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8/10 14:22:55수정됨
Name   droysen
Subject   6개월 정도 유튜브 영상을 만들고 느낀 점들
안녕하세요. 독일에서 역사학을 전공하고 있는 Droysen입니다.
반년 정도 전인 지난 3월에 역사를 주제로 유튜브 영상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인사를 드렸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때 홍차넷 여러분께 첫 영상을 보여드리면서 여러가지 조언도 듣고 격려도 받았었는데요. 6개월 정도 지난 지금의 시점에서, 그동안 제가 영상들을 만들면서 느꼈던 점을 공유해보려 합니다.

1. 영상을 만드는 일은 삶의 활력이 된다.
서두에서 말씀드렸다시피 저는 대학원에서 역사학을 전공하고 있는 박사과정생입니다. 박사과정생이다보니 아무래도 평소에 공부하고 있는 주제가 매우 한정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전공자가 아닌 일반인 분들을 상대로 만드는 영상은, 당연하지만, 이렇게 한정된 주제를 다룰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영상을 만들 때 두루두루 폭넓은 주제를 다루면서도, 가급적이면 제가 확인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역사학계의 최신 담론을 영상 내에 살짝이나마 담아보려고 노력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하는 것이 은근히 제 삶에 있어서도 활력이 됩니다. 영상을 만드는 것이 아직 수익을 가져오기는 커녕 꽤나 많은 노동력과 시간을 필요로 하지만, 항상 보던 것만 보는 것에서 벗어나게 해주니까요. 영상을 만들게 된 덕분에, 학부 때 역사학을 본격적으로 공부해보기로 결심했을 때 관심을 가졌었던 주제들도 다시 한 번 찾아보게 되고, 새로운 주제들도 찾아봄으로써 일상의 즐거움도 나름 커졌습니다.

2. 영상을 만들면서 자연스럽게 시각이 넓어진다.
대학원생이나 학자의 글쓰기가 대부분 그렇지만, 매우 한정된 독자층을 대상으로 매우 한정적인 주제를 가지고 글쓰기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아무리 딱히 수익을 노리고 영상을 만든다거나 하지는 않는다고 하더라도, 적어도 비전공자들을 대상으로 영상을 만들면 제 본업에서 하듯이 할 수는 없겠죠. 그래서 영상을 만들면서 끊임없이 생각해보게 됩니다. 이 주제는 너무 어려운 주제 아닐까? 이 부분은 쓸데 없이 너무 깊이 들어간건 아닐까?
특히 재미있는 것은 영상을 다 만들고 반응을 확인할 때입니다. 제가 생각했을 때 비전공자가 재밌어할 것 같은 주제에 대해서 실제로 사람들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지켜보는게 참 흥미롭습니다. 아직 절대적인 시청자 숫자가 매우 적긴 하지만, 그 적은 숫자 안에서도 영상마다, 주제마다 반응이 많이 다르거든요. 어떤 주제는 제가 생각하기에는 일반인이 봐도 재미있고 의미 있을 것 같은데 막상 사람들이 눌러보질 않고, 또 어떤 주제는 제 입장에서는 소소하게 만든 느낌인데 사람들이 많이 좋아합니다. 이렇게 제 예상과 결과가 적중하고 빗겨나가는 과정을 지켜보는게 참 재밌습니다. 그리고 많은 것을 느끼게 하기도 하구요. 특히 유튜브 스튜디오에 들어가면 동영상마다 평균 지속 시청시간은 어떤지, 어떤 부분에서 시청자들이 많이 이탈했는지 확인할 수 있어서 더 그렇습니다.

3. 영상을 만들고 나면 은근히 뿌듯하다?
저는 박사과정생이다보니 아무래도 매우 장기적인 흐름으로 작업들을 합니다. 그런데 박사논문과는 다르게 영상은 대부분의 경우 일주일에 한 편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기에 (제 기준에서는) 매우 단기적인 작업입니다. 그래서 아직 시작한지 6개월이 조금 안됐지만, 벌써 나름대로는 20편이 넘는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가끔씩은 여태까지 만들어온 것들을 그냥 쭉 보면서 기분이 좋아집니다?
https://imgur.com/42d8xKD
이렇게 말이죠. 게다가 천천히지만 조용히 조회수가 오르거나 긍정적인 댓글이 달리면 아무래도 사람이다보니 더 좋습니다.

