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5/22 22:18:06
Name   파란아게하
File #1   29990플.PNG (288.7 KB), Download : 0
Subject   홍차넷 30000플 업적달성 전기


안녕하세요 '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프로댓글러 파란아게하입니다.
오늘 홍차넷 30000플 업적을 달성합니다.

왜 후기가 아니고 전기냐 하면 현재 카운트 29990이며
이 글에 달린 홍차클러님들의 댓글에 대댓글로
30000플 카운트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근데 10개가 안 달리면 어쩌지, 제발 써주세용.)
-왠지 복붙같지만 맞아요

2017. 1월 10000플 https://redtea.kr/?b=12&n=338
2017. 7월 20000플 https://redtea.kr/?b=12&n=465 에 이어

그렇습니다. 이제는 30000의 시대입니다.

댓글 많이 쓰는 게 무어 대수냐 하실 분도 계시겠으나, 의외로 기다린(!) 팬분들도 계실 수 있고
오랜만에 쓰는 티타임을 통해 생각 정리해볼까 하여 글을 끼적입니다.
10000플 때는 뚜렷한 목표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며칠 전부터 설레는 마음에 카운트다운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수치에 근접한 것을 좀 급작스럽게 알았습니다. (네. 오늘 별 생각없이 제 회원정보를 눌렀다가 ??? 29,,9,,7,,7 ???,,, 헐)
그만큼 이제는 양, 숫자에 집착하기보다 질에 더욱 힘쏟고 있는 프로댓글러인 것입니다, 아아 훌륭하당

다양한 분야의 이슈들이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고, 문제가 없으면 문제를 만들어서라도 싸우는 온갖 키배들이
인터넷 세상에 만연한 이 시절 제가 더욱 새삼스럽게 되뇌이는 것은,

'모니터 뒤에 사람이 있다'입니다.

홍차넷 생활도 어느덧 3년이 되었습니다. 당연히 저도 여러분도 나이 다들 3살씩 아하하...... (김명수 님 짤)
초창기엔 24시간이 넘도록 댓글이 달리지 않아 홍차봇이 댓글 달러 출동하기도 했고
남녀성비 19:1의 삭막한 남탕에, 진짜 누가 새롭게 와도 그런가보다, 누가 슬 떠나가도 모르는 정도였어요.
그러던 것이 시나브로 다양한 밈들이 생기고, 빌런들도 등장하시고
이제 제법 사람 사는 마을의 느낌이 납니다.
매주 영화 소개하다 무관심에 지쳐 관두고 미세먼지로 존재감을 끌어올리던 레티는 주사위던지기로 깜짝전성기를 맞았고
심심할 때 대화할 수 있는 친구 심심이도 생겼고 (feat. '홍차넷 최고미남'....)
홍차넷에서 입대신고- 2년 후 무사히 전역신고! 한 홍차클러님도 계십니다. 짝 짝 짝
제가 방문하는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 중
'(나를 포함한) 사람들을 외롭게 두고 싶지 않다'라는 마음으로 하는 커뮤니티는 홍차넷이 유일하네요.

특히 질문게시판에 익명이 생기면서는 더 많은 고민들이 올라오는데 (진솔한 고백 속에서 저도 많은 것 배우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쁨도 슬픔도 함께 나누고, 고민거리는 마치 내 일처럼 고민하자.' 는 생각으로 고심해서 댓글을 달고 있습니다.
내가 쓴 댓글이 누군가에게는 가시가 되어 박힐지도 모른다. 직접 만났을 때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이라면, 키보드로도 하지 말자
도 잊지 않게 의식하려고 합니다, 최대한.

사람 인생이란 게 어찌될지 모르니, 언제까지 홍차넷을 할 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내가 쓴 댓글로 단 한 사람이라도 도움을 받았다면 힘을 얻었다면
자판 두드린 시간, 내가 쓴 데이터는 썩 잘 쓴 것 아니겠습니까.

