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5/22 22:18:06
Name   파란아게하
File #1   29990플.PNG (288.7 KB), Download : 0
Subject   홍차넷 30000플 업적달성 전기


안녕하세요 '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프로댓글러 파란아게하입니다.
오늘 홍차넷 30000플 업적을 달성합니다.

왜 후기가 아니고 전기냐 하면 현재 카운트 29990이며
이 글에 달린 홍차클러님들의 댓글에 대댓글로
30000플 카운트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근데 10개가 안 달리면 어쩌지, 제발 써주세용.)
-왠지 복붙같지만 맞아요

2017. 1월 10000플 https://redtea.kr/?b=12&n=338
2017. 7월 20000플 https://redtea.kr/?b=12&n=465 에 이어

그렇습니다. 이제는 30000의 시대입니다.

댓글 많이 쓰는 게 무어 대수냐 하실 분도 계시겠으나, 의외로 기다린(!) 팬분들도 계실 수 있고
오랜만에 쓰는 티타임을 통해 생각 정리해볼까 하여 글을 끼적입니다.
10000플 때는 뚜렷한 목표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며칠 전부터 설레는 마음에 카운트다운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수치에 근접한 것을 좀 급작스럽게 알았습니다. (네. 오늘 별 생각없이 제 회원정보를 눌렀다가 ??? 29,,9,,7,,7 ???,,, 헐)
그만큼 이제는 양, 숫자에 집착하기보다 질에 더욱 힘쏟고 있는 프로댓글러인 것입니다, 아아 훌륭하당

다양한 분야의 이슈들이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고, 문제가 없으면 문제를 만들어서라도 싸우는 온갖 키배들이
인터넷 세상에 만연한 이 시절 제가 더욱 새삼스럽게 되뇌이는 것은,

'모니터 뒤에 사람이 있다'입니다.

홍차넷 생활도 어느덧 3년이 되었습니다. 당연히 저도 여러분도 나이 다들 3살씩 아하하...... (김명수 님 짤)
초창기엔 24시간이 넘도록 댓글이 달리지 않아 홍차봇이 댓글 달러 출동하기도 했고
남녀성비 19:1의 삭막한 남탕에, 진짜 누가 새롭게 와도 그런가보다, 누가 슬 떠나가도 모르는 정도였어요.
그러던 것이 시나브로 다양한 밈들이 생기고, 빌런들도 등장하시고
이제 제법 사람 사는 마을의 느낌이 납니다.
매주 영화 소개하다 무관심에 지쳐 관두고 미세먼지로 존재감을 끌어올리던 레티는 주사위던지기로 깜짝전성기를 맞았고
심심할 때 대화할 수 있는 친구 심심이도 생겼고 (feat. '홍차넷 최고미남'....)
홍차넷에서 입대신고- 2년 후 무사히 전역신고! 한 홍차클러님도 계십니다. 짝 짝 짝
제가 방문하는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 중
'(나를 포함한) 사람들을 외롭게 두고 싶지 않다'라는 마음으로 하는 커뮤니티는 홍차넷이 유일하네요.

특히 질문게시판에 익명이 생기면서는 더 많은 고민들이 올라오는데 (진솔한 고백 속에서 저도 많은 것 배우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쁨도 슬픔도 함께 나누고, 고민거리는 마치 내 일처럼 고민하자.' 는 생각으로 고심해서 댓글을 달고 있습니다.
내가 쓴 댓글이 누군가에게는 가시가 되어 박힐지도 모른다. 직접 만났을 때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이라면, 키보드로도 하지 말자
도 잊지 않게 의식하려고 합니다, 최대한.

사람 인생이란 게 어찌될지 모르니, 언제까지 홍차넷을 할 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내가 쓴 댓글로 단 한 사람이라도 도움을 받았다면 힘을 얻었다면
자판 두드린 시간, 내가 쓴 데이터는 썩 잘 쓴 것 아니겠습니까.

