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9/16 00:26:02
Name   nickyo
Subject   버스에서의 반추


지하철 보다 버스를 좋아하는 것은 게으름의 탓이다.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된 출구가 아니면 내려가기도, 올라가기도 귀찮아 하는 젊은이에게 젊음은 사치재일지도 모른다. 정수리가 밝아지고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도 어쩌면 그래서일지도 모른다. 그치만 서울에서는 지하철을 타는 편이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계획적으로 움직이기가 좋다. 버스가 아무리 많고 편리해도.

그런면에서 최근에 이동할 장소가 전부 버스로 한 번에 움직일 수 있는 곳이라는건 신기한 일이다. 보통은 이렇게 딱 편리하게 버스 노선이 똑 떨어지는 일이 적기 때문이다. 심지어 타는 위치가 절묘하여 자리도 넉넉할 때가 많다. 기점의 근처라거나, 종점의 근처라거나.

예전에는 늘상 버스를 타면 통화를 했다. 통화를 하거나, 카톡을 주고 받거나. 하지만 이제는 그렇게 삶의 틈을 뜨개질처럼 이어가며 통화할 일이 없다. 어쩌면 그 뜨개질이 무척 답답하고 무거웠을 시간이었을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버스에서의 반추가 시작된다. 소가 여물을 되새김질 하는 것 처럼, 나는 떠오르는 기억들을 되새김질한다. 덜컹거리는 버스는 천천히 갓길로, 중앙차로로 지그재그로 움직이며 목적지를 향해가고, 나는 끝없이 과거로, 과거로 침잠해간다. 귀를 막은 이어폰에서는 아무 소리도 나오지 않고, 반쯤 감긴 눈으로 창밖의 풍경이 흘러가도록 내버려둔다. 때로는 아주 먼, 아장거리는 어릴때의 기억까지도 돌아가다가, 어떨 때는 몇 시간 전의 기억을 붙들기도한다. 때로는 그 기억이 진짜인지, 가짜인지도 헷갈려하다보면 이내 잠들어 버릴때도 있다.

버스에서의 시간은 그래서 늘 빠르게 지나간다. 가만히 입 안을 맴도는 소리들을 어금니 사이로 굴려낸다. 꿀꺽, 하고 되새김질했던 기억의 비명들을 삼킨다. 어떤 것은 추억이 되고, 어떤 것은 망각이 되길 바라고. 어떤 것은 영영 잊혀지지 않기를 바라는 생각으로 꾸벅, 고개를 조아린다. 한 마디 말도 없이, 멈추지 않고 모래사장에서 사금을 건져내듯 삶의 여기저기를 채로 들썩이며 조각난 것들을 걸러낸다. 어떤 것들은 너무 많이 반추하여 망 사이로 쑥쑥 빠져나가고, 어떤 것들은 쌩쌩하니 걸러져 나온다. 그것을 또 여러번 되새김질하다보면, 날카롭게 긁어대던 기억들이 맨들맨들하게 줄어들기도한다. 되새김질은 그래서 상흔을 남기기도 한다. 삐죽이던 모서리들을 갉아내며 패여가는 곳들은 마음을 울퉁불퉁하게 만들지만, 이내 버스의 덜컹거림 탓으로 떠넘긴다. 그러다보면 또, 잠이 들고 이내 꾸벅이다 창가에, 혹은 손잡이에, 혹은 서 있는 사람의 다리에 부딪혀 화들짝 돌아온다. 그러고나면 어디까지 무슨 생각을 했는지도 희미해지고, 침은 흘리지 않았을까 하는 초조함으로 조심스레 입가를 매만지고, 내릴 곳을 지나친건 아닐까 하며 휘둥그레진 눈으로 창 밖을 본다.


그리 오랜 시간을 살아온 것은 아니기에, 되새김질 할 일도 옅다. 하지만 오랜 시간을 살지 않아와서, 아직 잊혀지기에 이른 것들이 깨진 병조각처럼 바닥에 얼기설기 늘어져있다. 한시간이 넘는 버스길, 20분이면 도착하는 버스길, 길든 짧은 뭔가를 맨 발로 밟아가며 눈을 감는다. 그렇게 매일 타는 버스속에서 희미한 일들을 희미한 의식속에서 어루만져본다. 반성도, 회한도, 후회도 묽어진 채로 버스는 도로를 굴러간다. 나도 함께 덜컹이며 삶을 굴려간다. 띠딕, 하고 졸음 가득한 표정을 지으며 버스에서 내릴때에야 비로소 긴 반추는 끝이나고, 무슨 생각을 했더라. 하며 큰 하품으로 어지러움을 떨쳐낸다. 오랜 시간 입을 닫고 마음을 굴려댄 탓인지 단내가 올라온다.

아니, 잠깐. 오늘 양치를 까먹었었나. 억, 그럼 반추가 진짜 그 반추였나. 완전 소나 다름없네. 대낮이 되도록 양치도 까먹고.. 완전 낮쯤에 소새키....





* Toby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10-02 16:0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0
  • 나는 한우이로소이다
  • 하루의 반추, 젊은 삶의 반추
  • 나쯔메 소새킼ㅋㅋㅋㅋㅋ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10 기타WOW(World Of Warcraft) 해야만 했던 이야기 76 문학소녀 18/10/02 1605 72
709 기타축구입문글: 나만 관심있는 리그 - 리그 결산 및 감상 7 다시갑시다 18/10/04 497 8
708 기타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_ 조지 오웰 7 nickyo 18/10/01 640 10
707 기타[엑셀월드] #3. 함수만으로 데이터 추출하기 11 Iwanna 18/10/06 493 8
706 기타긴 역사, 그리고 그 길이에 걸맞는 건축의 보물단지 - 체코 6 호타루 18/09/29 702 13
705 기타퇴근하기전에 쓰는 나의 창업 실패기 6 HKboY 18/09/28 1239 16
704 기타건강한 노인들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어떻게 될까. 4 맥주만땅 18/09/27 1076 4
703 기타레쓰비 한 캔 8 nickyo 18/09/17 1089 42
702 기타[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3 化神 18/09/17 617 9
701 기타버스에서의 반추 4 nickyo 18/09/16 732 10
700 기타냉동실의 개미 4 우분투 18/09/16 1032 15
699 기타고백합니다 43 파란아게하 18/09/09 2171 92
698 기타알쓸재수: 자연수는 무한할까? 26 기쁨평안 18/09/10 1234 15
697 기타글을 쓰는 습관 4 호타루 18/09/15 725 8
696 기타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2) 3 기쁨평안 18/09/13 797 9
695 기타강제추행으로 법정구속되었다는 판결문 감상 - 랴 리건.... 31 烏鳳 18/09/07 45196 85
694 기타서구사회에 보이는 성별,인종에 대한 담론 29 rknight 18/09/08 2127 21
693 기타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nickyo 18/09/02 1095 10
692 기타Gmail 내용으로 구글캘린더 이벤트 자동생성하기 8 CIMPLE 18/09/06 887 6
691 기타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 27 Danial Plainview 18/08/30 2081 13
690 기타의느님 홍차클러님들을 위한 TMI글 - 아나필락시스 사망사건과 민사소송 22 烏鳳 18/08/28 2102 10
689 기타입방뇨를 허하기로 했다 8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8/08/31 1291 9
688 기타책 읽기의 장점 2 化神 18/08/27 820 12
687 기타의사소통 능력 (Communicative Competence) 2 DarkcircleX 18/08/21 1212 7
686 기타시집 책갈피 9 새벽유성 18/08/20 789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