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9/17 13:32:30수정됨
Name   nickyo
Subject   레쓰비 한 캔


학교의 자판기에는 여러 음료가 있다. 그 중에 제일 싼 것은 데자와와 레쓰비였다. 돈 한푼이 아쉬워서 학식당에가 공기밥만 사서 공짜로 주는 김치랑 먹는 것도 하기 힘들때, 나는 늘 레쓰비를 뽑아 마시고는 했다. 밥은 천원, 레쓰비는 오백원, 데자와는 육백원. 대낮의 공복을 레쓰비 한 캔으로 버티고, 대충 저녁이 되면 밥 사줄 사람을 찾아 어슬렁 거리거나 집에 들어가곤 했다. 그때는 돈이 없으면 없는대로 그런가보다 했다.


하루는 같은 수업에서 옆 자리에 배정된 친구 하나가, 늘 레쓰비를 드시네요. 하고 물었다. 커피 좋아하세요? 아뇨, 잘 못 마셔요. 짧은 대화가 시작되기도 전에, 교수님이 이름을 부르기 시작했다. 1시간 반의 수업동안 레쓰비를 천천히, 야금야금, 오물오물 마셨다. 달고 쓴 맛이 입 안에 충분히 스며들만큼, 데굴, 데굴. 배고픈건 여전했지만, 입에 단 맛이 돌 때는 그럭저럭 버틸만한 탓이다.


몇 번의 수업 이후였을까, 그 뒤로 목례를 하거나 간단한 과제물의 여부를 묻던 옆 자리의 학생이 다시 물었다. 그렇게 커피 싫어하시면서 왜 그렇게 매번 드세요? 아.. 잠이 많아서요. 커피를 진짜 싫어하시긴 하나봐요. 그 작은 캔을 수업 내내 드시던데. 하하. 그러게요. 문득 머쓱해진 나는 레쓰비 한 캔을 꿀꺽, 꿀꺽 하고 단숨에 넘겼다. 약간은 놀란 눈치로, 한 번에 다 드신거에요? 하고 묻는다. 그러게요. 하하. 멋쩍은 기분이 든다. 이윽고 수업이 시작되고, 입 안에는 단 맛도 쓴 맛도 금세 사라져 배고픔만 가득이다.

돈이 없었던 시간은 그런 시간이었다. 레쓰비 한 캔을 나눠 마시다가, 누군가 레쓰비 한 캔에 대해 물으면 허장성세를 부려 몸을 잔뜩 부풀렸던 시간. 통장에 돈이 없으면 다음 달에 빚을 내서라도 돈을 준비해야 했던 시간. 어른이 된 이들에겐 늘 당연했을 일들. 옆자리의 친구는, 다음 시간에 스타벅스 더블샷 캔을 사다주며 말했다. 이게 더 맛있어요. 내 책상위에는 레쓰비와 스타벅스캔이 같이 놓여졌다.


그렇다고 내가 늘 돈이 없는 일들에 부끄러워 숨기던 것은 아니었다. 그 친구와는 그 수업이후로 마주친적도, 만난 적도 없지만 그 수업내내 내게 종종 캔커피를 나누어 주곤 했다. 티가 났던 걸까. 잘 모르겠다. 레쓰비 한 캔에 쓰는 마음 씀씀이 덕분에 돈이 없어 힘들었던 시간 중 조금이 편안했던 것이 무척 고마웠던 기억이 난다. 마지막 수업시간에 나는 레쓰비 6캔어치의 돈을 모아 학교 카페의 카페라떼를 사다 주었다. 시험 잘 보세요. 큰 돈이 아니었지만, 세 끼의 식비이기도 했다. 누가 보면 무리라고 할 수 있겠지만, 그게 내가 그 친구의 마음씀씀이에 답할 수 있는 일이었다.


