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3/16 05:24:25
Name   Erzenico
Subject   Bossa Nova - 이파네마 해변에서 밀려온 파도
본편 이전 연재글 리스트 :
================================================
1편 Ragtime             http://redtea.kr/?b=3&n=5968
2편 Dixieland           http://redtea.kr/?b=3&n=6009
3편 Orchestral Jazz       http://redtea.kr/?b=3&n=6047
4편 Swing Jazz          http://redtea.kr/?b=3&n=6086
5편 Bebop              http://redtea.kr/?b=3&n=6237
6편 Cool Jazz           http://redtea.kr/?b=3&n=6548
7편 Hard Bop           http://redtea.kr/?b=3&n=6664
8편 Modal Jazz         http://redtea.kr/?b=3&n=6998
=================================================

한달여간 새로운 글을 쓰지 않고 늑장을 부리고 있는 저 자신에게 나름의 채찍질을 가하기 위해
기존의 빌 에반스 외전을 잠시 접어두고 새로운 글을 쓰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물론 빌 에반스 외전의 뒷 이야기에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재즈 뮤지션의 비극 일로를 담고 있기 때문에
먹먹하여 좀처럼 글을 쓰기 어려운 탓도 있습니다.

Bossa Nova, 즉 New Wave는 미국에서는 물론 브라질에서도 그 당시에는 새로운 흐름이었습니다.
미국에서는 느린 삼바 리듬에 실린 퍼커션과 클래식 기타의 부드러운 조화를 신선하다고 느꼈고
브라질에서는 분명히 삼바 리듬이지만 춤추는 음악이 아니라 앉아서 차분히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음악이라고 느낀 점은
서로의 관점의 차이가 드러나는 부분이긴 하지만요.
그러면 그 새로운 흐름은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한 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956년 리우 데 자네이루의 연주자들을 중심으로 생겨난 해변 문화에서 유래한 브라질의 보사노바는
상기했듯 핑거피킹으로 연주하는 클래식기타와 다양한 퍼커션으로 연주되는 2/4박자 삼바리듬을 특징으로 하며
최초의 보사노바 곡으로 알려진 Chega de Saudade (영어 제목 : No More Blues)를 통해 이러한 특징을 느낄 수 있습니다.


메인 멜로디에 두드러지는 클라이막스가 없고 계속 이어질 것 같은 느낌의 곡의 흐름도 특징적

이후 1959년 영화 [흑인 오르페 Orfeu Negro]와 그 OST 작업을 통해
시인이자 극작가인 [비니시우스 지 모라에스 Vinicius di Moraes]와 작곡가 [안토니우 카를로스 조빔 Antonio Carlos "Tom" Jobim]이 만나
이후 수 많은 보사노바 명곡들을 만들어내는 콤비가 됩니다. 이 영화의 테마이자 Mahna de Carnaval이라는 또 다른 이름을 가진 곡을 들어보겠습니다.
(이 곡은 기타리스트 루이즈 봉파 Luiz Bonfa의 곡이지만...)


영화에서는 밖에선 카니발이 한창인데 슬픈 노래를 부르는 이상한 분위기를 조성하며 등장...

이후 안토니우와 비니시우스의 곡들이 미국에도 조금씩 전해지기 시작하였고,
이 아름다운 음악은 때마침 유럽 투어를 다녀온 쿨 재즈 스타, 색소포니스트 스탄 게츠의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이에 스탄은 당시 브라질 음악가들과 본격적인 교류를 하고 있던 기타리스트 찰리 버드 Charlie Byrd와 함께
보사노바의 리듬과 곡을 재즈의 언어로 해석한 [Jazz Samba]라는 앨범을 발표하여 반응을 얻었습니다.