각설. 저랑 홍차넷 최초 30000댓글 등정의 기쁨을 함께 나누실
홍차클러분들은 지금부터 줄을 서서!!!!
써주시지요~ 댓 글
누르시지요!! 춫 천

* 개인적으로 요즘 홍차넷을 통해 '노력할 줄 아는 재능이란 것이 내게 있을까' 실험을 하고 있습니다.
이게 계획대로 잘 이루어진다면, 그 노력으로 보란 듯이 성과를 내어 홍차넷을 통해 공유하고 또 자랑하고 싶따!!!! 제발!!!!!!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6-04 08:0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9
  • 이거시 win-win
  • 나 홍차넷은 오늘 파란아게하에게 감동했다.
  • 나 그럼에도는 오늘 파란아게하에게 실망했다. 60000가즈아
  • 3만추도 갑시다
  • 범접할 수 없는 꾸준함..
  • 근성 아버지 검사다?
  • 근성은 무조건 추천입니다?
  • 모니터 뒤엔 둘리가 킹크랩을 대접하기도 합니다.
  • ㅊㅊ
  • 대단하심...
  • 멋~~있다!!
  • 춫천
  • 에잇 추천받으세욧!
  • ㅊㅊ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46 체육/스포츠복싱을 잘해봅시다! #1 : 스탠스 14 Danial Plainview 18/06/09 930 26
645 정치/사회다문화와 교육 - 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를 중심으로 15 호라타래 18/06/08 758 14
644 꿀팁/강좌[사진]이미지의 품질 11 사슴도치 18/06/07 693 10
643 체육/스포츠Tour de France 소개(1) 20 Under Pressure 18/06/05 929 15
642 의료/건강애착을 부탁해 11 호라타래 18/06/03 928 19
641 정치/사회나도 노동법 알고 알바해서 인생의 좋은 경험 한번 얻어보자! 8 우주최강귀욤섹시 18/06/02 1465 25
640 꿀팁/강좌[사진]꿀팁. 내가 써본 보정하기 좋은 어플순위 13 사슴도치 18/05/31 1064 13
639 일상/생각나의 사춘기에게 6 새벽유성 18/05/30 1036 24
638 정치/사회권력과 프라이버시 32 기아트윈스 18/05/28 1387 26
637 일상/생각커피야말로 데이터 사이언스가 아닐까? 37 Erzenico 18/05/24 1686 15
636 기타홍차넷 30000플 업적달성 전기 88 파란아게하 18/05/22 1285 49
635 일상/생각오물 대처법 6 하얀 18/05/20 993 30
634 의료/건강술을 마시면 문제를 더 창의적으로 풀 수 있다?!!!! 61 소맥술사(소맥술사) 18/05/15 2094 22
633 기타아픈 고양이 돌보기 1 이건마치 18/05/15 847 9
632 의료/건강26개월 남아 압빼수술(a.k.a 충수절제술, 맹장수술) 후기 30 SCV 18/05/14 1169 15
631 과학인공위성이 지구를 도는 방법과 추락하는 이유 19 곰곰이 18/05/13 1510 18
630 문화/예술때늦은 <라이프 오브 파이> 리뷰 14 자일리톨 18/05/10 895 16
629 여행[괌간토비] 가족여행지로 괌을 선택한 이유 17 Toby 18/05/08 2075 18
628 일상/생각입학사정관했던 썰.txt 17 풍운재기 18/05/08 1975 20
627 문학자소설 썰 10 烏鳳 18/05/08 1154 15
626 문화/예술북유럽 신화 한토막 - 블랙기업 아스갈드 편 12 제로스 18/05/04 1426 10
625 일상/생각한국의 EPC(해외 플랜트)는 왜 망하는가. 47 CONTAXS2 18/05/02 2017 17
624 기타예비 아빠들을 위한 경험담 공유를 해볼까 합니다. 19 쉬군 18/04/30 1123 17
623 일상/생각선배님의 참교육 12 하얀 18/04/29 1930 23
622 기타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12 짹짹 18/04/23 1304 4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