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9/04 23:24:25수정됨
Name   에스와이에르
File #1   20190903_214613.jpg (1.21 MB), Download : 0
File #2   stare_into_the_abyss_wallpaper_1920x1080.jpg (351.7 KB), Download : 0
Subject   평일 저녁 6시의 한강 다리에는




https://youtu.be/6icONTC43dI

#1사진은 제 갤럭시S8로 찍은 오후 6시의 한강뚝섬유원지 청담대교입니다.전철이 다니는 대교에요.
 7호선.여기서 한강 남쪽으로 전철을 타면 청담역이 나옵니다.사진에 흑백을 먹여봤어요.
 제가 좋아하는 필터가 흑백이거든요.이상 TMI.
#2는 구글에 Abyss,심연 을 검색하니까 나온 사진입니다.

======================================

평일 저녁 6시의 한강 다리 아래에는 누가 있을까요? 특히 제가 간 날은 비 오는 날.
굳이 평일 비 오는 날, 한강 다리 아래로 오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꺼라 생각하시나요?
제가 비상식적인 것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생각보다 많습니다.
끽해야 하나 둘 있을까 했는데, 다리 아래 비를 피해 꽤 많은 사람들이 돗자리를 깔기도 하고,
의자에 기대기도하고, 계단에 앉아있기도 하더라구요.

아 물론 저도 그 중 하나였죠.제가 기자마냥 취재를 간 것도 아니고,
저도 자의로 '비오는 평일 저녁 한강다리에' 간 사람입니다.

태풍 '링링'인지 뭔지 때문에, 주말 부산여행을 반납했는데.개강 첫 주 기념 혼자 여행이었는데.
못 가게 되었으니,어디든지 가야 했어요.학교에서 20분 남짓이면 가는, 뚝섬유원지가 딱이라고 생각했죠.
비가 오는 것만 빼고.

보통 제 주변 동기 혹은 친구들이 평일 저녁의 한강을 간다하면 두 가지 일꺼에요.
로맨스거나 파티? 소풍? 이거나.뭐 어느 것이든 즐거운 쪽이겠죠.
그런데 저는 그런 이유로 간 게 아니였어요.그랬다면 누구든 하나 데려갔겠죠.말동무라도 하라고.
저는 제 안에 심연? 같은 것을 느꼈기 때문이었어요.

가라앉고 있는 듯한, 저 멀리 풍경은 가만히 있고 내가 서있는 이 땅이 자꾸만 가라앉았어요.
저는 이 땅에 발이 붙어서 자의로는 탈출할 수 없는데, 누가 손만 잡아 당겨준다면 난 나올 수 있는데,
왜들 그리 냉정한지..사람들은 그저 쳐다만 보고 갈 뿐이었어요.가족들도.친구들도.내가 좋아하는 그 사람도.

그래서 저는 한강에 갔어요.어차피 난 사람들 사이에 둘러쌓여있어도,
초고속 통신망을 통해 사람들과 이어져 있어도 혼자였으니까.그 누구도 내 이야기를 안 들어줘 ㅋㅋ
그럼 차피 혼자 있어도 별 다를게 없잖아? ㅋㅋ

그렇게 강물이 보이는 계단에 걸터앉았어요.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사온 스텔라 아르토이스,육포,삼각김밥과 함께.
그날은 아침에 라면 먹은게 전부였는데, 한강 라면의 존재를 의식했다면 안 먹었을텐데..
아무쪼록 캔을 따고, 육포를 뜯으며 등에 가방을 끼운 채로, 약간 비스듬히 누웠어요.
교량 거더도 보이고 기둥도, 그리고 저 멀리 종합운동장 남산타워 롯데월드 타워가 보이더라구요.

태양이 가려지는 구름이 잔뜩 낀 날씨에 다리 밑은 어두웠어요.그렇게 보이는 한강 물의 깊이는 알 수가 없었죠.
마치 제 마음처럼.제가 누워있는 위치에서 사진을 찍어 Instagram에 올리자 알람이 웅웅 울리더라구요.
다이렉트 메시지로 동기들이 "혼자 감?ㄷㄷ" "죽지마~" "자살ㄴㄴ" 이렇게 오는데
갑자기 울컥하더라구요.아니 다들 나를 걱정해주다니 뭐 이런 감정이 아니라 
진짜 나 여기 혼자 왜 왔지.내 마음이 어쩌다 이렇게 우울해졌지 싶으면서 내 자신이 불쌍해지더라구요.