결론은, 적어도 지금까지는 영상을 만드는 일이 모든 면에서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제 본업과 직접적으로 겹치지는 않으면서도 관련이 있는 분야로 영상을 만들다보니 시너지효과도 있고, 작게나마 성취감도 느끼게 되니까요. 물론 거대채널을 운영중이신 분들이 보기에는 애기 장난같아 보일 수도 있겠지만 말이죠 ㅋㅋ 그럼 앞으로 일년 후에 느끼게 될 점, 이년 후에 느끼게 될 점들을 또 나눈다는 각오로 열심히 달려보겠습니다. 언젠가는 박사가 되어서 유튜브를 하는 소감도 나눠볼 수 있다면 좋겠네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8-19 18: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56 문화/예술여러 나라의 추석 4 호타루 19/09/05 571 8
    855 일상/생각평일 저녁 6시의 한강 다리에는 5 에스와이에르 19/09/04 713 12
    854 역사"향복문(嚮福門) 이름을 바꿔라!" 고려 무신정권기의 웃픈 에피소드 메존일각 19/09/01 920 13
    853 일상/생각삼촌을 증오/멸시/연민/이해/용서 하게 된 이야기 24 Jace.WoM 19/08/26 1633 51
    852 일상/생각강아지를 잘 기르기 위해서 4 우유홍차 19/08/26 802 26
    851 일상/생각문제를 진짜 문제로 만들지 않는 법 13 은목서 19/08/26 1465 60
    850 일상/생각여자는 헬스장 웨이트 존이 왜 불편할까에 대한 이야기 48 19/08/24 2814 50
    849 기타부부 간의 갈등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45 임아란 19/08/22 1873 31
    848 일상/생각Routine과 Situation으로 보는 결혼생활과 이혼 36 Jace.WoM 19/08/22 2703 38
    846 일상/생각혼자서 애 키우던 시기에 대한 추억... 40 o happy dagger 19/08/16 1893 52
    845 의료/건강세상에서 가장 이기적인 환자 11 Jace.WoM 19/08/15 1832 34
    844 꿀팁/강좌영어 공부도 하고, 고 퀄리티의 기사도 보고 싶으시다면... 9 Jerry 19/08/14 1686 22
    843 창작6개월 정도 유튜브 영상을 만들고 느낀 점들 15 droysen 19/08/10 1786 20
    842 정치/사회한일간 역사갈등은 꼬일까 풀릴까? 데이빋 캉, 데이빋 레헤니, & 빅터 챠 (2013) 16 기아트윈스 19/08/10 1564 13
    841 일상/생각[단상] 결혼을 수선하다. 35 다람쥐 19/08/08 1871 93
    840 문화/예술<동국이상국집>에 묘사된 고려청자 3 메존일각 19/08/01 917 7
    839 역사일반인이 이해하는 이순신의 거북선 형태 2 메존일각 19/07/30 1495 12
    838 정치/사회경찰관 허위 초과근무와 부정수령 내부 고발자 경찰관 입니다. (인증샷 포함) 42 멈추지말자고 19/07/29 2052 53
    837 과학[번역] 인종 평등을 위한 과학적 기초 上 17 구밀복검 19/07/27 1743 10
    836 역사고려청자의 위상은 어느 정도였을까? 17 메존일각 19/07/24 1913 31
    835 체육/스포츠파퀴아오-서먼 : Who will be resurrected? 5 Fate 19/07/21 1176 25
    834 일상/생각주말을 보내는 법 19 멍청똑똑이 19/07/20 2156 19
    833 일상/생각청혼에 대한 기억... 28 o happy dagger 19/07/20 1985 26
    832 일상/생각수신의 어려움 7 化神 19/07/16 1178 14
    831 의료/건강문득 생각난 파스 고르는 팁 20 켈로그김 19/07/11 1890 2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