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3/12 17:58:20수정됨
Name   임아란
Subject   '그럼에도'와 '불구하고'의 사이
아내와 이야기하다 울었다. 내 스트레스의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는 어머니 때문에.

모든 가족은 꼼짝없이 내 말을 들어야 했고 여자를 당연히 아래로 바라보았던 할아버지 밑에서 자라왔으며, 집안 어른들의 결정으로 마음 하나, 행동 하나 전혀 닮지 않은 아버지와 결혼한 어머니는 그 스트레스와 분노를 술과 사람들을 만나는 것으로 풀어내셨다.

길고 긴 별거 생활. 몇번의 가출. 몇번의 합류 끝에 남은 건 이혼과 당뇨 뿐. 재혼도 하셨지만 거기도 상황이 녹록치 않은 상태라 어머니는 가끔 내게 손을 벌리셨다.

아들, 반찬 값 좀.
아들, 쌀이 없네.
아들, 혹시 돈 좀 빌려줄 수 있어? 다음에 갚을게
아들, 항상 미안해
우리 아들밖에 없다 사랑해

내 몸에 걸친 게 쇠사슬인지 거미줄인지 아님 가느다른 그리움의 정인지도 모른 체 나는 한숨을 쉬다가도 응했다. 돈도, 필요한 물건도, 술 한 잔 나눌 사람이 없으면 그 역할도. 지면을 기어가는 넋두리와 읊조림 끝에 어머니는 몇 번이고 내게 말씀하셨다. 미안하다고.

매번 괜찮다고 했지만 나도 사람. 아무것도 없는 그냥 사람. 결국 터졌다.


어머니 지금 이게 몇 번째인지 아세요? 그렇게 당해놓고 또 속았어요? 제발... 제발 부탁인데 그러지 마세요. 이제 어머니의 절대라는 말은 믿지 않아요. 지금 머릿 속에서 몇천 번이나 단어가 오고 가고 있어요. 심한 말을 해야 하나. 아니면 참아야 하나. 또 아니면 이 전화를 끊어야 하나. 내가 말을 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게 있나? 그래봐야 나는 이 관계를 절대 끊지 못할텐데. 어렸을 때부터 정도 사랑도 받지 못한 채 자라나 고작 듣는 말이 미안해라니. 그런 말 듣는 전 기분 좋아요? 기분이 좋냐고요!

아들... 할 말이 없다 미안해.

......오늘은 그냥 잡시다. 돈은 보내드릴게요. 그리고 제가 이런 말 했다고 또 울면서 술 마시지 말고요.


전화기를 내려놓고 멍하니 허공을 바라본다. 방의 전등이 둘로 갈라지고 그 사이로 수많은 감정이 날아든다. 어머니를 사랑하지만 밉다. 어머니가 보고 싶지만 증오스럽다. 어머니의 안위가 걱정되면서도 오히려 소식 주고 받는 것없이 지낸 나날의 안정이 떠오른다. 어머니는 우주만큼 크고 하나의 돌멩이만큼 작다. 그 돌은 깨지고 깨져 내 몸 속을 돌아다니며 통증을 유발한다. 미치도록 아픈데도 나중에는 그 아픔마저 그리워할 것이란 걸, 나는 지독하게 안다.


아내는 말했다. 그 사람을 용서할 수밖에 없는 자기자신을 용서하라고. 그 말만을 되새기고 허공에 그리다 잠자리에 누웠다.

에밀 시오랑의 문구 하나가 어둠을 뚫고와 내 앞에서 팔랑거린다.
"우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는 무한을 내포하고 있다."

나는 이 두 단어 사이 어딘가에 위치하고 있을까. 아, 이 글을 쓰는데 심장이 가시에 찔린 것처럼 아프다. 나는 어떻게 해야.

* 토비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3-27 17:29)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64
  • 힘 냅시다
  • 힘내세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천하지 않을 수 없는 글
  • 마음이 너무 아려오네요.. 힘내세요!
  • 아프고 따뜻한 글이에요. 사람이 산다는 건 대체 뭘까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14 역사삼국통일전쟁 - 14. 고구려의 회광반조 3 눈시 19/06/03 378 12
813 일상/생각결혼식의 추억 20 + 메존일각 19/06/02 1107 21
812 일상/생각이방인 노숙자 7 멍청똑똑이 19/06/02 1045 32
811 일상/생각생각을 명징하게 직조하기 10 기아트윈스 19/06/01 1673 41
810 의료/건강저희는 언제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을까요.. 19 Zel 19/05/30 1539 71
809 문화/예술알라딘은 인도인일까? 27 구밀복검 19/05/28 1471 43
808 일상/생각영업사원의 삶이란? 25 배워보자 19/05/26 1403 32
807 역사모택동 사진 하나 디벼봅시다 18 기아트윈스 19/05/24 1876 44
806 일상/생각혼잣말을 하는 버릇 5 19/05/22 1209 27
805 일상/생각홍차넷 1년 후기 10 곰돌이우유 19/05/20 1344 41
804 역사뮌헨에 들렀다가 다하우에 다녀온 이야기 4 droysen 19/05/18 747 11
803 일상/생각끝나지 않은 투병기 24 Chere 19/05/16 1593 75
802 일상/생각30대 기획자. 직장인.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4 아재 19/05/12 1526 37
801 문학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34 기아트윈스 19/05/11 1408 16
800 일상/생각불안 애착 유형과 회피 애착 유형의 연애/이별기 4 자일리톨 19/05/01 1506 16
799 문학[단편] 어느 게임 마니아의 일상생활 18 트린 19/04/29 1650 14
798 문화/예술문화재로 지정된 전통 고택의 현황과 활용상 문제 22 메존일각 19/04/24 1492 11
797 역사현대에도 신분제도는 남아있을까? 10 메존일각 19/04/21 1746 11
796 일상/생각축구지를 펴내기까지... 그 나름의 철학 ㅋ 18 커피최고 19/04/18 1445 26
795 의료/건강오늘 받은 정관수술 후기 20 미스터주 19/04/17 2080 37
794 의료/건강마약은 무엇을 가져가는가? 헤로인 17 월화수목김사왈아 19/04/15 1819 25
793 의료/건강마약은 무엇을 가져가는가? 코카인, 히로뽕 6 월화수목김사왈아 19/04/15 1612 18
792 문학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 9 임아란 19/04/13 1165 12
791 일상/생각유폐 2 化神 19/04/10 970 29
790 일상/생각봄의 기적, 우리 동네 6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9/04/06 1375 2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