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5/22 00:05:25수정됨
Name  
Subject   혼잣말을 하는 버릇
글을 안 쓴지 오래되서 뭐라도 이야기하고 싶은 기분이 드는데 뭘 말할지 모르겠어요. 사실 이야기를 한다는 건 약점을 드러내는 거잖아요. 글은 더 그렇고요.

혼잣말을 하는 버릇이 있어요. 근데 꼭 자책을 해요. 그러지 말걸. 바보같이 굴지 말걸. 이야기한다고 해서 딱히 기분이 나아지지 않는 그런 말을 하는 거예요. 가끔 그런 생각을 하는데요. 제가 아귀처럼 입을 벌리고 외롭다 외롭다 하고 있는 것 같다고요. 그런데 아시잖아요. 아귀 입에 뭘 넣는다고 그게 나아지나요. 쇠구슬이 되서 뚝뚝 떨어지지.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아귀 이야기를 들으면 그렇게 서글펐어요. 아무리 잘못했다고 해도 그럴 것까지 있어요? 자기가 가지지 못할 것들이 다가오니까 그걸 원하게 되잖아요. 잊을 수도 없구요. 머리가 텅 비면 좋을텐데.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으면 좋을 텐데. 봐요. 바라는 것만 많아지죠.

외로운 건 어쩔 수 없는 거죠. 화가 나는 건 그게 딱히 특별하지도 않다는 걸 알아서예요. 차라리 이게 뭐 세상에 딱 하나 있는 거면 자부심이라고 가질 텐데. 나도 외롭고 저쪽도 외롭고 살다보면 다 그렇고. 그걸 아는 건 당연한 건데 그렇게 기분 좋지는 않잖아요?

요전에 누구하고 같이 있는데, 그 사람도 저도 시큰둥하더라고요. 그냥 멀끔하게 보다가 말았어요. 누구든 한 발을 내딛기가 어렵잖아요. 전에는 제가 그걸 내딛는 게 크게 어렵지 않았는데, 지금은 그래요. 그저 보고 있어요. 아는 언니가 점점 사람 만나는 게 어려워진다는 이야기를 했어요. 저도 그냥 끄덕거렸어요.

애니메이션이나 소설이나 영화같은 걸 보면 뭐 한발짝만 내밀면 돼 어쩌고 하는 이야기 많이 하잖아요. 근데 그거 사정상 축약된 말이죠. 한발짝 내딛는 게 뭐 어려워요. 다가가는 건 쉬워도 돌아설 때는 다른데요. 전 가까워지는 것보다 멀어지는 게 어렵다고 생각해요. 두고 돌아선 상대에게는 자꾸 많은 것들을 만들어내게 되잖아요. 내 시간과 마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자꾸 꾸며내죠.

그러니까 그 말보다는 어떤 책에서 본 말이 낫겠네요. 사람의 영혼이라는 건 자꾸 작아진대요. 더 멀리 보지 않으려고 하고 자꾸 나아가지 않으면 영혼이 작아지는 거죠. 처음엔 조금씩 줄어들어서 티도 안 나지만 정신을 차려보면 손바닥보다 작아지고, 결국에는 복숭아 씨앗보다 작아진다면서.

그 얘기를 듣고 생각했어요. 클 거라고 생각은 안 들더라고요. 나팔꽃 씨보다 작을지 아니면 저기 해바라기 씨 정도일지. 뭐 그 정도 생각했어요. 무서워서 한 발짝도 안 나간지 오래거든요. 아니 뭐. 집 한 평 사기도 어려운 때인데 마음도 한 뼘 얻기가 이렇게 어려워. 혼잣말을 또 했죠. 그때를 생각하면서요.

그 손을 잡고 있으면 마음이 따뜻했는데. 마음이 같지는 않을 지언정 그래도 언제나 따뜻했던 거 같은데. 아마 이제는 손가락 한 마디조차 안 남아버린 건지. 티끌만큼도 누구에게 가까이 가기가 어렵네요. 그 사람이 누구던지 어떤 사람이던지 어떤 결점을 갖고 있던지 상관없이 좋았던 때도 있었는데. 곁에 있으면 안심했죠. 계속 있어달라는 이야기는 절대로 안 했어요. 꿈은 말하면 없던 일이 되잖아요.