그 이후에도 늘, 마음을 쓰는 것은 그런 일이라고 생각했다. 작고 사소한 것을 가만히 헤아려 보는 것. 그리고 마음을 갚는 일 역시 그런 일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조금 불편하고 힘들어 지는 시간 앞에서도 기꺼운 마음으로 상대에게 나누는 것. 어쩌면 그 학기 내내 배운 수업내용보다, 그 친구의 친절이 내게는 훨씬 오랜 배움으로 남아있는 것 같다. 그래서 때로는 나눈 마음에 힘들어지더라도, 헉헉대며 빠듯해지더라도 좋았던 기억이 난다. 나는 그 뒤로 무리한다는 말이 싫지 않아졌다. 그래서 지금도 레쓰비를 보면 그 친구 생각이 난다. 작은 친절이, 옆에서 내내 후루룩거리는 소리를 참아주었던 배려가, 웃는 얼굴로 작은 보답에 인사해 주었던 예의가. 나 역시 그렇게 되고 싶었다. 그게 무척이나 어려운 일임을 알게 된 것은, 조금 더 뒤의 일이다.





* Toby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10-02 16:0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4
  • 저 이번에 내려요
  • 너무 고마운 친구ㅠㅠㅠ감동감동..ㅠ
  • 크..
  • 내가 조금 불편하고 힘들더라도 기꺼이.
  • 소소한 감동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65 기타돈이 없는 것보다 더 부끄러운 것 10 The xian 19/01/31 1419 23
764 기타슈퍼볼 53(Super Bowl LIII) 프리뷰 (약스압) 5 Fate 19/02/02 311 10
763 여행그저그런의 일본항공 일등석 탑승 후기 (1) 42 그저그런 19/01/24 1762 26
762 기타2018 웰컴티파티 후기 16 토비 19/01/22 1214 66
761 문학서평 -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 김영하 2 메아리 19/01/13 854 11
760 정치/사회국가유공자등록거부처분취소 소송의 경험 3 제로스 19/01/18 524 19
759 IT/컴퓨터컴퓨터는 메일을 어떻게 주고 받을까? 13 ikuk 19/01/18 1007 17
758 문화/예술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간단 정리 13 메존일각 19/01/16 892 8
757 철학/종교율법주의 : 최후의 유혹 34 구밀복검 19/01/11 1845 28
756 일상/생각대체 파업을 해도 되는 직업은 무엇일까? 35 레지엔 19/01/11 2165 33
755 일상/생각노가대의 생존영어 이야기 25 CONTAXS2 19/01/06 1591 25
754 일상/생각짧은 세상 구경 7 烏鳳 18/12/30 1108 22
753 기타우산보다 중헌 것 6 homo_skeptic 19/01/04 835 12
752 문화/예술동양의 디즈니를 꿈꾼 일본 애니메이션 백사전의 피 1 레이즈나 19/01/05 789 11
751 일상/생각초보운전자들을 위한 안전운전 팁 25 기쁨평안 18/12/28 1963 42
750 일상/생각2018년의 사회진화론 21 구밀복검 18/12/28 1857 35
749 의료/건강저의 정신과 병력에 대한 고백 14 April_fool 18/12/29 1624 47
748 일상/생각한국의 주류 안의 남자가 된다는 것 37 멜로 18/12/21 3234 56
747 역사1592년 4월 부산 - 충렬공(忠烈公) 1 눈시 18/12/19 415 8
746 기타홍차넷 아바타 온천 - 2 11 温泉卵 18/12/21 802 12
745 일상/생각오징어 깎는 노인 32 기아트윈스 18/12/12 2163 65
744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공정율 산정 16 CONTAXS2 18/12/13 1171 17
743 정치/사회한 전직 논술강사의 숙대 총학의 선언문 감상 39 烏鳳 18/12/11 2218 35
742 철학/종교인생은 아름다워 22 기아트윈스 18/12/08 1837 48
741 정치/사회세계1% 연구자 논란 22 제로스 18/12/06 2498 2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