각설. 저랑 홍차넷 최초 30000댓글 등정의 기쁨을 함께 나누실
홍차클러분들은 지금부터 줄을 서서!!!!
써주시지요~ 댓 글
누르시지요!! 춫 천

* 개인적으로 요즘 홍차넷을 통해 '노력할 줄 아는 재능이란 것이 내게 있을까' 실험을 하고 있습니다.
이게 계획대로 잘 이루어진다면, 그 노력으로 보란 듯이 성과를 내어 홍차넷을 통해 공유하고 또 자랑하고 싶따!!!! 제발!!!!!!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6-04 08:0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51
  • 이거시 win-win
  • 나 홍차넷은 오늘 파란아게하에게 감동했다.
  • 나 그럼에도는 오늘 파란아게하에게 실망했다. 60000가즈아
  • 3만추도 갑시다
  • 범접할 수 없는 꾸준함..
  • 근성 아버지 검사다?
  • 근성은 무조건 추천입니다?
  • 모니터 뒤엔 둘리가 킹크랩을 대접하기도 합니다.
  • ㅊㅊ
  • 대단하심...
  • 멋~~있다!!
  • 춫천
  • 에잇 추천받으세욧!
  • ㅊㅊ
  • 명문엔 춫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76 기타욕망의 자극 11 nickyo 18/08/04 928 6
674 기타지구 온난화와 원전. 56 키시야스 18/08/01 1610 17
673 기타레전드가 되는 길: 이경규 vs 최양락 13 OSDRYD 18/07/30 1010 7
672 기타산 속의 꼬마 - 안도라 1 호타루 18/07/29 244 5
671 여행후지산 산행기 12 하얀 18/07/28 716 26
670 여행(스압, 데이터 주의) 오키나와 여행기 ~첫째 날~ 9 소라게 18/07/27 615 17
669 일상/생각진영논리에 갇힌 모 토론회 참석자들에 대한 소고 11 烏鳳 18/07/26 1047 17
668 경제재보험(Re-Insurance)에 대해 간단한 설명 14 기쁨평안 18/07/25 583 11
667 여행서울 호우캉스 호텔 결정 로직 43 졸려졸려 18/07/25 1152 14
666 체육/스포츠제도/수익모델이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17 Danial Plainview 18/07/20 897 23
665 일상/생각사라진 이를 추억하며 11 기아트윈스 18/07/19 1195 43
664 일상/생각커뮤니티 회상 4 풀잎 18/07/17 561 15
663 여행어두운 현대사와 화려한 자연경관 - 크로아티아 12 호타루 18/07/15 616 20
662 의료/건강발사르탄 발암물질 함유 - 한국 제네릭은 왜 이따위가 됐나 11 레지엔 18/07/12 1095 23
661 의료/건강고혈압약의 사태 추이와 성분명 처방의 미래 28 Zel 18/07/10 1012 20
660 문학왜 일본 만화 속 학교엔 특활부 이야기만 가득한가 - 토마스 라마르 31 기아트윈스 18/07/09 1593 27
659 일상/생각두 원두막 이야기 9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8/07/08 654 20
658 일상/생각왜 펀치라인? 코메디의 구조적 논의 8 다시갑시다 18/07/06 1032 31
657 의료/건강리피오돌 사태는 어디로 가는가 37 Zel 18/07/04 1181 10
656 꿀팁/강좌고부갈등을 해결해보자 - 희망편 40 기아트윈스 18/07/02 1354 54
655 꿀팁/강좌집단상담, 무엇을 다루며 어떻게 진행되는가 4 아침 18/07/02 547 14
654 체육/스포츠홈트레이닝을 해보자 -1- 19 파란아게하 18/06/30 1447 26
653 철학/종교칸트 전집 번역 논쟁은 왜때문에 생겼나. 75 기아트윈스 18/06/28 2076 16
652 의료/건강전공의 특별법의 이면 23 Zel 18/06/24 1549 9
651 문화/예술[강철의 연금술사] 소년만화가 육체를 바라보는 관점(스압) 4 자일리톨 18/06/23 1497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