아귀는 말이에요. 삼킬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어요.  생전에 욕심을 계속 부린 죄값이라고 하는데, 그때도 아마 똑같았을 텐데요. 원하는 것을 얻어도 허전하고, 그래서 계속 배를 곯다보니 또 어리석은 짓이 반복되고. 근데 그걸 죽어서도 반복하는 거죠. 살아서도 하던 건데. 이번에는 끝도 안 날 테고.

예전에 읽었던 책에는 비겁하게도 줄어든 마음을 회복하는 방법이라던지 그런 건 안 나오더라고요. 이럴 땐 운명론이 좋은데. 왠지 전 안 믿고 싶더라고요. 언젠가 씨앗에서 뭐라도 나오길 기다릴래요. 곰팡이든 뭐든. 괜히 뻔한 이야기가 한번 더 하고 싶네요. 기다리면 기적은 아니더라도 뭐든 한번은 이루어질거라고. 생각해 보세요. 모든 옛날 이야기들은 이렇게 끝나잖아요.  

영원히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다.
적어도 위안은 되네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6-01 15:21)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7
  • 좋은 글 잘 읽었어요. 공감이 많이 되네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18 체육/스포츠심판 콜의 정확도와 스트라이크존 기계판정 4 손금불산입 19/06/15 515 8
817 과학0.999...=1? 25 주문파괴자 19/06/14 1119 19
816 역사조병옥 일화로 보는 6.25 사변 초기 혼란상 2 치리아 19/06/11 550 12
815 경제바뀌지 않는 국책사업의 이면 4 쿠쿠z 19/06/11 654 18
814 역사삼국통일전쟁 - 14. 고구려의 회광반조 3 눈시 19/06/03 495 12
813 일상/생각결혼식의 추억 20 메존일각 19/06/02 1347 21
812 일상/생각이방인 노숙자 7 멍청똑똑이 19/06/02 1200 33
811 일상/생각생각을 명징하게 직조하기 10 기아트윈스 19/06/01 1837 41
810 의료/건강저희는 언제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을까요.. 20 Zel 19/05/30 1694 72
809 문화/예술알라딘은 인도인일까? 27 구밀복검 19/05/28 1606 45
808 일상/생각영업사원의 삶이란? 26 배워보자 19/05/26 1558 33
807 역사모택동 사진 하나 디벼봅시다 18 기아트윈스 19/05/24 1980 44
806 일상/생각혼잣말을 하는 버릇 5 19/05/22 1298 27
805 일상/생각홍차넷 1년 후기 10 곰돌이우유 19/05/20 1487 41
804 역사뮌헨에 들렀다가 다하우에 다녀온 이야기 4 droysen 19/05/18 808 11
803 일상/생각끝나지 않은 투병기 24 Chere 19/05/16 1660 75
802 일상/생각30대 기획자. 직장인.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4 아재 19/05/12 1607 37
801 문학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34 기아트윈스 19/05/11 1465 16
800 일상/생각불안 애착 유형과 회피 애착 유형의 연애/이별기 4 자일리톨 19/05/01 1581 16
799 문학[단편] 어느 게임 마니아의 일상생활 18 트린 19/04/29 1726 14
798 문화/예술문화재로 지정된 전통 고택의 현황과 활용상 문제 22 메존일각 19/04/24 1535 11
797 역사현대에도 신분제도는 남아있을까? 10 메존일각 19/04/21 1812 11
796 일상/생각축구지를 펴내기까지... 그 나름의 철학 ㅋ 18 커피최고 19/04/18 1505 26
795 의료/건강오늘 받은 정관수술 후기 20 미스터주 19/04/17 2165 37
794 의료/건강마약은 무엇을 가져가는가? 헤로인 17 월화수목김사왈아 19/04/15 1880 25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