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7/11 16:37:31수정됨
Name   켈로그김
Subject   문득 생각난 파스 고르는 팁
동네 할머니에게 인증받은 쓸모있는 팁입니다 ㅋㅋㅋ


1. 플라스타 - 카타플라스마

허가받는 접착력의 기준이 플라스타가 높읍니다.
접착력은 대체로 플라스타 > 카타플라스마 입니다.
(절대적인건 아닙니다.)

원래는 DDS니 습포니 하는 잡다한 정의가 따로있지만, 그런거 별로 안중요합니다.

** 패취 - 이것도 무시합니다.



2. 핫파스 - 쿨파스

피부가 불안하면 핫파스 피하시면 됩니다.
쿨파스도 그렇지만 대체로 핫파스쪽이 피부트러블 확률이 높읍니다.
안써져있는경우에? - 바닐 노닐 아미드 이런 글씨 적혀있으면 "화끈하겠구먼" 하시면 얼추 맞읍니다.  가끔 캡사이신도 있읍니다. 보나마나 뜨겁겠쥬?


3. 진통제 종류

사실 별 차이 없으나 가끔 광과민성, 감각이상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읍니다.
"내가 알러지가 좀 있다. 예민하다. 피부가 약하다" 그런 분들은
1. 케토프로펜 // 2. 디클로페낙(겔) // 3. 펠비낙 순으로 피해주시고
플루비프로펜 // 피록시캄 정도 무난하게 권해드립니다.

*** 인도메타신은 노인의 어지러움, 연령불문 위장장애(파스주제에)의 위험도를 높게 봅니다. 대체제 많읍니다. 딴거 쓰면 됩니다.


4. 파스의 효과

크게 두가지입니다.
하나는 반대자극을 통해 통증을 잊게.. 그러니까 축구공이 소중이를 강타하면 엉덩이를 걷어차주는 개념이고,
하나는 진통제의 약효를 통해 통증을 줄이는 개념입니다.
그래서 트러블도 두군데서 발생합니다.

- 피부 트러블 A : 접착제로 인한 트러블. 주로 접착력에 비례합니다. 그래서 플라스타 >> 카타플라스마 입니다. (대체로는..)
꼭 그런건 아닌데, 파스모양으로 가장자리에 벌겋게 된다(고 합니다.... 솔직히 나도 잘 모름)

- 피부 트러블 B : 반대자극제(캡사이신, 멘톨,캄파,티몰, 살리실산, 바닐..노닐..머시기)로 인한 가려움이나 따가움정도인데
"핫" 파스 경우엔 피부가 탈락하기도 합니다.
(이는 주 이용층인 노년층의 피부특징때문에 두드러지는걸지도 모릅니다. 이것도 솔직히 잘 모름 그렇다니까 그런줄 앎;;)

- 진통제 트러블 : 이미 진통제 드시는 분, 알러지 경험 있으신 분, 고혈압이나 류마티스 등 여튼 장기복용약 드시는 분들은 일단 약사에게 먼저 말씀해주시는게 좋읍니다.
+로 천식환자도 꼭.



5. 기타

- 눈 비비면 단순히 자극에 의한 따가움 뿐 아니라 삼투압에 의한 손상도 가능하다 캅니다. (위축되겠죠?)
자세한건 안과선생님께(...)

- 임산부는 쓰지마시고, 수유부는 조금 아리까리한데 대체제 많으니 피할 수 있으면 피하시면 될 듯 합니다.

- 여러장 붙이는거 : 그거 다 젊으니까 가능한겁니다(...)


------

결론 - 파스 고르는 방법 알려주니까 할머니가 고맙다고 했읍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7-21 17:5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1
  • 정보글엔 추천
  • 재능기부 감사합니다!
  • 파스 달고 사는데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3 역사역사 교과서 속 신문들, 어디로 갔을까? 2 치리아 19/11/25 619 6
892 일상/생각하루 삼십 분 지각의 효과 13 소고 19/11/26 1576 24
891 창작은밀한 통역 3 작고 둥근 좋은 날 19/11/23 1280 23
890 정치/사회셰일가스는 미국의 전략을 근본적으로 변경시켰나? 6 술탄오브더디스코 19/11/22 1114 13
889 일상/생각미국이 더 이상 한국을 사랑하지 않는 이유 23 MANAGYST 19/11/22 2050 12
888 일상/생각4C - 글을 쓸 때 이것만은 기억해 두자 21 호타루 19/11/15 1204 22
887 의료/건강의사는 어떻게 사고하는가 - 3. 치료 13 세란마구리 19/11/12 1119 17
886 꿀팁/강좌이론과 실제 : 귀납적 구치소법학의 위험성 4 사슴도치 19/11/10 767 17
885 일상/생각사진에 대한 매우 사적이고 개인적인 이야기 : 무엇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 16 사슴도치 19/11/08 1164 19
884 문학셜록 홈즈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앞으로 더 낼 것 같고요. 59 트린 19/11/08 1707 61
883 여행이탈리아(로마/아시시/피렌체) 여행 팁. 8 녹차김밥 19/11/07 784 11
882 의료/건강마음의 병에도 골든 타임이 있습니다. 12 김독자 19/10/31 1745 47
881 기타낭만적 사랑을 학교에서 가르칠 수 있을까? 24 호라타래 19/10/29 1424 19
880 게임[LOL] 소드 논쟁으로 보는 '롤 실력' 이야기. 19 Jace.WoM 19/10/27 4877 9
879 기타영국 교육 이야기 16 기아트윈스 19/10/23 1916 34
878 일상/생각체온 가까이의 온도 10 멍청똑똑이 19/10/21 1307 16
877 문학[자랑글] 구글독스 기반 독서관리 시트를 만들었읍니다 7 환경스페셜 19/10/20 1162 15
876 역사조선시대 향교의 교육적 위상이 서원보다 낮았던 이유? 26 메존일각 19/10/16 1565 19
875 일상/생각죽음을 대하는 일 2 멍청똑똑이 19/10/15 1363 26
874 일상/생각 사람이 죽음을 택하는 진짜 이유 / 미뤄주세요 8 Jace.WoM 19/10/14 1591 24
873 문학홍차넷 유저들의 도서 추천 22 안유진 19/10/07 2481 25
872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하- 10 메존일각 19/10/03 1270 17
871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상- 메존일각 19/10/03 996 19
870 기타아이는 왜 유펜을 싫어하게 되었나. 27 o happy dagger 19/10/02 1722 48
869 일상/생각따뜻함에 대해서 22 19/09/29 1482 2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