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4/02 17:47:58
Name   싸펑피펑
Subject   저는 소를 키웁니다.
저희 집에는 한우 암소 한 마리가 있습니다.
이름은 하쿠나 마타타입니다.

이 녀석이 가족의 일원이 된 후로 의도치 않게 배운게 많습니다.
잡아먹으려고 키우는 놈이 아니라서 산책도 시키고, 마당에서 풀 뜯으라고 줄을 길게 해서 내놓는데요, 통제를 하려면 코뚜레가 필요합니다.
요즘은 가정에서 소품용으로 만든 것만 팔아서 직접 사용할만한 코뚜레는 찾기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직접 코뚜레를 만들고, 달아주었지요.
더불어, 쇠죽을 끓이는 방법이라거나 사과를 약간의 설탕을 첨부해서 졸여 먹이거나 이것저것 많이 배우게 되더군요.

덕분에 일상에 소소한 재미거리가 생겼습니다.
근데, 이 녀석이 좀 돌+아이 입니다.
제가 외양간을 직접 목조로 지었는데요, 놈이 드나들 수 있는 큰 문과
먹이를 주는 작은 창을 만들어놓았습니다.
근데, 이 녀석이 그 작은 창에 못 나오게 박아놓은 통나무를 밀어가지고
뜯고는 탈출을 4번이나 했습니다. 풀 뜯으라고 마당에 내놨더니 줄 끊고 도망친건 3번 정도되구요.
힘으로 밀면 통나무 바리게이트가 떨어져나가는 수준은 아닌데, 몇 칠을 꾸준히 밀어대면 부러지는듯 싶더군요.

뒷 집에서 소가 집 앞으로 지나갔다고 연락이 와서 뛰쳐나간 횟수가 꽤 됩니다.
밭에 마늘이랑, 양파 심어 놓았더니 밟고다녀 초토화를 시키지않나, 대단한 녀석입니다.

지난 번에는 전봇대 와이파이 줄을 되새김질 해대며 씹어버려서 하루 반 나절 동안 정보통신망이 무력화 되었습니다.
눈치가 보여, KT 기사님에게는 소가 씹어버려서 저래됐다고는 차마 솔직하게 말하지 못 하고 산짐승이 물어뜯은 것 같다고 거짓말했습니다.
죄송한 마음입니다.....................그래서 방문만족도인가요? 그거 최고점 드렸습니다.

지지난주에는 집안에 가족이 다 모여있는데, 어머니가 마당에서 헐레벌떡 뛰어들오시더니 '소, 저년 또 탈출했다!!!'
하셔서 온 가족이 출동했었습니다. 강아지들 밥주러 나가셨는데, 강아지 한 마리가 집 뒷편을 향해 짖어대길래 보았더니
소가 휙 지나가더랍니다. 근데, 이 녀석이 잡으려고 길목을 다 막고 사람이 버티고 서면 사람을 향해 무섭게 돌진을 합니다.
그런데, 재밌는건 비켜서지않고 버티고 서있으면 코앞에서 멈추고는 뒤돌아 도망갑니다. 달리는 속도가 제법 납니다.
소사인 볼트.........

뭐 그래서 몇 번이나 잡아왔었네요.

소 말고도 저희는 강아지 두 마리를 키웁니다. 마당에 풀어놓고 키우는데, 두 마리 중 어린놈이 소랑 잘 지냅니다.
이 녀석 허구헌날 소의 코를 핥아대는데(아무래도 콧물을 먹는건지;) 한참 핥아대다가 소가 응수하면 기겁을 하고 도망갑니다.
소혀가 엄청 까칠하거든요. 저도 마당 수로 청소한다고 수로 내려가있다가 소에게 머리를 빨렸습니다만, 소 핥은 머리라는 말이
왜 생겼는지 알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실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소가 제법 똑똑합니다. 말귀도 다 알아듣고 밖에 나갔다 오면 아는체 한다고 우렁차게 울어댑니다.
밥 때 되면 울어대는건 뭐 예삿일이고요. 울음 소리는 움메~보다는 우어어어에 가깝습니다.
아 그리고....집도 찾아옵니다. 전에는 탈출한지도 모르고 있다가 저녁에 현관을 나서는데 이 놈이 마실 갔다가 느릿느릿 마당 안쪽으로
걸어들어가더군요.......그러더니 집안으로 들어가 드러눕는다는....(너.........소 아니지....?)

