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11/14 11:29:37
Name   메존일각
Subject   추억의 혼인 서약서
며칠 전 집안을 뒤적거리다 아내가 혼인 서약서를 발견했습니다.
발견했다는 표현을 쓸 만큼 오래된 건 아니지만, 잠시 잊고 있었던 건 맞아요.
오글거리지만 홍차넷에 한 번 공개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낯부끄럽지만 아래가 전문입니다. 랑은 신랑, 부는 신부, 함은 함께입니다.

---

[혼인 서약서]

랑-나 신랑 ㅇㅇㅇ은 아름다운 그대, ㅁㅁㅁ을 신부로 맞아 다음과 같이 약속합니다.
부-나 신부 ㅁㅁㅁ은 멋진 남자, ㅇㅇㅇ을 신랑으로 맞아 다음과 같이 약속합니다.

랑-첫째, 이 세상 그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할 것을 맹세합니다.
부-첫째, 언제나 진실되게 당신을 사랑할 것을 맹세합니다.

랑-둘째, 함께 다니는 것이 당신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열심히 운동하겠습니다.
부-둘째, 꾸준히 피부와 몸매를 가꾸며 아름다운 모습으로 살겠습니다.

랑-셋째, 먹고 싶은 것을 다 사주지는 못해도 절대 굶기지는 않겠습니다.
부-셋째, 맛난 음식은 못해줄지언정 눈칫밥은 먹지 않게 하겠습니다.

랑-넷째, 적어도 하루에 세 번 이상은 당신이 웃을 수 있게 하겠습니다.
부-넷째, 적어도 하루에 세 번 이상은 당신에게 애교를 떨겠습니다.

랑-다섯째, 부부싸움을 100번 하더라도 100번 다 백기를 들겠습니다.
부-다섯째, 당신이 든 백기가 배려임을 알고 패자에게 너그러이 관용을 베풀겠습니다.

랑-여섯째, 아내에게 잡혀 산다며 남들에게 놀림 받아도 귀가시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부-여섯째, 함께 있는 것이 좋지만 당신이 야근일 땐 혼자라도 즐겁게 지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랑-일곱째, 당신 편에서 당신의 작은 고민까지 귀 기울이는 자상한 남편이 되겠습니다.
부-일곱째, 늘 당신 편에서 당신을 응원하는 현명하고 든든한 아내가 되겠습니다.

함-마지막으로, 오늘 이 순간부터 생을 마감하는 그 순간까지, 지금 이 마음 그대로 당신과 영원히 함께 하겠습니다.

랑-싹이 나면 틈을 내어주는 흙처럼,
부-겨우내 움츠린 나무를 포근하게 스쳐가는 바람처럼,
랑-뒤에서 밀어주며 끝까지 나아가는 파도처럼,
부-거스르지 않고 한결같이  흐르는 물처럼,
함-스스로 서서 서로를 살리는 자연을 닮은 인연이 되겠습니다.

함-아울러,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부모님의 은혜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살겠습니다.
풍요로움만을 추구하지 않고 작고 소박한 삶을 살겠습니다.

함-저희 부부는 참으로 고마우신 부모님과,
미숙한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하기 위해 귀한 발걸음 해주신 하객 여러분 앞에서,
위와 같이 서약합니다.

함-2013년 ㅇ월 ㅇ일
랑-당신의 남편 ㅇㅇㅇ,
부-당신의 아내 ㅁㅁㅁ

---
남들이 보기엔 별 것 아닌 식상한 표현들의 나열일 겁니다.
그래도 당시엔 아내와 상의해가며 몇 십 번을 고쳐가며 신중하게 썼지요.

5년이 넘은 지금 돌이켜 보니 여전히 굳건하게 지켜지고 있는 것은 몇 가지 안 되는군요.
홍차넷 선생님들의 혼인 서약서는 어떠셨나요?

* 토비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11-29 20:0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9
  • 왠지 찡하네요
  • 백년해로는 추천
이 게시판에 등록된 메존일각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38 기타온천, 온천을 가보자 32 Raute(Raute) 18/11/30 1065 28
737 기타지금 쓰는 안경에만 돈을 75만원씩 퍼부은 사람이 알려주는 안경 렌즈 선택의 거의 모든 것 19 April_fool 18/11/28 1463 43
736 기타이야기의 마무리 44 지금여기 18/11/27 1152 49
735 기타형벌의 목적, 책임주의, 그리고 음주운전 28 烏鳳 18/11/20 1096 35
734 기타1592년 4월 부산 - 흑의장군 6 눈시 18/11/22 342 19
733 기타향수 초보를 위한 아주 간단한 접근 18 化神 18/11/22 872 21
732 기타위스키 입문, 추천 27 Carl Barker 18/11/11 1509 31
731 기타아내가 게임을 실컷 할 수 있으면 좋겠다. 15 세인트 18/11/13 973 28
730 기타고대 전투 이야기 - (7) 진형 7 기쁨평안 18/11/14 597 11
729 기타첫 정모 후기 24 하얀 18/11/11 1216 29
728 기타추억의 혼인 서약서 12 메존일각 18/11/14 863 9
727 기타인터넷 뱅킹, 공인인증서를 사용하지 않아도 안전할까? 30 T.Robin 18/11/07 1319 10
726 기타홍차넷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21 Cascade 18/11/04 1262 26
725 기타대학원생 고민글을 올린 후 2년 18 Keepmining 18/11/09 1493 16
724 기타양심적 병역 거부 무죄는 어떤 결과를 낳을까 25 Danial Plainview 18/11/04 1343 7
723 기타추위를 싫어한 펭귄 줄거리입니다. 23 로즈니스 18/11/07 674 14
722 기타이름부터가 북쪽의 땅 - 노르웨이 16 호타루 18/10/28 627 18
721 기타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 (6) 최종병기 활 기쁨평안 18/10/30 593 13
720 기타Case Study : 포드 핀토(Ford Pinto)에 관련한 세 가지 이야기 21 Danial Plainview 18/10/31 709 10
719 기타펩빡빡 펩빡빡 마빡 깨지는 소리 : 과르디올라는 왜 UCL에서 물을 먹는가 33 구밀복검 18/10/30 1016 13
718 기타TV 맛집 목록 총 취합 36 소비의왕 18/10/19 1793 59
717 기타은탄환의 딜레마 15 메아리 18/10/16 1701 23
716 기타 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 (4) 무기에 대하여 1 16 기쁨평안 18/10/15 934 4
715 기타이별 후 홀로 여행 6 곰돌이두유 18/10/14 1105 34
714 기타 쉬어가는 페이지 - 음악으로 이어 보는 근대 유럽사의 한 장면 호타루 18/10/10 478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