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11/14 11:29:37수정됨
Name   메존일각
Subject   추억의 혼인 서약서
며칠 전 집안을 뒤적거리다 아내가 혼인 서약서를 발견했습니다.
발견했다는 표현을 쓸 만큼 오래된 건 아니지만, 잠시 잊고 있었던 건 맞아요.
오글거리지만 홍차넷에 한 번 공개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낯부끄럽지만 아래가 전문입니다. 랑은 신랑, 부는 신부, 함은 함께입니다.

---

[혼인 서약서]

랑-나 신랑 ㅇㅇㅇ은 아름다운 그대, ㅁㅁㅁ을 신부로 맞아 다음과 같이 약속합니다.
부-나 신부 ㅁㅁㅁ은 멋진 남자, ㅇㅇㅇ을 신랑으로 맞아 다음과 같이 약속합니다.

랑-첫째, 이 세상 그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할 것을 맹세합니다.
부-첫째, 언제나 진실되게 당신을 사랑할 것을 맹세합니다.

랑-둘째, 함께 다니는 것이 당신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열심히 운동하겠습니다.
부-둘째, 꾸준히 피부와 몸매를 가꾸며 아름다운 모습으로 살겠습니다.

랑-셋째, 먹고 싶은 것을 다 사주지는 못해도 절대 굶기지는 않겠습니다.
부-셋째, 맛난 음식은 못해줄지언정 눈칫밥은 먹지 않게 하겠습니다.

랑-넷째, 적어도 하루에 세 번 이상은 당신이 웃을 수 있게 하겠습니다.
부-넷째, 적어도 하루에 세 번 이상은 당신에게 애교를 떨겠습니다.

랑-다섯째, 부부싸움을 100번 하더라도 100번 다 백기를 들겠습니다.
부-다섯째, 당신이 든 백기가 배려임을 알고 패자에게 너그러이 관용을 베풀겠습니다.

랑-여섯째, 아내에게 잡혀 산다며 남들에게 놀림 받아도 귀가시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부-여섯째, 함께 있는 것이 좋지만 당신이 야근일 땐 혼자라도 즐겁게 지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랑-일곱째, 당신 편에서 당신의 작은 고민까지 귀 기울이는 자상한 남편이 되겠습니다.
부-일곱째, 늘 당신 편에서 당신을 응원하는 현명하고 든든한 아내가 되겠습니다.

함-마지막으로, 오늘 이 순간부터 생을 마감하는 그 순간까지, 지금 이 마음 그대로 당신과 영원히 함께 하겠습니다.

랑-싹이 나면 틈을 내어주는 흙처럼,
부-겨우내 움츠린 나무를 포근하게 스쳐가는 바람처럼,
랑-뒤에서 밀어주며 끝까지 나아가는 파도처럼,
부-거스르지 않고 한결같이  흐르는 물처럼,
함-스스로 서서 서로를 살리는 자연을 닮은 인연이 되겠습니다.

함-아울러,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부모님의 은혜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살겠습니다.
풍요로움만을 추구하지 않고 작고 소박한 삶을 살겠습니다.

함-저희 부부는 참으로 고마우신 부모님과,
미숙한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하기 위해 귀한 발걸음 해주신 하객 여러분 앞에서,
위와 같이 서약합니다.

함-2013년 ㅇ월 ㅇ일
랑-당신의 남편 ㅇㅇㅇ,
부-당신의 아내 ㅁㅁㅁ

---
남들이 보기엔 별 것 아닌 식상한 표현들의 나열일 겁니다.
그래도 당시엔 아내와 상의해가며 몇 십 번을 고쳐가며 신중하게 썼지요.

5년이 넘은 지금 돌이켜 보니 여전히 굳건하게 지켜지고 있는 것은 몇 가지 안 되는군요.
홍차넷 선생님들의 혼인 서약서는 어떠셨나요?

* 토비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11-29 20:0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9
  • 왠지 찡하네요
  • 백년해로는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65 기타돈이 없는 것보다 더 부끄러운 것 10 The xian 19/01/31 1416 23
764 기타슈퍼볼 53(Super Bowl LIII) 프리뷰 (약스압) 5 Fate 19/02/02 311 10
763 여행그저그런의 일본항공 일등석 탑승 후기 (1) 42 그저그런 19/01/24 1760 26
762 기타2018 웰컴티파티 후기 16 토비 19/01/22 1214 66
761 문학서평 -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 김영하 2 메아리 19/01/13 854 11
760 정치/사회국가유공자등록거부처분취소 소송의 경험 3 제로스 19/01/18 524 19
759 IT/컴퓨터컴퓨터는 메일을 어떻게 주고 받을까? 13 ikuk 19/01/18 1007 17
758 문화/예술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간단 정리 13 메존일각 19/01/16 892 8
757 철학/종교율법주의 : 최후의 유혹 34 구밀복검 19/01/11 1845 28
756 일상/생각대체 파업을 해도 되는 직업은 무엇일까? 35 레지엔 19/01/11 2165 33
755 일상/생각노가대의 생존영어 이야기 25 CONTAXS2 19/01/06 1591 25
754 일상/생각짧은 세상 구경 7 烏鳳 18/12/30 1108 22
753 기타우산보다 중헌 것 6 homo_skeptic 19/01/04 835 12
752 문화/예술동양의 디즈니를 꿈꾼 일본 애니메이션 백사전의 피 1 레이즈나 19/01/05 789 11
751 일상/생각초보운전자들을 위한 안전운전 팁 25 기쁨평안 18/12/28 1963 42
750 일상/생각2018년의 사회진화론 21 구밀복검 18/12/28 1857 35
749 의료/건강저의 정신과 병력에 대한 고백 14 April_fool 18/12/29 1624 47
748 일상/생각한국의 주류 안의 남자가 된다는 것 37 멜로 18/12/21 3234 56
747 역사1592년 4월 부산 - 충렬공(忠烈公) 1 눈시 18/12/19 415 8
746 기타홍차넷 아바타 온천 - 2 11 温泉卵 18/12/21 802 12
745 일상/생각오징어 깎는 노인 32 기아트윈스 18/12/12 2163 65
744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공정율 산정 16 CONTAXS2 18/12/13 1171 17
743 정치/사회한 전직 논술강사의 숙대 총학의 선언문 감상 39 烏鳳 18/12/11 2218 35
742 철학/종교인생은 아름다워 22 기아트윈스 18/12/08 1837 48
741 정치/사회세계1% 연구자 논란 22 제로스 18/12/06 2498 2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