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7/20 03:51:18수정됨
Name   o happy dagger
Subject   청혼에 대한 기억...
꽤 오랜만에 하는 전화였다. 나는 그다지 전화 하는걸 즐기는 편이 아니었고, 목소리는 작고 힘이없어서, 내가 전화를 받으면 보통 아프냐는 이야기를 먼저 들을 정도였다. 어째든 전화를 하는건 나의 몫이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기는 한데, 그래도 어쩌다 내가 먼저 전화를 하곤 했었다. 이 전화 역시. 딱히 큰 주제가 없이 하는 통화가  그렇듯이 일상에 대한 이야기들 이것저것 이야기를 했다. 내가 먼저 전화를 했지만, 대체로 이야기를 듣는 편이었고, K는 이야기를 하는 편이었다. 30분 정도 이야기를 했을까? 잠시 침묵의 시간이 찾아왔다. 이렇게 침묵이 찾아오면 그걸 깨뜨리는건 대부분 K의 몫이었지만, 이번에는 내가 그걸 깼다.

K야? 우리 결혼할까?
응? 뭐라고?

다시 침묵이 찾아왔다. 그리 긴 시간은 아니었겠지만, 심리적인 시간은 한참을 흘러간 느낌이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었을테니. 이번에도 내가 먼저 침묵을 깼다.

지금 대답하기 뭐하면, 담에 전화하거나 볼때 답을 해 줘.
그래. 그렇게 할께.

전화기를 내려놓고 어떻게 할까 잠시 고민을 했다. 딱히 크게 생각한게 아닌데. 뭔가 해야 할 것이 있으려나?

-------------

다음날 나는 시내로 나갔다. 반지를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반지를 파는 곳으로 가서 아무 장식없는걸 골랐다. 사이즈를 뭘 해야 할까라는 생각을 하다가, K의 손을 한 번도 잡아본적이 없었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K와 처음 만난후 7년의 시간이 지났는데, 그 동안 스무번이 안되게 만났다. 통신 동호회를 통해서 처음 알게 되었고, 일년에 2-3번 정도 만났으며, 대부분은 밥을 같이 먹고 차를 마시는 정도에서 끝났다. 가끔 K는 친구를 데리고 나오기도 했고, 나는 그 친구중 한명에 관심이 가서 따로 연락해서 2-3번 만나본적이 있었는데, 상대가 따로 만나는걸 피하는 느낌이 들어서 이후로는 따로 연락하지는 않았다.

그 와중에 조금 다른것이 있었다면, K가 해뜨는걸 보러가자고 해서, 서울에서 밤차를 타고 동해안에 새벽에 도착해서 바닷가 카페에서 해뜨기전까지 있다가 해뜰무렵 해안가로 나가서 해뜨는걸 보고, 아침버스로 돌아온게 조금 다른 정도. 그 날 출발하기전 나는 후배와 술을 많이 마셨고, 약속시간에 간신히 나가서 버스를 타자마자 취기에 그냥 잠이 들어버렸었다.

만나서 차나 혹은 맥주를 같이 마실때 K의 손을 유심히 보기는 했지만 그게 전부였다. 평균 정도 되는 손 사이즈였지만 손가락이 길고 가는 편이라  사람들이 내 손을 보면 여자 손이냐는 소리를 하곤 했었는데, K의 손은 내 손보다 약간 작아보였고, 손가락은 나와 비슷한 정도의 굵기였다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더 생각을 하지는 않고 내 약지에 꽉 끼는 정도의 사이즈로 골랐다.

집에와서는 느닷없는 청혼이어서 놀랐겠지만, 나는 진심이고 만약에 받아준다면 다음에 만날때 이걸 끼고 있어달라는 내용의 짤막한 편지와 함께 반지를 소포로 보냈다.

------------

일주일 정도 시간이 흘렀고, 다시 전화를 했다. 전화할때면 그렇듯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조금 했다. 그러고는...