그래서 강을 쳐다보며 욕을 몇 마디 했어요.굳이 열거해봤자 읽는 분들 기분만 안 좋아지니 접어둘께요.
옆에 있던 할아버지는 평생 볼 일이나 있을까 말까한 각종 전직대통령들을 언급하며 육성으로 육두문자를 투척하고 계셨지만 ㅋㅋㅋ
저는 그럴 용기도 없어서, 가만히 머리 속으로 뱉어냈죠.누구에게 한 건지는 모르겠어요.가족인지.친구인지.그녀인지.나인지
그래도 좀 시원해지데요.

이윽고 주변을 둘러보았어요.분명 처음 왔을 때는 커플이 있었는데, 그 할아버지가 등장하자 하나 둘 떠났어요.
저도 그 할아버지를 의식하지 못한 건 아니였어요.말 걸까봐 두렵기도하고, 시끄러운 목소리에 육두문자..좋을 것 하나 없잖아요?
그런데 순간 할아버지에게 동질감을 느꼈어요.대화할 상대가 없어.그런데 답답해.어딘가 외치고 싶어.그래도 한강은 들어주지 않겠어?
라는 심정.모르겠어요 그 순간은 그렇게 생각이 들었어요.그래서 그냥 할아버지를 놔두기로 했어요.
제가 뭘 할 수도 없지만, 그냥 그렇게 강에 흘려 보내드렸어요.그 순간의 내 의식에서.

그렇게 할아버지를 흘려보내고 강을 보고 있는데, 한 할머니가 오시더니 바로 강물로 돌진하시더라구요.
순간 흠칫 했는데 뭔 가루를 뿌리시던...그러더니 강물에 주저앉아 울면서 채롱아 잘가라~ 다음 번엔 내 아이로 태어나서
또 보자~ 아이구..가라니까~ 왜 머물러~ 하면서 한참을 머물르시더니 젖은 바지를 움켜쥐고는 조용히 떠나가시더라구요.

그렇게 두 분을 보고 나니까.그냥 조용히 있던 한강이 다르게 보였어요.아 그 옛소설에 나오는 젖줄기라는게 무엇인지 알 것 같기도하고
또 그렇게 강물에 들어가고 싶데요.저기 들어가면 좀 세상이 조용하고 날 품어줄 것만 같아.이상하리만큼 따뜻해보였어요 물이.
그럴리가 없는데 ㅋㅋ 
아 그래요 침몰하던 내 마음이 내 정신이 드디어 반 이상 물에 잠겼나봐.

그 때,더 이상은 위험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어요. 
의식과 본능의 싸움이었나.아무쪼록 생각의 흐름이 딱 끊기더라구요.
그래서 본능적으로 일어나선 바지에 묻은 먼지를 탈탈 털고 쓰레기를 정리하고 가방을 매고 떠났어요.
저 멀리 강이 울부짖는 것만 같았어요.
아마 그래서 사람들이 물귀신이라는 존재를  만들었나봐요.

그렇게 강으로부터 도망쳐서 전철에 몸을 실었어요.술을 마셔 약간 벌개진 얼굴에 땀을 흘리며 남자 혼자 타니까
사람들이 잠깐 저를 응시했어요.그러나 이윽고 폰으로 눈을 옮겼어요. 저는 벽에 기대 생각했어요.
이제 내 마음의 배는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어.침몰하는 배를 붙잡고 있어 봤자, 눈 앞의 구멍을 손으로 막으려 해봤자
배가 잠기는 것을 막을 수 없어.

누가 멋진 새 배를 혹은 구명보트에 태워주면 좋겠지만,그게 아니라면 난...배에서 탈출하는게 맞겠지.
물이 좀 차니까 땅에 붙어있던 내 발의 본드도 조금은 녹은 것 같기도 해.이제 움직여볼까.힘을 줘야할까
풀어야할까? 놀랍게도 힘을 푸니까 떠오르데요 몸이.
침전하는 배에 몸을 실은 것은 남이 아니라 나였나? 내가 잠기게 하고 있던걸까?

