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12/12 08:42:56
Name   기아트윈스
Subject   오징어 깎는 노인
대학원생의 학위논문쓰기는 연애와 닮은 구석이 있습니다.

모르는 사이었다면 애초에 사랑에 빠지지도 않았을 것을, 같은 반/과/동아리/부서에서 계속 부대끼며 얼굴을 보다보면 정들어 콩깍지가 끼게 되지요. 대학원생과 논문의 관계도 그렇습니다. 자기가 쓴 초고를 보고 보고 또 보다보면 논문에 정이 붙어버려서 그만 정우성이요 원빈으로 보이게 됩니다.

자기가 학교에서 정우성을 주워왔다고 확신한 대학원생은 자랑스럽게 부모님께 사진이라도 보여줍니다. 부모님(지도교수)은 열에 아홉 머뭇거리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얘야. 내 눈엔 오징어인 것 같은데…” 화가난 대학원생은 아무리봐도 정우성인데 엄빠가 꼼꼼히 살펴보지 않았을 뿐이라고 강변합니다. 심드렁하게 다시 사진을 살펴본 부모님은 “그래 뭐 오징어는 아닌 것 같다만 그래도 흔한 수산물이란 생각엔 변함이 없구나.”라고 하곤 하지요.

부모님(지도교수)은 보통 조정기간을 가져보라고 조언합니다. 니가 너무 이 오징어에 몰입한 나머지 실성한 것 같으니 한 번 4주 정도 잊고 살다가 다시 들여다보라고, 그러면 좀 더 객관적으로 보일 거라고. 그리고 조언에 따라 실제로 4주 뒤에 다시 만난 우성이는 보통 촉수를 흔들며 반갑다고 인사합니다.

하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금단의 관계에 돌입한 이상 대학원생은 정우징어를 포기할 수 없습니다. 깎고 깎고 또 깎고, 옆에서 누가 ‘이제 됐으니 그냥 주시오’라고 해도 ‘서두르면 쓰나!’하면서 연구실 처마를 훑고가는 구름 한 번 쳐다보다가 이내 다시 깎기를 반복합니다. 그렇게 깎다보면 또 정이 들어버려서 오징어가 정우성으로 둔갑합니다. 다시 부모님께 선뵈고, 핀잔 듣고, 또 다시 이어지는 조정기간…

이처럼 정우성과 오징어의 변증법을 반복하다보면 어느 순간 특이점이 옵니다. 논문이 더할나위 없이 완벽해졌다는 게 아닙니다. 이는 ‘한계점’에 더 가까운데, 재료와 손재주의 한계로 인해 아무리 발버둥쳐봐야 더 이상 깎을 수가 없다는 것을 자각하는 순간을 말합니다. 우리 남친이가, 내 논문이 끝내 정우성은 못될 거라는 현자타임을 겪은 후 안분지족安分知足의 자세로 이놈의 촉수를 꼭 부여잡고 마지막으로 지도교수에게 데려갑니다. 그리고 떨리는 손으로 어중간한 어인魚人족 한마리를 건네주면서 “황송하지만 이놈이 못쓰는 것이나 아닌지 좀 보아 주십시오.” 하지요.

그러면 지도교수는 물끄러미 논문을 바라보다 뜻밖에 “이 크라켄은 어디서 훔쳤어” 합니다.
“아닙니다. 아니에요.”
“그러면 길바닥에서 주웠단 말이냐?”
“누가 그렇게 큰 걸 빠뜨립니까. 떨어지면 철퍼덕 소리는 안 나나요? 어서 도로 주십시오.”

왜 그렇게까지 애를 써서 특대형 어족자원을 연성했는지, 그것으로 이제 무얼 하려하는지 묻거든 대학원생들은 행여나 크라켄을 빼앗길까 두려워 곱송그리며 말합니다.
“그저 이 학위 한 개가 갖고 싶었습니다.”

* 토비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12-27 16:3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 합니다



64
  • 지금도 논문을 깎고 있을 모든 대학원생을 위하여.
  • 풉키풉키
  • 현웃
  • 박수
  • 내 우징어 생각난다.. 도서관 구석에 잘 꽂혀있겠디
  • 푸하하하핳핳하하 대학원생 입장에선 슬픈데 전 정말 웃기네요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춫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51 기타초보운전자들을 위한 안전운전 팁 24 기쁨평안 18/12/28 1445 39
750 기타2018년의 사회진화론 21 구밀복검 18/12/28 1443 34
749 기타저의 정신과 병력에 대한 고백 14 April_fool 18/12/29 1255 46
748 기타한국의 주류 안의 남자가 된다는 것 35 멜로 18/12/21 2658 54
747 기타1592년 4월 부산 - 충렬공(忠烈公) 1 눈시 18/12/19 283 8
746 기타홍차넷 아바타 온천 - 2 11 温泉卵 18/12/21 615 11
745 기타오징어 깎는 노인 32 기아트윈스 18/12/12 1874 64
744 기타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공정율 산정 16 CONTAXS2 18/12/13 985 17
743 기타한 전직 논술강사의 숙대 총학의 선언문 감상 39 烏鳳 18/12/11 1979 33
742 기타인생은 아름다워 22 기아트윈스 18/12/08 1598 48
741 기타세계1% 연구자 논란 22 제로스 18/12/06 2232 20
740 기타엑셀에 미쳤어요 24 Crimson 18/12/03 1752 25
739 기타미국의 장애인 차별금지법과 George H. W. Bush 5 T.Robin 18/12/05 638 6
738 기타온천, 온천을 가보자 38 Raute 18/11/30 1628 28
737 기타지금 쓰는 안경에만 돈을 75만원씩 퍼부은 사람이 알려주는 안경 렌즈 선택의 거의 모든 것 19 April_fool 18/11/28 3117 47
736 기타이야기의 마무리 44 지금여기 18/11/27 1413 49
735 기타형벌의 목적, 책임주의, 그리고 음주운전 28 烏鳳 18/11/20 1298 35
734 기타1592년 4월 부산 - 흑의장군 6 눈시 18/11/22 463 19
733 기타향수 초보를 위한 아주 간단한 접근 18 化神 18/11/22 1138 21
732 기타위스키 입문, 추천 27 Carl Barker 18/11/11 1785 31
731 기타아내가 게임을 실컷 할 수 있으면 좋겠다. 15 세인트 18/11/13 1206 28
730 기타고대 전투 이야기 - (7) 진형 7 기쁨평안 18/11/14 755 11
729 기타첫 정모 후기 24 하얀 18/11/11 1424 29
728 기타추억의 혼인 서약서 12 메존일각 18/11/14 1053 9
727 기타인터넷 뱅킹, 공인인증서를 사용하지 않아도 안전할까? 30 T.Robin 18/11/07 1528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