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3/27 00:26:02수정됨
Name   Zel
File #1   AI.png (82.5 KB), Download : 2
Subject   AI와 영상의학의 미래는?


1. 미래에 대한 예측은 항상 쉽지 않습니다. 대부분 예언자를 원하지만, 예언자가 그리 흔한것도 아니고, 어쩌다 보니 뒷발로 맞춘거지 두번 맞출려면 어렵겠지요.
예전에 어떤 사이트에서 놀때 나름 잘난 척 하던 펀드 매니저는 그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미래는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대처하는 것이라고'
와 처음 들을땐 ㅈㄹ 멋있는 말이었는데... 참으로 무책임한 말인거 같기도 합니다. 이걸 영어로 옮기면 아마 'Don't try this at home'인거 같습니다. 오늘 영어 좀 되네요.

2. 이상은 모두 드립이고.... 짤방은 제가 이번 주에 강의하는 슬라이드 마지막입니다. 이걸 영어로 해야 하는데 뭐 제가 그런거 신경쓰는 연배는 아니라...  첫줄에 마침표가 빠진걸 발견했군요. endpoint에 s가 없는 것도 있고 문장 자체도 어색합니다만 뭐 한국에서 하는거라..

3. AI hype는 공학 업계에서 사실 먼저 드라이브를 걸었습니다. 근데 그 업계도 잘은 모르고, 그냥 뭐 나불거린거죠. 2014년인가에 어떤 사람이 미국에서 '영상의학과는 더 이상 전공의 수련을 멈춰야 한다. 어짜피 대체될 직업을 가르키는 건 니들 양심불량이다.' 이런 이야길 했어요. 처음 들을땐 아 ㅅㅂ 이거 뭐야 제정신 아니네 이랬다가.. 알파고 쇼크 이후에 다들 찬바람이 불었습니다. 그래서 2016년 RSNA라는 북미 영상의학회는 무슨 세기말 같은 분위기였어요.

4. 그래서 곧 대체 될 것 같았던 이 영역이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Discrimination은 끝났다라고 떠들던 그 양반들도 2018년엔 다들 몸을 낮췄더라고요. ImageNet은 수십만장의 사진으로 개 고양이 차 뭐 이런걸 찾는데 질환은 수십만개를 못구해요. 인체의 영상이란건 재밌게도 이 바닥에서 30년을 해도 처음 보는 영상이 나옵니다. 처음 본 사진을 해석할 AI는 아직까진 없습니다. 책임은 another level이지요.

5. 물론 강인공지능이 나오면 해결될 것 같습니다만 그때는 너도 한방 나도 한방이지 아 ㅆㅂ 나는 손재주가 좀 있는데 이런걸 AI님이 봐주진 않을거 같아요. 이게 singularity겠죠. 근데 그건 그거고 그 때가 오기 전까지는 개겨봐야죠.

6. 현재 의학 '업계'에선 AI란건 그냥 다시 도구가 되었습니다. 더 이상 AI가 사람만큼 혹은 사람보다 더 진단을 잘했다고 논문을 쓰면 리뷰어가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So what?' 그러게요.. AI가 사람만큼 하는 건 더 이상 이슈가 되질 않아요. 그러면 이걸 통해서 과연 얼마만큼 인류에 도움이 되었느냐, 사망률을 줄일 수 있었느냐, 재원기간을 단축가능했느냐, 의료재정을 아낄 수 있느냐를 증명해야 메이저 저널에 가는 겁니다.
그냥 새로운 통계방법이 나온거랑 근본적으로 큰 차이는 없습니다. 이미 의학계 최고 저널인 NEJM은 특정 조건에서 진행된 AI 논문은 바로 리젝을 시킵니다. General population이나, 조건 없는 적용에서 작동하는 AI만 선별하고 있고, 이 policy 이후에 통과한 논문은 없는 걸로 알고 있어요.

7. 물론 최근 특히 중국에서 나오는 논문들은 무섭습니다. 여전히 진실성에는 의문이 있지만 N number로 중국을 이기고, 의료윤리로 그만큼 막장인 나라는 없기 때문에 나오지요. 근데 AI연구란건 우리 환경에 맞는 data로 입력을 하였을 때 우리 환경에 맞는 결과가 나옵니다. 미국의 자율주행차 AI를 한국차에 주입시키면 '아 개민폐.. 앞에 저렇게 넓은데 안전거리 유지한다고 안붙이네.. 어쭈 깜빡이 넣어? ㅋ ㅈ돼봐라' 이렇게 되지요.
결국 AI란건 그 나라에, 그 의료기관에 가장 맞는 데이터를 넣었을 때 그나마 사람 구실을 하는 겁니다. 미국 솔랭 챌린저를 한국 LCK 넣으면 개호구 되는거죠. 그래서 한국에서 하는 AI연구란게 의미가 있긴 있습니다. 아 신토불이가 여기에서 내 밥줄을 챙겨주네요.

