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10/13 08:54:12
Name   풀잎
Subject   햄 버터 샌드위치
신혼은 모험과 도전 그리고 정글의 시절이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살림을 제대로 배우지 않고 갓 결혼한 아내는 모든 것을 도전 정신으로 처음 끓여보는 미역국도 남편에게 어떻게 끓이는지
물어봅니다.

냄비에 물 넣고 마른 미역을 넣고 끓이는데,
이상하게 뻣뻣하게 잘 안되어서  일하는 남편에게 전화로 물어봅니다. "자기 미역국 어떻게 끓이는거야? 이렇게 하는 것 맞어?"

요리를 잘하던 남편은 미역국 안 끓여봤어? 라고 한 번만 물었던 것 같네요.

도시락을 처음 싸주었을때였어요.

미국 사람들은 점심으로 샌드위치를 먹잖아 샌드위치를 싸줘야겠다 싶었어요.

그때는 인터넷도 FTP 나 Telnet 으로 접속하던 때였던 것 같아요. 그래서 다른 사람들이 어떤 샌드위치를 싸가지고 다니는지는
알게 뭐랍니까? 그냥 잡지 사진으로 기억에 있던 샌드위치 햄이랑 야채 그리고 그 사이에 끼어져있던 버터를 넣어서 주면 되겠거니했었지요.

코스코에서 식빵과 버터를 사오고 햄을 사왔던가그래요.

그리고 식빵 사이에 햄 한 장, 그리고 버터 스틱을 1/4로 얕게(하하하) 잘라서 빵 햄 버터 야채 이렇게 싸주었어요.

촉촉한 빵에 햄 그리고 햄과 빵 사이에 들어가있는 두텁하고 촉촉하고 부드러운 것... 본 기억은 있는데 그것이 치즈라고는
생각할 수가 없었나봅니다.

버터를 먼저 1cm 크기로 잘라서 넣어줍니다. 한 일주일 정도의 샌드위치를 1센티 버터를 싸주니, 컴플레인이 들어옵니다.
좀 느끼하네... 김치가 필요한 것 같아!!

앗..미안 버터가 조금 두꺼웠나 봐!!! 그래서 5 mm 두께로 넣으면서 "맞아 맞아... 예전 사진에 5 mm 정도였던 것 같아!!! "

그렇게 남편은 치즈 대신에 버터를 두껍게 썰어넣은 버터햄 샌드위치를 한 6개월 매일 매일 싸가지고 다녔습니다.

6개월후..

어느날... 와이프가 이야기합니다.

"이제 버터 샌드위치는 그만 싸야겠어...버터 칼로리가 너무 높은 것 같고 버터는 몸에 안 좋다는데, 매일 먹는 건 아닌것 같아!!"

그리고... 어느날 와이프는 생각합니다.

'맞어... 버터가 아니라 다른 미국 사람들은 치즈를 넣는 것 같네...
남편이 갑자기 10킬로 정도 더 찐 게 버터 때문이었나? '

그리고도 한 5년 동안 남편은 매일 아침을 V8 토마토 쥬스와 피넛버터 바른 식빵 바나나 한 개를 메뉴 한 번 바꾸지 않고
아침 도시락으로 가지고 다니면서 먹었습니다.

그런 아내는 후에 대신에 아이들한테는 본인의 황당했던 과거가 생각나는지 열심히 가르쳐줍니다.

나중에 아이들 혼자 살게 되더라도 본인이 겪은 과정을 되풀이 안했으면 하는 바램인지..
아이들 10살부터 빨래, 설거지, 청소 그리고 달걀후라이, 파스타 만들기, 김치 만들때 돕기, 마늘까기, 만두 같이 만들기
등등....

그렇게 5년이 지나니 아이들이 손재주가 아주 좋습니다. 막내는 도대체 몇 년차인지...야채 썰어서 오믈렛도 프로급으로 만듭니다.

친정엄마가 저를 참 곱게 키우셨지만 평생 책만 보고 살 건 아니잖아요. 엄마의 희망사항이셨겠지만... 도우미 아줌마는 제 인생에 없거든요.

딸이든 아들이든 간에 밥 먹고 청소하고 요리도 하고 살껀데 말입니다.

그래서 저희집 둘째아들은 그래서 본인이 꼭 김치 만드는 걸 배워서 나중에 김치는 본인이 만들어먹을꺼래요. 사 먹는 김치 맛없쟎아? 그러더라구요.

아마 저처럼 신혼을 보내실 분들은 없을거라 생각되어요.
요즘은 다들 원룸에서 독립해서 살고 있으니 어떻게든지 요리를 하고 먹거리를 챙기고 화면으로 요리법을 금새 찾아볼 수 있는 시절이기도 하니깐요. 다들 어느정도 서바이블 스킬을 갖추고 사는 것 같아요.




* Toby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10-25 17:0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3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18 기타TV 맛집 목록 총 취합 32 소비의왕 18/10/19 1421 57
    717 기타은탄환의 딜레마 15 메아리 18/10/16 1407 22
    716 기타 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 (4) 무기에 대하여 1 16 기쁨평안 18/10/15 760 4
    715 기타이별 후 홀로 여행 5 곰돌이두유 18/10/14 944 33
    714 기타 쉬어가는 페이지 - 음악으로 이어 보는 근대 유럽사의 한 장면 호타루 18/10/10 399 5
    713 기타햄 버터 샌드위치 28 풀잎 18/10/13 1427 23
    712 기타고해성사 19 새벽하늘 18/10/12 1131 45
    711 기타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3) 기병이야기 11 기쁨평안 18/10/12 723 15
    710 기타WOW(World Of Warcraft) 해야만 했던 이야기 76 문학소녀 18/10/02 1942 75
    709 기타축구입문글: 나만 관심있는 리그 - 리그 결산 및 감상 7 다시갑시다 18/10/04 660 8
    708 기타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_ 조지 오웰 8 nickyo 18/10/01 887 11
    707 기타[엑셀월드] #3. 함수만으로 데이터 추출하기 11 Iwanna 18/10/06 744 8
    706 기타긴 역사, 그리고 그 길이에 걸맞는 건축의 보물단지 - 체코 6 호타루 18/09/29 835 13
    705 기타퇴근하기전에 쓰는 나의 창업 실패기 6 HKboY 18/09/28 1455 16
    704 기타건강한 노인들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어떻게 될까. 4 맥주만땅 18/09/27 1257 4
    703 기타레쓰비 한 캔 8 nickyo 18/09/17 1230 42
    702 기타[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3 化神 18/09/17 705 9
    701 기타버스에서의 반추 4 nickyo 18/09/16 834 10
    700 기타냉동실의 개미 4 우분투 18/09/16 1168 15
    699 기타고백합니다 43 파란아게하 18/09/09 2351 92
    698 기타알쓸재수: 자연수는 무한할까? 26 기쁨평안 18/09/10 1351 15
    697 기타글을 쓰는 습관 4 호타루 18/09/15 825 8
    696 기타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2) 3 기쁨평안 18/09/13 908 9
    695 기타강제추행으로 법정구속되었다는 판결문 감상 - 랴 리건.... 31 烏鳳 18/09/07 45332 85
    694 기타서구사회에 보이는 성별,인종에 대한 담론 29 rknight 18/09/08 2261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