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7/20 03:51:18수정됨
Name   o happy dagger
Subject   청혼에 대한 기억...
꽤 오랜만에 하는 전화였다. 나는 그다지 전화 하는걸 즐기는 편이 아니었고, 목소리는 작고 힘이없어서, 내가 전화를 받으면 보통 아프냐는 이야기를 먼저 들을 정도였다. 어째든 전화를 하는건 나의 몫이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기는 한데, 그래도 어쩌다 내가 먼저 전화를 하곤 했었다. 이 전화 역시. 딱히 큰 주제가 없이 하는 통화가  그렇듯이 일상에 대한 이야기들 이것저것 이야기를 했다. 내가 먼저 전화를 했지만, 대체로 이야기를 듣는 편이었고, K는 이야기를 하는 편이었다. 30분 정도 이야기를 했을까? 잠시 침묵의 시간이 찾아왔다. 이렇게 침묵이 찾아오면 그걸 깨뜨리는건 대부분 K의 몫이었지만, 이번에는 내가 그걸 깼다.

K야? 우리 결혼할까?
응? 뭐라고?

다시 침묵이 찾아왔다. 그리 긴 시간은 아니었겠지만, 심리적인 시간은 한참을 흘러간 느낌이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었을테니. 이번에도 내가 먼저 침묵을 깼다.

지금 대답하기 뭐하면, 담에 전화하거나 볼때 답을 해 줘.
그래. 그렇게 할께.

전화기를 내려놓고 어떻게 할까 잠시 고민을 했다. 딱히 크게 생각한게 아닌데. 뭔가 해야 할 것이 있으려나?

-------------

다음날 나는 시내로 나갔다. 반지를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반지를 파는 곳으로 가서 아무 장식없는걸 골랐다. 사이즈를 뭘 해야 할까라는 생각을 하다가, K의 손을 한 번도 잡아본적이 없었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K와 처음 만난후 7년의 시간이 지났는데, 그 동안 스무번이 안되게 만났다. 통신 동호회를 통해서 처음 알게 되었고, 일년에 2-3번 정도 만났으며, 대부분은 밥을 같이 먹고 차를 마시는 정도에서 끝났다. 가끔 K는 친구를 데리고 나오기도 했고, 나는 그 친구중 한명에 관심이 가서 따로 연락해서 2-3번 만나본적이 있었는데, 상대가 따로 만나는걸 피하는 느낌이 들어서 이후로는 따로 연락하지는 않았다.

그 와중에 조금 다른것이 있었다면, K가 해뜨는걸 보러가자고 해서, 서울에서 밤차를 타고 동해안에 새벽에 도착해서 바닷가 카페에서 해뜨기전까지 있다가 해뜰무렵 해안가로 나가서 해뜨는걸 보고, 아침버스로 돌아온게 조금 다른 정도. 그 날 출발하기전 나는 후배와 술을 많이 마셨고, 약속시간에 간신히 나가서 버스를 타자마자 취기에 그냥 잠이 들어버렸었다.

만나서 차나 혹은 맥주를 같이 마실때 K의 손을 유심히 보기는 했지만 그게 전부였다. 평균 정도 되는 손 사이즈였지만 손가락이 길고 가는 편이라  사람들이 내 손을 보면 여자 손이냐는 소리를 하곤 했었는데, K의 손은 내 손보다 약간 작아보였고, 손가락은 나와 비슷한 정도의 굵기였다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더 생각을 하지는 않고 내 약지에 꽉 끼는 정도의 사이즈로 골랐다.

집에와서는 느닷없는 청혼이어서 놀랐겠지만, 나는 진심이고 만약에 받아준다면 다음에 만날때 이걸 끼고 있어달라는 내용의 짤막한 편지와 함께 반지를 소포로 보냈다.

------------

일주일 정도 시간이 흘렀고, 다시 전화를 했다. 전화할때면 그렇듯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조금 했다. 그러고는...

  지난번에 이야기한거... 결정했어?
  응. 할께.
  응. 그래.

생각보다 너무 쉽게 모든게 결정된 느낌이 살짝 들기는 했지만...

-------

이렇게 결혼 결정을 하고 한달쯤 지난후에 만났다. K는 반지를 손가락에 끼고 나왔고, 우리는 처음으로 손을 잡고 걸었고, 아직도 함께 걷고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JaUh2GJ1TJY

Trust in me, I'll try to do
Everything to help you that I can
Broken wings can heal and mend again
Don't be afraid to cry your tears out loud
Everybody needs to have a friend

It's only love that I can give
And I give to you the only love I have
When I see you're so unhappy
It makes me want to try and understand
Everybody needs a helping hand

If everything should turn around
And it's me who feels so down and out
You could be the kind of company
To share a load and know how bad it feels
Everybody needs to have a friend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7-29 20:4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7
  • 넷째 가즈아!!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3 역사역사 교과서 속 신문들, 어디로 갔을까? 2 치리아 19/11/25 539 6
892 일상/생각하루 삼십 분 지각의 효과 13 소고 19/11/26 1454 24
891 창작은밀한 통역 3 작고 둥근 좋은 날 19/11/23 1230 23
890 정치/사회셰일가스는 미국의 전략을 근본적으로 변경시켰나? 6 술탄오브더디스코 19/11/22 1071 13
889 일상/생각미국이 더 이상 한국을 사랑하지 않는 이유 23 MANAGYST 19/11/22 1985 12
888 일상/생각4C - 글을 쓸 때 이것만은 기억해 두자 21 호타루 19/11/15 1173 22
887 의료/건강의사는 어떻게 사고하는가 - 3. 치료 13 세란마구리 19/11/12 1089 17
886 꿀팁/강좌이론과 실제 : 귀납적 구치소법학의 위험성 4 사슴도치 19/11/10 744 17
885 일상/생각사진에 대한 매우 사적이고 개인적인 이야기 : 무엇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 16 사슴도치 19/11/08 1140 19
884 문학셜록 홈즈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앞으로 더 낼 것 같고요. 59 트린 19/11/08 1680 61
883 여행이탈리아(로마/아시시/피렌체) 여행 팁. 8 녹차김밥 19/11/07 762 11
882 의료/건강마음의 병에도 골든 타임이 있습니다. 12 김독자 19/10/31 1709 47
881 기타낭만적 사랑을 학교에서 가르칠 수 있을까? 24 호라타래 19/10/29 1412 19
880 게임[LOL] 소드 논쟁으로 보는 '롤 실력' 이야기. 19 Jace.WoM 19/10/27 4858 9
879 기타영국 교육 이야기 16 기아트윈스 19/10/23 1898 34
878 일상/생각체온 가까이의 온도 10 멍청똑똑이 19/10/21 1291 16
877 문학[자랑글] 구글독스 기반 독서관리 시트를 만들었읍니다 7 환경스페셜 19/10/20 1144 14
876 역사조선시대 향교의 교육적 위상이 서원보다 낮았던 이유? 26 메존일각 19/10/16 1551 19
875 일상/생각죽음을 대하는 일 2 멍청똑똑이 19/10/15 1343 26
874 일상/생각 사람이 죽음을 택하는 진짜 이유 / 미뤄주세요 8 Jace.WoM 19/10/14 1573 24
873 문학홍차넷 유저들의 도서 추천 22 안유진 19/10/07 2465 25
872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하- 10 메존일각 19/10/03 1258 17
871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상- 메존일각 19/10/03 988 19
870 기타아이는 왜 유펜을 싫어하게 되었나. 27 o happy dagger 19/10/02 1710 48
869 일상/생각따뜻함에 대해서 22 19/09/29 1469 2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