뭐 쨌든, 키울 맛 난다 뭐 그런 얘기였습니다.
다음 주에는 닭을 분양 받습니다. 유정란 맛나게 먹을 생각입니다. 크하하.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4-16 08:03)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6
  • 맛이가 있는 소는 언제나 추천
  • 맛이 가 있는 침투력 무엇...
  • 춫천
  • 추천er들...너어네들은...지인짜아...나쁜사람들이다아....
  • 애완용 한우
  • 읽으면서 힐링되는 느낌입니다. 어렸을 때 제가 소를 키웠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더 좋았습니다. 앞으로 소 이야기 많이 해주세요!
이 게시판에 등록된 싸펑피펑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5 영화인어공주, 외국어, 인싸 [24] 기아트윈스888 18/04/10 888 29
614 정치/사회슬라보예 지젝과 정치적 올바름 [15] Eneloop958 18/04/10 958 15
613 정치/사회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여덟 가지 생각 [5] Danial Plainview544 18/04/08 544 14
612 정치/사회미중갈등의 미래와 한국의 선택 [19] Danial Plainview788 18/04/08 788 20
611 체육/스포츠산 속에서 안 써본 근육을 쓰다가 [4] 매일이수수께끼상자1288 18/04/04 1288 22
610 기타아기가 태어나기 전 준비물 01 [18] 엄마곰도 귀엽다871 18/04/04 871 18
609 일상/생각저는 소를 키웁니다. [23] 싸펑피펑1254 18/04/02 1254 46
608 여행청와대 관람을 했습니다. [15] 성공의날을기쁘게1207 18/03/30 1207 14
607 일상/생각동생의 군생활을 보며 느끼는 고마움 [7] 은우1130 18/03/29 1130 9
606 요리/음식THE BOOK OF TEA 개봉기 [24] 나단1327 18/03/25 1327 11
605 철학/종교감동(感動) [23] 기아트윈스1310 18/03/22 1310 30
604 일상/생각인권과 나 자신의 편견 [1] Liebe824 18/03/18 824 11
603 음악Bossa Nova - 이파네마 해변에서 밀려온 파도 [7] Erzenico825 18/03/16 825 7
602 정치/사회난민에 대햐여 [18] DrCuddy1176 18/03/15 1176 13
601 일상/생각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않겠다! [35] 얼그레이2110 18/03/06 2110 45
600 일상/생각다들 좀 더 즐거웠으면 좋겠다. [9] 판다뫙난1070 18/03/05 1070 21
599 일상/생각#metoo 2017년 11월 30일의 일기 [41] 새벽3시2062 18/02/28 2062 54
598 일상/생각순백의 피해자 [2] 라밤바바밤바1064 18/02/27 1064 15
597 경제'식근론'에 대한 단상, 한국은 독립국이 맞는가? [25] hojai2394 18/02/23 2394 6
596 철학/종교옛날 즁궈런의 도덕관 하나 [6] 기아트윈스1532 18/02/23 1532 20
595 일상/생각따듯한 난제 [10] Homo_Skeptic1038 18/02/23 1038 35
594 체육/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11] 기아트윈스1387 18/02/18 1387 13
593 IT/컴퓨터금융권의 차세대 시스템이 도입되는 과정 [39] 기쁨평안2816 18/02/13 2816 24
592 철학/종교푸코의 자기 배려와 철학상담(1) [3] 메아리871 18/02/11 871 10
591 철학/종교한국 사회주의의 역사적 기원과 종말. [9] quip1322 18/02/11 1322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