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7/16 21:47:06수정됨
Name   化神
Subject   수신의 어려움
1.

언제부터 핸드폰의 데이터 네트워크가 잘 끊긴다는 느낌을 받았다. 한창 잘 듣던 노래가 끊긴다거나 인터넷 검색이 막힌다거나. 가끔은 블루투스 이어폰과 연결이 좋지 않아서 지직거릴 때가 있는데 그럴 때 마다 은근히 거슬리고 신경쓰였다.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다는게 이 정도로 기본적인 것이었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기본이 충족되지 않을 때 느끼는 불쾌함에 대해서 처음으로 인식하게 되자 오히려 그러한 불쾌함이 어색하게 느껴졌다. 언제부터 이런 것들이 가능했었다고. 처음에는 이런 기술을 접하게 되면서 좋게만 생각했는데 이제는 못 누리게 될 때 불편함을 더 크게 생각한다.

2.

아는 사람 중에 자기는 전혀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도 결국엔 비난하는 이야기라서 듣다 보면 기분이 나빠지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 또 기분 나쁘게 듣네, 좋게 이야기하는데 왜 이상하게 받아들이고 그래, 내가 뭐라고 하는거 아니잖아. 처음엔 나만 그렇게 곡해하는건가 싶어서 가만히 살펴봤는데 나만 그렇게 느끼는게 아니라 주변에 다른 사람들도 다 그렇게 생각해서 대화를 피한다. 정작 당사자는 모른다. 아니 왜들 그렇게 사람 말을 못 알아듣고 그래. 못 알아듣는거야 못 알아듣는 척 하는거야. 그런데 정작 모르겠는건 나다. 정말로 자신이 어떻게 말하는지 모르는건지 모르는 척 하는건지 잘 모르겠다. 그런식으로 말하는데 기분 나빠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모르겠는건 하나 더 있다. 말하는 사람이 제대로 전달했는데 듣는 사람이 제대로 못 들은건지, 말하는 사람이 잘 못 말하는데 듣는 사람이 알아서 잘 들어야 하는건지.

3.

이제는 논쟁이 지겹다. 직접 대면하는 이와는 애초에 논쟁을 하지 않으려 하고 인터넷을 통해 만나는 이와는 논쟁이 무의미하다고 느낀다. 시간 낭비 혹은 감정 소모에 불과하고 이게 무슨 의미가 있나 하는 회의적인 생각 때문이다. 그리고 가장 근본적으로는 나에 대한 확신이 없어졌다. 내가 합리적으로 판단한 건지,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다른 사람을 설득할만한 주장인지에 대해 확신하지 못 하다보니 자신있게 이야기하기 어려워졌다. 나를 중심으로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산해서 내 주변을 바꾸어 나가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것은 정말 잘 알고 있는 모범답안이지만, 아직 나는 채 중심조차 잡지 못 해서 헤메는 중이다.

4.

어쩌면 그 이유는 내가 너무 나의 이야기를 하려고 조급한 나머지 제대로 듣지 못 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상대방이 무슨 말을 하는지 듣고 그 진의를 알아차리려 노력하기 보다는 저 사람의 말에 어떻게 대응할지부터 고민하고 끼어들 타이밍만 노리다보니 제대로 듣지도 못 하고 그러니 제대로 말하지도 못 하는 상황인 것이다. 대부분 사람은 그렇지 않나 하면서 나를 변호해본다. 사람들이 모이면 자연스레 말 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이 생긴다. 그런데 곰곰히 보면 말 하는 사람만 말하고 듣는 사람은 듣기만 한다. 나도 말하고 싶은 욕망이 앞서서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듣지 않는 것 같다.

5.

누군가를 온전히 들어본 적이 언제인지 모르겠다. 한참 신나게 이야기한 것 같은데 돌이켜보면 무슨 이야기를 했었나 싶다. 진심을 담은 대화를 즐기고 싶다. 그런데 가능할 지 모르겠다. 뭔가 많이 들리는데 듣다보면 다 노이즈다. 자기 말만 하고 있다. 아니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다. 내 말을 안 들어주니까 계속 말 하거나 어차피 듣지 않으니 말 하지 않거나. 아아 감명도 하나.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7-29 20:4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4
  • 메일이 성공적으로 발신 되었읍니다.
  • 종이컵 전화기처럼 말하는 게 행복해지셨음 좋겠습니다
  • 修身齊家治國平天下
  • 이 형님 글 잘 쓴다...
  • 송신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3 역사역사 교과서 속 신문들, 어디로 갔을까? 2 치리아 19/11/25 539 6
892 일상/생각하루 삼십 분 지각의 효과 13 소고 19/11/26 1454 24
891 창작은밀한 통역 3 작고 둥근 좋은 날 19/11/23 1230 23
890 정치/사회셰일가스는 미국의 전략을 근본적으로 변경시켰나? 6 술탄오브더디스코 19/11/22 1071 13
889 일상/생각미국이 더 이상 한국을 사랑하지 않는 이유 23 MANAGYST 19/11/22 1985 12
888 일상/생각4C - 글을 쓸 때 이것만은 기억해 두자 21 호타루 19/11/15 1173 22
887 의료/건강의사는 어떻게 사고하는가 - 3. 치료 13 세란마구리 19/11/12 1089 17
886 꿀팁/강좌이론과 실제 : 귀납적 구치소법학의 위험성 4 사슴도치 19/11/10 744 17
885 일상/생각사진에 대한 매우 사적이고 개인적인 이야기 : 무엇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 16 사슴도치 19/11/08 1140 19
884 문학셜록 홈즈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앞으로 더 낼 것 같고요. 59 트린 19/11/08 1680 61
883 여행이탈리아(로마/아시시/피렌체) 여행 팁. 8 녹차김밥 19/11/07 762 11
882 의료/건강마음의 병에도 골든 타임이 있습니다. 12 김독자 19/10/31 1709 47
881 기타낭만적 사랑을 학교에서 가르칠 수 있을까? 24 호라타래 19/10/29 1412 19
880 게임[LOL] 소드 논쟁으로 보는 '롤 실력' 이야기. 19 Jace.WoM 19/10/27 4858 9
879 기타영국 교육 이야기 16 기아트윈스 19/10/23 1898 34
878 일상/생각체온 가까이의 온도 10 멍청똑똑이 19/10/21 1291 16
877 문학[자랑글] 구글독스 기반 독서관리 시트를 만들었읍니다 7 환경스페셜 19/10/20 1144 14
876 역사조선시대 향교의 교육적 위상이 서원보다 낮았던 이유? 26 메존일각 19/10/16 1551 19
875 일상/생각죽음을 대하는 일 2 멍청똑똑이 19/10/15 1343 26
874 일상/생각 사람이 죽음을 택하는 진짜 이유 / 미뤄주세요 8 Jace.WoM 19/10/14 1573 24
873 문학홍차넷 유저들의 도서 추천 22 안유진 19/10/07 2465 25
872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하- 10 메존일각 19/10/03 1258 17
871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상- 메존일각 19/10/03 988 19
870 기타아이는 왜 유펜을 싫어하게 되었나. 27 o happy dagger 19/10/02 1710 48
869 일상/생각따뜻함에 대해서 22 19/09/29 1469 2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