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4/05 13:10:17수정됨
Name   Velma Kelly
Subject   화학 전공하면서 들은 위험했던 썰 몇가지
1.
다른 학교에서 세미나 하러 오신 교수님과 점심을 먹던 중 들은 썰입니다.

이 교수님이 교수 시작한 첫 해에 있었던 일입니다. 교수님이 없는 동안 대학원생이 실험을 하다가 헥세인을 약간 쏟았다고 합니다.
혹시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설명하자면 헥세인은 부탄이랑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고로 불 붙이면 잘 타고 가만 냅두면 그냥 기화합니다. 그러니까 이 학생은 그걸 쏟고 나서 그냥 아무것도 안하고 냅두기만 했어도 아무 일이 없었을 겁니다.

그 대신 기화를 돕는답시고 냅다 블로우토치를 가져다 지졌다고 합니다.

다행히 아무도 다치진 않았지만 (그 자체로 기적) 스프링클러 때문에 온갖 기기들이 망가졌고 학생은 그날로 잘렸다고 하네요


2.
전에 있던 회사에서 안전교육 받던 중 소방서 직원분한테서 들은 썰입니다

감자칩 만드는 공장에 대한 얘기였는데, 컨베이어벨트 위로 기름 범벅이 된 감자칩이 오븐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감자칩이 가끔씩 불이 붙는다고 합니다. 근데 감자칩이 큰 것도 아니고 그냥 냅두면 대부분 없어지는데, 어느날은 한 놈이 기름을 많이 먹었는지 가만 냅둬도 불이 꺼지질 않았답니다. 그래서 직원들이 '소화기까지 갈 필요는 없고 그냥 호스 가져와서 압축공기 불면 꺼지겠지' 하고 호스를 가져왔습니다.

문제는 그게 압축공기가 아니라 압축 산소였다는거.

마찬가지로 아무도 안 다쳤다고 합니다. (다쳤으면 웃기 미안하잖아요)


3.
썰이라기보단 제 전 직장이 그냥 썰 그 자체입니다.

무려 불산을 청소용으로 쓰는 직업이니 말 다했습니다. (설명충: 불산은 피부에 닿아도, 입으로 들어가도, 코로 들이마셔도 목숨에 지장이 생기는 미친 물건입니다. 무려 유리를 녹입니다.)

화학을 해보신 분들이라면 황이 들어간 물건들은 상당수가 정말 뭐같은 냄새를 자랑한다는 걸 아실텐데, 전 저기서 주기율표에서 황 아래에 있는 셀레늄도 건드려봤고 텔루륨 갖고도 실험해 봤습니다. 근데 셀레늄은 황이랑 비슷한 냄새인데 텔루륨은 냄새가 나쁘다기보단 그냥 본능적으로 '이거 직빵으로 맞으면 목숨이 위험하다' 싶은 괴상한 냄새가 납니다. 아무튼 아직도 살아서 이런 글을 쓰고 있는걸 보면 전 그래도 시키는대로 안전하게 했나 봅니다.


앞으로 제가 썰을 더 만들지만 않길 바랄 뿐입니다 :D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4-14 21:01)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8
    이 게시판에 등록된 Velma Kelly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75 여행[사진多]제주도 2박3일 먹방기 10 나단 20/06/24 841 12
    974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6) - 좋거나, 나쁘거나, 미운 폴리아모리 33 호라타래 20/06/23 1009 11
    973 일상/생각자격은 없다. 95 절름발이이리 20/06/22 3074 38
    972 창작그러니까, 원래는 4 심해냉장고 20/06/18 1078 13
    971 정치/사회그냥 이야기 12 Schweigen 20/06/16 868 24
    970 의료/건강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5 아목 20/06/14 666 33
    969 일상/생각참 사람 맘은 쉽게 변한다.. 25 whenyouinRome... 20/06/13 1753 47
    968 정치/사회미국 제2의 독립기념일과 트럼프 - saying the quiet part out loud 8 다시갑시다 20/06/12 626 15
    967 역사경찰사와 영국성 4 코리몬테아스 20/06/08 708 8
    966 일상/생각공부하다 심심해 쓰는 은행원의 넋두리 썰. 14 710. 20/06/06 1859 32
    965 일상/생각흑인들이 죽을 수밖에 없는 국가 미국 19 가람 20/06/05 2161 64
    964 문화/예술간송미술관 두 보물 불상의 경매 유찰, 그리고 아무 소리 13 메존일각 20/06/01 882 18
    963 여행[사진多/스압]프레이케스톨렌 여행기 7 나단 20/05/30 766 15
    962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4 Schweigen 20/05/26 1155 33
    961 과학고등학교 수학만으로 수학 중수에서 수학 고수 되기 11 에텔레로사 20/05/22 1577 7
    960 일상/생각웃음이 나오는 맛 11 지옥길은친절만땅 20/05/17 1231 11
    959 일상/생각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에 대한 반성, 무식함에 대한 고백 18 메존일각 20/05/16 2111 49
    958 일상/생각제주도에서의 삶 15 사이시옷 20/05/13 1659 25
    957 기타출산과 육아 단상. 16 세인트 20/05/08 1232 19
    956 일상/생각나는 내가 바라는 사람이 되어가고 있는가. 9 켈로그김 20/05/06 1405 34
    955 일상/생각할아버지 이야기 10 私律 20/05/03 789 16
    954 일상/생각큰고모님 4 Schweigen 20/05/02 1344 27
    953 일상/생각한국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와 영미(英美)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의 차이점 16 ar15Lover 20/05/01 2151 5
    952 정치/사회[번역-뉴욕타임스] 삼성에 대한 외로운 싸움 6 자공진 20/04/22 1999 25
    951 일상/생각돈으로 헌신에 감사 표하기 28 구밀복검 20/04/22 2984 25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