생각 없어~' 라는 친구의 말이었는데

근데 왜 이 톡을보고 전 제 찌질했던 과거가 하나 떠올랐는지...


저는 예뻤던 어린 시절의 기억이 없어요.

항상 남들이 저보고 못생겼다고 그랬어요. 특히 저희 오빠가.

근데 지금 제가 봐도 좀 못생겼었어요. 얼굴도, 덩치도 크고 남자같이 생겼는데 꾸미는 데는 관심도 하나 없고 옷도 남자애처럼 입고, 성격마저도 남자애 같았네요.

그러고 살고 있었는데 어디서 갑자기 저 좋다는 사람이 하나 생겼어요. 뜬금없이

저보다 한 살 많은 동아리 선배였는데
이 사람은 대체 날 뭐라고 좋아하는 건가 싶어서 피했어요.

무서웠거든요.

제가 못났다는 걸 다들 알고 있는데 남자친구 사귀면 남들이 뭐라고 생각할까 싶어서...

이뭐병... 인데 그땐 그랬어요. ㅠㅠ

어쨌든 그래서 그 후 선배는 저보다 한 살 더 어린 평범한 후배를 만나 사귀더라고요. 에라이

선배가 절 왜 좋아했는지는 나이를 먹고 나니 알게 되었어요.

저는 사람들 얘기를 참 잘 들어주는데 거기다 추임새를 잘 넣어요. 상당히

전화로 몇 시간씩 수다 떨다가 전화기 들고 잠든 적도 있고, 하교할 때 둘이서 20분이면 걸어올 거리를 한 시간 동안 얘기하며 걷기도 하고 주말에 따로 만나 공부도(!) 하고 뭐 그랬어요.
그때도 선배한테 제 얘기는 거의 안 하고 들어주기를 많이 했던 것 같네요.

어쨌든 그 사건 이후로 저 자신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어요.

'나 생각보다 그렇게 못나지 않았구나. 나 좋다는 남자가 세상에 존재한다니!!'

그래서 그 찌질이는 먼 훗날 남자 울리고 다니는 또라이가 되었답.....


그 선배, 만날일은 없겠지만 만나면 꼭 해주고 싶은 얘기가 있네요.

"나도 오빠 좋아했었어. 나도 몰랐는데. 그 이후 즐거운 인생 사는데 도움이 많이됐어. 고마워."


그리고 절 이불킥 하고싶게 한건 그 선배가 보낸 고백메일이었어요.

진짜 느끼했거든요... 어쩜 글을 그리 느끼하게 써서 고백을 하는지. 그냥 말로하지. 어우
내가 쓴 글도 아닌데 왜 내가 민망해지는걸까. 싶은 그런거요.

선배 얼굴은 생각도 잘 안나는데 그 메일에 깔려있던 노래가 아직도 생각나네요.

포지션 알러뷰. 좋아했던 노랜데. 이런 젠장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29 09:2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1
  • 춫천
  • 팜므파탈이시군요!!!
  • 메일 고백이라니....신세대
  • 이 글은 좋은 자기고백글이다.
  • 포지션 아이러브유, 좋은 노래죠. 저도 좋아합니다.
  • 무겁게 시작해서 포지션 알러뷰로 빵 ㅋㅋㅋ
  • 글 잘 쓰십니다!!!! 흡입력 백점!!
이 게시판에 등록된 HanaBi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0 문화/예술때늦은 <라이프 오브 파이> 리뷰 [14] 자일리톨630 18/05/10 630 14
629 여행[괌간토비] 가족여행지로 괌을 선택한 이유 [17] Toby1031 18/05/08 1031 18
628 일상/생각입학사정관했던 썰.txt [17] 풍운재기1538 18/05/08 1538 19
627 문학자소설 썰 [10] 烏鳳863 18/05/08 863 15
626 문화/예술북유럽 신화 한토막 - 블랙기업 아스갈드 편 [12] 제로스1214 18/05/04 1214 10
625 일상/생각한국의 EPC(해외 플랜트)는 왜 망하는가. [46] CONTAXS21712 18/05/02 1712 17
624 기타예비 아빠들을 위한 경험담 공유를 해볼까 합니다. [18] 쉬군928 18/04/30 928 17
623 일상/생각선배님의 참교육 [12] 하얀1707 18/04/29 1707 23
622 기타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12] 짹짹1153 18/04/23 1153 42
621 정치/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1) [13] Danial Plainview1360 18/04/22 1360 15
620 일상/생각덜덜 떨리는 손으로 지판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26] 탐닉2060 18/04/22 2060 24
619 정치/사회범죄의 세계 - 임대차보증금 대출사기 [17] 烏鳳1673 18/04/20 1673 20
618 기타황구 출현 이틀차 소감 [15] 쉬군1290 18/04/19 1290 24
617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입찰 [20] CONTAXS21187 18/04/18 1187 21
616 일상/생각오빠 변했네? [14] 그럼에도불구하고2169 18/04/16 2169 30
615 영화인어공주, 외국어, 인싸 [24] 기아트윈스1707 18/04/10 1707 30
614 정치/사회슬라보예 지젝과 정치적 올바름 [17] Eneloop1676 18/04/10 1676 17
613 정치/사회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여덟 가지 생각 [5] Danial Plainview1171 18/04/08 1171 14
612 정치/사회미중갈등의 미래와 한국의 선택 [19] Danial Plainview1421 18/04/08 1421 21
611 체육/스포츠산 속에서 안 써본 근육을 쓰다가 [5] 매일이수수께끼상자1921 18/04/04 1921 22
610 기타아기가 태어나기 전 준비물 01 [18] 엄마곰도 귀엽다1265 18/04/04 1265 18
609 일상/생각저는 소를 키웁니다. [25] 싸펑피펑1703 18/04/02 1703 47
608 여행청와대 관람을 했습니다. [15] 성공의날을기쁘게1695 18/03/30 1695 14
607 일상/생각동생의 군생활을 보며 느끼는 고마움 [7] 은우1534 18/03/29 1534 10
606 요리/음식THE BOOK OF TEA 개봉기 [24] 나단1789 18/03/25 1789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