  지난번에 이야기한거... 결정했어?
  응. 할께.
  응. 그래.

생각보다 너무 쉽게 모든게 결정된 느낌이 살짝 들기는 했지만...

-------

이렇게 결혼 결정을 하고 한달쯤 지난후에 만났다. K는 반지를 손가락에 끼고 나왔고, 우리는 처음으로 손을 잡고 걸었고, 아직도 함께 걷고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JaUh2GJ1TJY

Trust in me, I'll try to do
Everything to help you that I can
Broken wings can heal and mend again
Don't be afraid to cry your tears out loud
Everybody needs to have a friend

It's only love that I can give
And I give to you the only love I have
When I see you're so unhappy
It makes me want to try and understand
Everybody needs a helping hand

If everything should turn around
And it's me who feels so down and out
You could be the kind of company
To share a load and know how bad it feels
Everybody needs to have a friend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7-29 20:4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6
  • 넷째 가즈아!!
이 게시판에 등록된 o happy dagger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3 창작6개월 정도 유튜브 영상을 만들고 느낀 점들 15 droysen 19/08/10 1038 19
842 정치/사회한일간 역사갈등은 꼬일까 풀릴까? 데이빋 캉, 데이빋 레헤니, & 빅터 챠 (2013) 14 기아트윈스 19/08/10 1021 13
841 일상/생각[단상] 결혼을 수선하다. 35 다람쥐 19/08/08 1242 90
840 문화/예술<동국이상국집>에 묘사된 고려청자 3 메존일각 19/08/01 618 7
839 역사일반인이 이해하는 이순신의 거북선 형태 2 메존일각 19/07/30 1081 11
838 정치/사회경찰관 허위 초과근무와 부정수령 내부 고발자 경찰관 입니다. (인증샷 포함) 42 멈추지말자고 19/07/29 1594 53
837 과학[번역] 인종 평등을 위한 과학적 기초 上 17 구밀복검 19/07/27 1408 10
836 역사고려청자의 위상은 어느 정도였을까? 17 메존일각 19/07/24 1533 31
835 체육/스포츠파퀴아오-서먼 : Who will be resurrected? 5 Fate 19/07/21 886 24
834 일상/생각주말을 보내는 법 19 멍청똑똑이 19/07/20 1783 19
833 일상/생각청혼에 대한 기억... 28 o happy dagger 19/07/20 1662 26
832 일상/생각수신의 어려움 7 化神 19/07/16 981 14
831 의료/건강문득 생각난 파스 고르는 팁 20 켈로그김 19/07/11 1609 20
830 정치/사회사회가 감내할 수 있는 적정비용을 찾아서 41 Fate 19/07/10 2154 36
829 경제퀀트는 어떤 일을 하고, 그 수준은 어느 정도인가 25 굴러간다 19/07/10 1740 26
828 일상/생각부질 있음 4 化神 19/07/03 1193 18
827 과학블록체인의 미래 - 2018 기술영향평가 보고서 2 호라타래 19/07/03 1196 23
826 일상/생각소녀와 단발머리 7 grey 19/07/02 1120 17
825 정치/사회정전 66년 만의 만남, 2019년의 대한민국은 빚을 졌다 6 The xian 19/06/30 1360 14
824 일상/생각20년전 운동권의 추억 36 제로스 19/06/27 2354 22
823 일상/생각매일매일 타인의 공포 - 안면인식장애 28 리오니크 19/06/25 1709 23
822 일상/생각큰 이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13 Jace.WoM 19/06/23 2376 38
821 체육/스포츠사사키 로키, 야구의 신이 일본에 보낸 선물 18 温泉卵 19/06/20 1819 20
820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22 기아트윈스 19/06/19 1834 50
819 과학과학적 연구의 동기부여는 시대를 어떻게 대변하는가? 30 다시갑시다 19/06/18 1663 3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