다소 과한 느낌의 솔로 연주가 포함되어 있지만, 특유의 리듬감은 잘 살려낸 모습

이 앨범은 보사노바 리듬의 쿨 재즈라고 하는 것이 더 어울릴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에서 잘 듣지 못했던 이국적인 리듬감에 대한 반응이 좋았으므로, 스탄은 본격적으로 브라질 뮤지션들과 교류하고자
안토니우와 그의 친구 기타리스트 [조앙 지우베르투 Joao Gilberto], 그리고 조앙의 아내 아스트루드 지우베르투 Astrud Gilberto와
1963년 만나게 되었고, 이듬해인 1964년 명반 중에 명반으로 손꼽히는 [Getz/Gilberto]를 발표하게 됩니다.


전작인 Jazz Samba에 비하면 훨씬 담백해지고, 무엇보다 읊조리는 듯한 보컬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후 브라질에서도 미국의 시장을 노리고 재즈 풍 보사노바를 본격적으로 만들어내기 시작하였고,
이는 브라질 대중 음악이 전통적인 삼바에서 MPB로 변화하는 데에도 기여하였으며,
두 장르를 크게 구분하지 않고 함께 활동하는 연주자들도 늘어나는 등의 변화도 이어졌습니다.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3-26 08:1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5 영화인어공주, 외국어, 인싸 [24] 기아트윈스888 18/04/10 888 29
    614 정치/사회슬라보예 지젝과 정치적 올바름 [15] Eneloop958 18/04/10 958 15
    613 정치/사회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여덟 가지 생각 [5] Danial Plainview544 18/04/08 544 14
    612 정치/사회미중갈등의 미래와 한국의 선택 [19] Danial Plainview788 18/04/08 788 20
    611 체육/스포츠산 속에서 안 써본 근육을 쓰다가 [4] 매일이수수께끼상자1288 18/04/04 1288 22
    610 기타아기가 태어나기 전 준비물 01 [18] 엄마곰도 귀엽다871 18/04/04 871 18
    609 일상/생각저는 소를 키웁니다. [23] 싸펑피펑1254 18/04/02 1254 46
    608 여행청와대 관람을 했습니다. [15] 성공의날을기쁘게1207 18/03/30 1207 14
    607 일상/생각동생의 군생활을 보며 느끼는 고마움 [7] 은우1130 18/03/29 1130 9
    606 요리/음식THE BOOK OF TEA 개봉기 [24] 나단1326 18/03/25 1326 11
    605 철학/종교감동(感動) [23] 기아트윈스1310 18/03/22 1310 30
    604 일상/생각인권과 나 자신의 편견 [1] Liebe824 18/03/18 824 11
    603 음악Bossa Nova - 이파네마 해변에서 밀려온 파도 [7] Erzenico824 18/03/16 824 7
    602 정치/사회난민에 대햐여 [18] DrCuddy1176 18/03/15 1176 13
    601 일상/생각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않겠다! [35] 얼그레이2110 18/03/06 2110 45
    600 일상/생각다들 좀 더 즐거웠으면 좋겠다. [9] 판다뫙난1069 18/03/05 1069 21
    599 일상/생각#metoo 2017년 11월 30일의 일기 [41] 새벽3시2062 18/02/28 2062 54
    598 일상/생각순백의 피해자 [2] 라밤바바밤바1063 18/02/27 1063 15
    597 경제'식근론'에 대한 단상, 한국은 독립국이 맞는가? [25] hojai2394 18/02/23 2394 6
    596 철학/종교옛날 즁궈런의 도덕관 하나 [6] 기아트윈스1532 18/02/23 1532 20
    595 일상/생각따듯한 난제 [10] Homo_Skeptic1038 18/02/23 1038 35
    594 체육/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11] 기아트윈스1387 18/02/18 1387 13
    593 IT/컴퓨터금융권의 차세대 시스템이 도입되는 과정 [39] 기쁨평안2816 18/02/13 2816 24
    592 철학/종교푸코의 자기 배려와 철학상담(1) [3] 메아리871 18/02/11 871 10
    591 철학/종교한국 사회주의의 역사적 기원과 종말. [9] quip1322 18/02/11 1322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