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5/22 22:18:06
Name   파란아게하
File #1   29990플.PNG (288.7 KB), Download : 0
Subject   홍차넷 30000플 업적달성 전기


안녕하세요 '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프로댓글러 파란아게하입니다.
오늘 홍차넷 30000플 업적을 달성합니다.

왜 후기가 아니고 전기냐 하면 현재 카운트 29990이며
이 글에 달린 홍차클러님들의 댓글에 대댓글로
30000플 카운트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근데 10개가 안 달리면 어쩌지, 제발 써주세용.)
-왠지 복붙같지만 맞아요

2017. 1월 10000플 https://redtea.kr/?b=12&n=338
2017. 7월 20000플 https://redtea.kr/?b=12&n=465 에 이어

그렇습니다. 이제는 30000의 시대입니다.

댓글 많이 쓰는 게 무어 대수냐 하실 분도 계시겠으나, 의외로 기다린(!) 팬분들도 계실 수 있고
오랜만에 쓰는 티타임을 통해 생각 정리해볼까 하여 글을 끼적입니다.
10000플 때는 뚜렷한 목표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며칠 전부터 설레는 마음에 카운트다운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수치에 근접한 것을 좀 급작스럽게 알았습니다. (네. 오늘 별 생각없이 제 회원정보를 눌렀다가 ??? 29,,9,,7,,7 ???,,, 헐)
그만큼 이제는 양, 숫자에 집착하기보다 질에 더욱 힘쏟고 있는 프로댓글러인 것입니다, 아아 훌륭하당

다양한 분야의 이슈들이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고, 문제가 없으면 문제를 만들어서라도 싸우는 온갖 키배들이
인터넷 세상에 만연한 이 시절 제가 더욱 새삼스럽게 되뇌이는 것은,

'모니터 뒤에 사람이 있다'입니다.

홍차넷 생활도 어느덧 3년이 되었습니다. 당연히 저도 여러분도 나이 다들 3살씩 아하하...... (김명수 님 짤)
초창기엔 24시간이 넘도록 댓글이 달리지 않아 홍차봇이 댓글 달러 출동하기도 했고
남녀성비 19:1의 삭막한 남탕에, 진짜 누가 새롭게 와도 그런가보다, 누가 슬 떠나가도 모르는 정도였어요.
그러던 것이 시나브로 다양한 밈들이 생기고, 빌런들도 등장하시고
이제 제법 사람 사는 마을의 느낌이 납니다.
매주 영화 소개하다 무관심에 지쳐 관두고 미세먼지로 존재감을 끌어올리던 레티는 주사위던지기로 깜짝전성기를 맞았고
심심할 때 대화할 수 있는 친구 심심이도 생겼고 (feat. '홍차넷 최고미남'....)
홍차넷에서 입대신고- 2년 후 무사히 전역신고! 한 홍차클러님도 계십니다. 짝 짝 짝
제가 방문하는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 중
'(나를 포함한) 사람들을 외롭게 두고 싶지 않다'라는 마음으로 하는 커뮤니티는 홍차넷이 유일하네요.

특히 질문게시판에 익명이 생기면서는 더 많은 고민들이 올라오는데 (진솔한 고백 속에서 저도 많은 것 배우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쁨도 슬픔도 함께 나누고, 고민거리는 마치 내 일처럼 고민하자.' 는 생각으로 고심해서 댓글을 달고 있습니다.
내가 쓴 댓글이 누군가에게는 가시가 되어 박힐지도 모른다. 직접 만났을 때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이라면, 키보드로도 하지 말자
도 잊지 않게 의식하려고 합니다, 최대한.

사람 인생이란 게 어찌될지 모르니, 언제까지 홍차넷을 할 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내가 쓴 댓글로 단 한 사람이라도 도움을 받았다면 힘을 얻었다면
자판 두드린 시간, 내가 쓴 데이터는 썩 잘 쓴 것 아니겠습니까.

각설. 저랑 홍차넷 최초 30000댓글 등정의 기쁨을 함께 나누실
홍차클러분들은 지금부터 줄을 서서!!!!
써주시지요~ 댓 글
누르시지요!! 춫 천

* 개인적으로 요즘 홍차넷을 통해 '노력할 줄 아는 재능이란 것이 내게 있을까' 실험을 하고 있습니다.
이게 계획대로 잘 이루어진다면, 그 노력으로 보란 듯이 성과를 내어 홍차넷을 통해 공유하고 또 자랑하고 싶따!!!! 제발!!!!!!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6-04 08:0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51
  • 이거시 win-win
  • 나 홍차넷은 오늘 파란아게하에게 감동했다.
  • 나 그럼에도는 오늘 파란아게하에게 실망했다. 60000가즈아
  • 3만추도 갑시다
  • 범접할 수 없는 꾸준함..
  • 근성 아버지 검사다?
  • 근성은 무조건 추천입니다?
  • 모니터 뒤엔 둘리가 킹크랩을 대접하기도 합니다.
  • ㅊㅊ
  • 대단하심...
  • 멋~~있다!!
  • 춫천
  • 에잇 추천받으세욧!
  • ㅊㅊ
  • 명문엔 춫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10 기타WOW(World Of Warcraft) 해야만 했던 이야기 76 문학소녀 18/10/02 1417 70
709 기타축구입문글: 나만 관심있는 리그 - 리그 결산 및 감상 7 다시갑시다 18/10/04 440 8
708 기타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_ 조지 오웰 7 nickyo 18/10/01 537 10
707 기타[엑셀월드] #3. 함수만으로 데이터 추출하기 11 Iwanna 18/10/06 425 7
706 기타긴 역사, 그리고 그 길이에 걸맞는 건축의 보물단지 - 체코 6 호타루 18/09/29 672 13
705 기타퇴근하기전에 쓰는 나의 창업 실패기 6 HKboY 18/09/28 1177 16
704 기타건강한 노인들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어떻게 될까. 4 맥주만땅 18/09/27 992 4
703 기타레쓰비 한 캔 8 nickyo 18/09/17 1046 42
702 기타[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3 化神 18/09/17 595 9
701 기타버스에서의 반추 4 nickyo 18/09/16 690 10
700 기타냉동실의 개미 4 우분투 18/09/16 992 15
699 기타고백합니다 43 파란아게하 18/09/09 2120 92
698 기타알쓸재수: 자연수는 무한할까? 26 기쁨평안 18/09/10 1215 15
697 기타글을 쓰는 습관 4 호타루 18/09/15 701 8
696 기타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2) 3 기쁨평안 18/09/13 773 9
695 기타강제추행으로 법정구속되었다는 판결문 감상 - 랴 리건.... 31 烏鳳 18/09/07 45167 85
694 기타서구사회에 보이는 성별,인종에 대한 담론 29 rknight 18/09/08 2098 21
693 기타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nickyo 18/09/02 1082 10
692 기타Gmail 내용으로 구글캘린더 이벤트 자동생성하기 8 CIMPLE 18/09/06 875 6
691 기타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 27 Danial Plainview 18/08/30 2057 13
690 기타의느님 홍차클러님들을 위한 TMI글 - 아나필락시스 사망사건과 민사소송 22 烏鳳 18/08/28 2081 10
689 기타입방뇨를 허하기로 했다 8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8/08/31 1264 9
688 기타책 읽기의 장점 2 化神 18/08/27 799 12
687 기타의사소통 능력 (Communicative Competence) 2 DarkcircleX 18/08/21 1201 7
686 기타시집 책갈피 9 새벽유성 18/08/20 772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