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8/14 20:28:18수정됨
Name   tannenbaum
File #1   선동.jpg (118.2 KB), Download : 0
Subject   넷상에서 선동이 얼마나 쉬운가 보여주는 사례


일베는 물론이고 클리앙 인벤 뽐뿌 웃대 개구 에펨코리아.... 거의 모든 남초 및 게임 커뮤니티에 올라온 짤입니다.

반응은 옮겨 오기 여려운 천박한 표현을 제외하고...

사스가 페미공화국.

나꼼수때부터 진보성향강해졌고 문재인겁나지지햇거든 근대 세금이따구로쓴거면 걍내려와라 명박이가 4대강에 꼬라박은것보다 더어이없다

여자만 사람이다 이거지? 다음 선거때 두고보자.

이러라고 민주당 뽑은 줄 아냐?

문재인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성토가 줄을 잇고 있으며 자한당이 차라리 낫다는 반응까지도 나옵니다.


과연 그럴까요?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836921.html
인천의 마지막 성매매지역 ‘옐로하우스’ 연내 폐쇄

남구(현 미추홀구)는 또 옐로하우스의 성매매 종사자들에 대한 자활대책도 마련했다. [‘남구 성매매 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가 지난 19일 구 의회를 통과했다.] 이 조례는 성매매 종사자들에게 생계 유지, 주거 안정, 직업 훈련 등 비용을 지급하고, 이들의 자활을 지원하는 시설을 설치하는 등 내용을 담고 있다. 구는 주거비와 직업훈련비 등으로 종사자 1인당 2200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시행 규칙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행 규칙과 예산이 마련되면 올 하반기부터 지원된다.

이 조례를 제정 통과 시긴 당시 인천 남구 시의원들은 최용덕  이영훈  임정빈  김금용으로 전부 [자한당 시의원들입니다].

돌아다니는 짤의 원 기사는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900594#08hF
옐로하우스 종사자 1명당 2260만원 받는다

구는 지난 달 30일 '미추홀구 성매매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 시행규칙'을 입법예고했다고 12일 밝혔다. 규칙에는 지원기준과 내용, 비용추계 등이 담겼다. [올 초 구의회는 철거를 앞둔 옐로하우스에 남은 종사자들의 성매매업 재유입을 막기 위해 조례를 제정했다.]

정리하면 인천 미추홀구 의회에서 3월 19일 남구 성매매 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를 제정하였고 이 조례에 대한 시행규칙을 7월 30일 입안예고 한것입니다. 인천시의회 법령에 따르면 조례가 제정되면 이에 따른 시행규칙을 6개월 이내 입안하는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즉, 자한당 최용덕 이영훈 임정빈 김금용 전 의원들이 만들어논 조례에 대한 시행규칙을 시의회 법령에 따른 [의무]로 현 민주당 김성준, 정찬규, 민경서, 김강래 의원이 입안한 것이죠.

그런 사람들도 없지만 설사 네티즌들이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페미공화국 수장으로 욕하는게 왜 그 조례를 폐기하지 않고 따랐냐는 것이냐 하더라도 이 법안은 성매매 여성들의 재활을 돕는게 1순위 목적이 아니에요.

옐로하우스가 있는 숭의동 숭의1구역 1단지(1만5611㎡) 일대에는 아파트가 들어선다. [지난 6월 지역주택조합 설립이 승인되면서 사업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철거 시기가 명확하지 않아 종사자 지원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원 시기는 내년이지만 이보다 먼저 철거가 진행되면 종사자들이 갈 곳 없는 상황에 놓이기 때문이다. 구 관계자는 "지원비를 전액 구비로 충당하다보니 긴급한 예산 편성이 어려워 계획이 틀어지면 안 된다"며 "철거가 다음 달에 진행된다는 이야기가 들려 정확한 시기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지어서 돈 벌려는데 집창촌이랑 성매매 종사자들이 안나가고 버티면 경제적으로 손실이 막대하니 돈 쥐어주고 내보내는게 1차 목적이죠. 성매매 업소 여성들의 자활을 돕는다?? 그런 목적도 아마 1그람은 있겠죠. 그런데 자한당 의원들이나 민주당 의원들이 성매매여성들의 인권 때문에 사명감으로 자활 지원을 하는게 아니죠. 집창촌에다 아파트 지어 분양하면 돈이 얼맙니까? 거기다 집장촌이란 눈엣가시도 치워버리니 일거양득이구요. 재개발이 시작되면 실거주민들을 내보내는게 걸림돌 1순위입니다. 용산 재개발을 기억하실거에요. 무슨일이 벌어졌는지. 수조 단위 수입이 있는데 2천만원 쥐어주고 내보내면 완전 쌩큐에 헐값인거죠. 게다가 다시 성매매하다 걸리면 환수조치까지 하는데 말이죠.