별에별 생각이 다 들었어요.그렇지만 결론은 못 얻었어요.하지만 저는 떠오르고 있었어요.
배는 저 멀리 바다로 심해로 심연으로 빨려들어가고 있고 나는 위로.여기가 어딘지도 모른채.
하나님이? 부처님이? 엄마가? 누나가? 아빠가? 나를 끌어주는 걸까? 아니 애초에 중력이 없었다면
밀도가 시X, 그런게 없었으면 이렇게 빠지지도 않았을텐데.

근데 나 무교인데 ㅋㅋ 그럼 그 중력을 내가 만든건가..

(어제 한강을 다녀와서 지금 써내려봤어요.그냥 의식의 흐름대로 공돌이가 쓰다보니 참 두서도 없고
내용도 없고 감동도 없고 ㅋㅋㅋㅋ 그럴텐데...여기까지 읽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사실 누가 읽어주길 바라고 쓴건 아니에요.그냥....어딘가 털어 놓고 싶어 ㅋㅋ)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9-17 11:5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2
  • 아주 좋습니다. 자주 털어줘요.
  • 춪천
이 게시판에 등록된 에스와이에르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2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하- 8 메존일각 19/10/03 579 16
871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상- 메존일각 19/10/03 446 17
870 기타아이는 왜 유펜을 싫어하게 되었나. 27 o happy dagger 19/10/02 1151 45
869 일상/생각따뜻함에 대해서 20 19/09/29 834 26
868 일상/생각최근 홍차넷의 분위기를 보며 48 메존일각 19/09/27 4276 67
867 여행몽골 여행기 2부 : 숙박(게르) / 음식 / 사막 7 Noup 19/09/28 399 7
866 꿀팁/강좌반셀프웨딩 준비해본 이야기-2(준비한것들과 끝) 18 흑마법사 19/09/27 614 18
865 여행몽골 여행기 - 1부 : 여행 개요와 풍경, 별, 노을 (다소스압 + 데이터) 8 Noup 19/09/26 409 11
864 꿀팁/강좌반셀프웨딩 준비해본 이야기-1(계기,준비시작) 17 흑마법사 19/09/26 821 30
863 정치/사회'우리 학교는 진짜 크다': 인도의 한 학교와 교과서 속 학교의 괴리 2 호라타래 19/09/23 972 11
862 일상/생각서울 9 멍청똑똑이 19/09/19 1163 31
861 역사신안선에서 거북선, 그리고 원균까지. 9 메존일각 19/09/18 929 15
860 역사거북선 기록 간략 정리 21 메존일각 19/09/17 978 14
859 정치/사회능동적 인터넷 사용자 vs 수동적 인터넷 사용자 16 풀잎 19/09/15 1135 10
858 일상/생각[펌] 자영업자의 시선으로 본 가난요인 43 멍청똑똑이 19/09/13 3909 85
857 일상/생각사소한 친절 3 아복아복 19/09/08 890 26
856 문화/예술여러 나라의 추석 4 호타루 19/09/05 977 8
855 일상/생각평일 저녁 6시의 한강 다리에는 5 에스와이에르 19/09/04 1184 12
854 역사"향복문(嚮福門) 이름을 바꿔라!" 고려 무신정권기의 웃픈 에피소드 메존일각 19/09/01 1325 13
853 일상/생각삼촌을 증오/멸시/연민/이해/용서 하게 된 이야기 24 Jace.WoM 19/08/26 1969 51
852 일상/생각강아지를 잘 기르기 위해서 4 우유홍차 19/08/26 1180 26
851 일상/생각문제를 진짜 문제로 만들지 않는 법 14 은목서 19/08/26 2001 64
850 일상/생각여자는 헬스장 웨이트 존이 왜 불편할까에 대한 이야기 48 19/08/24 3773 52
849 기타부부 간의 갈등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45 임아란 19/08/22 2294 32
848 일상/생각Routine과 Situation으로 보는 결혼생활과 이혼 36 Jace.WoM 19/08/22 3034 39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