8. 최근에 AI 기반 음성판독 시스템을 석 달간 테스트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처음엔 너무너무 좋더라고요. 와 신기하네 정말 잘 알아듣네.. 근데 지금은 안써요. 한 5%가 부족한데 그거 때문에 너무 시간이 걸리는 거지요. 마치 아이폰 이전의 옴니아폰 쓰는 그런 느낌입니다. 생각보다 장벽이 있더라고요. 아무리 97%, 98% 수치적으론 인식률이 나와도 그 나머지가 너무 귀찮은거죠.

조금 다른 예를 들자면 쿼티 키보드나 물리 버튼 같은 그런거죠. 다 없애 버리면 차라리 적응하겠는데 아직까지 있으면 굳이 없는 걸 선택할 이유가 없지요. 대체 될때 대체 되더라도 대체 되기 전까진 굳이 쓸 이유는 없습니다.

9. 결론적으로 제가 저 미래를 어떻게 알겠습니까.. 그러고 솔직히 영상의학 보단 한국의 미래가 더 없다고 생각합니다. 열 살만 젊었어도 탈조센 하는데 그냥 이젠 ㅈㅂ 할 뿐이지요. 그러고 자신의 미래는 자신이 선택하는 거지 남이 만들어 주는 건 아닙니다.

10. 이 글은 음주상태에서 작성되었으며 예고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4-07 18: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8
  • 추천을 많이 해서 삭제를 막아보고자...
  • 업계 종사자의 정보가 큰 도움이 됨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14 역사삼국통일전쟁 - 14. 고구려의 회광반조 3 눈시 19/06/03 378 12
813 일상/생각결혼식의 추억 20 + 메존일각 19/06/02 1107 21
812 일상/생각이방인 노숙자 7 멍청똑똑이 19/06/02 1045 32
811 일상/생각생각을 명징하게 직조하기 10 기아트윈스 19/06/01 1673 41
810 의료/건강저희는 언제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을까요.. 19 Zel 19/05/30 1539 71
809 문화/예술알라딘은 인도인일까? 27 구밀복검 19/05/28 1471 43
808 일상/생각영업사원의 삶이란? 25 배워보자 19/05/26 1403 32
807 역사모택동 사진 하나 디벼봅시다 18 기아트윈스 19/05/24 1876 44
806 일상/생각혼잣말을 하는 버릇 5 19/05/22 1209 27
805 일상/생각홍차넷 1년 후기 10 곰돌이우유 19/05/20 1344 41
804 역사뮌헨에 들렀다가 다하우에 다녀온 이야기 4 droysen 19/05/18 747 11
803 일상/생각끝나지 않은 투병기 24 Chere 19/05/16 1593 75
802 일상/생각30대 기획자. 직장인.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4 아재 19/05/12 1526 37
801 문학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34 기아트윈스 19/05/11 1408 16
800 일상/생각불안 애착 유형과 회피 애착 유형의 연애/이별기 4 자일리톨 19/05/01 1506 16
799 문학[단편] 어느 게임 마니아의 일상생활 18 트린 19/04/29 1650 14
798 문화/예술문화재로 지정된 전통 고택의 현황과 활용상 문제 22 메존일각 19/04/24 1492 11
797 역사현대에도 신분제도는 남아있을까? 10 메존일각 19/04/21 1746 11
796 일상/생각축구지를 펴내기까지... 그 나름의 철학 ㅋ 18 커피최고 19/04/18 1445 26
795 의료/건강오늘 받은 정관수술 후기 20 미스터주 19/04/17 2080 37
794 의료/건강마약은 무엇을 가져가는가? 헤로인 17 월화수목김사왈아 19/04/15 1819 25
793 의료/건강마약은 무엇을 가져가는가? 코카인, 히로뽕 6 월화수목김사왈아 19/04/15 1612 18
792 문학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 9 임아란 19/04/13 1165 12
791 일상/생각유폐 2 化神 19/04/10 970 29
790 일상/생각봄의 기적, 우리 동네 6 매일이수수께끼상자 19/04/06 1375 2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