본질은 자한당이나 민주당이나 재개발로 돈벌려는거지 성매매종사자들의 재활은 메인디시가 아니라는 건 지나가는 개도 알겁니다.

특히나 홍준표를 위시한 여성혐오자가 자한당에 있다고 반페미 세력 정당은 아니죠. 자한당은 반인륜적 집단이지 페미에 질린 남성들을 위한 세력이 아닙니다. 돈에 환장한 사람들 중 1일 뿐이지.

여튼간에 저같은 인터넷 무식자도 검색해보면 5분도 안걸려 뻔히 보이는데 클릭 몇번으로 알 수 있는 젊은 친구들이 귀찮아서 안하는건지 알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욕하고 싶은건지 모르겠습니다.

가장 최악은 여자, 페미, 인권... 키워드만 던져주면 조건반사처럼 페미정권 망해라. 남자는 2등 국민이냐? 부르짖는건데 그건 아니길 바랍니다. 차라리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싫어서 욕하는 게 낫지 싶습니다.

우야든둥 저도 넷상의 선동에서 자유롭지 않은 사람 1인으로 앞으로도 휩쓸리지 않도록 노력해야 겟습니다.

p.s. - 그나저나 저 인천일보 기사 제목 참 저열하게 뽑아 놨네요. [옐로하우스 종사자 1명당 2260만원 받는다] 제목만 보면 퇴직금인 줄 알겠네요. 킁킁.

* Toby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8-28 11:0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9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28 일상/생각부질 있음 4 化神 19/07/03 708 17
    827 과학블록체인의 미래 - 2018 기술영향평가 보고서 2 호라타래 19/07/03 681 22
    826 일상/생각소녀와 단발머리 7 grey 19/07/02 533 17
    825 정치/사회정전 66년 만의 만남, 2019년의 대한민국은 빚을 졌다 6 The xian 19/06/30 922 13
    824 일상/생각20년전 운동권의 추억 36 제로스 19/06/27 1766 20
    823 일상/생각매일매일 타인의 공포 - 안면인식장애 28 리오니크 19/06/25 1293 23
    822 일상/생각큰 이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13 Jace.WoM 19/06/23 1804 38
    821 체육/스포츠사사키 로키, 야구의 신이 일본에 보낸 선물 18 温泉卵 19/06/20 1336 20
    820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22 기아트윈스 19/06/19 1440 50
    819 과학과학적 연구의 동기부여는 시대를 어떻게 대변하는가? 30 다시갑시다 19/06/18 1357 37
    818 체육/스포츠심판 콜의 정확도와 스트라이크존 기계판정 4 손금불산입 19/06/15 910 8
    817 과학0.999...=1? 26 주문파괴자 19/06/14 1565 19
    816 역사조병옥 일화로 보는 6.25 사변 초기 혼란상 2 치리아 19/06/11 927 14
    815 경제바뀌지 않는 국책사업의 이면 4 쿠쿠z 19/06/11 990 18
    814 역사삼국통일전쟁 - 14. 고구려의 회광반조 3 눈시 19/06/03 727 12
    813 일상/생각결혼식의 추억 20 메존일각 19/06/02 1695 22
    812 일상/생각이방인 노숙자 7 멍청똑똑이 19/06/02 1486 35
    811 일상/생각생각을 명징하게 직조하기 10 기아트윈스 19/06/01 2143 41
    810 의료/건강저희는 언제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을까요.. 20 Zel 19/05/30 1972 73
    809 문화/예술알라딘은 인도인일까? 27 구밀복검 19/05/28 1946 46
    808 일상/생각영업사원의 삶이란? 26 배워보자 19/05/26 1816 33
    807 역사모택동 사진 하나 디벼봅시다 18 기아트윈스 19/05/24 2191 44
    806 일상/생각혼잣말을 하는 버릇 5 19/05/22 1466 27
    805 일상/생각홍차넷 1년 후기 10 곰돌이우유 19/05/20 1733 41
    804 역사뮌헨에 들렀다가 다하우에 다녀온 이야기 4 droysen 19/05/18 943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