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10/16 22:05:25수정됨
Name   메존일각
File #1   1200px_나주향교_대성전_04.jpg (386.9 KB), Download : 0
Subject   조선시대 향교의 교육적 위상이 서원보다 낮았던 이유?


<나주향교 대성전 전경> 출처: 위키피디아

* 타임라인에 쓰려다 보니 내용이 약간 길어져서 자게로 옮깁니다.

조선시대에 향교가 서원에 비해 기피되는 교육기관으로 인식되었다는 얘기는 여기저기서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하지만 그 이유에 대해 들어보시거나 생각해 보신 적 있나요? 이 글에서 그 배경을 가볍게 언급해 볼까 합니다.

향교는 고려와 조선에 걸쳐있던, 지금의 국립 고등학교 수준의 중등교육기관이었습니다.

조선이 개창하며 유교적 소양을 가진 관리들이 많이 필요해졌습니다. 그래서 이성계는 즉위 원년에 고을마다 반드시 하나씩 향교를 두도록 명합니다.(一邑一校) <세종실록지리지>에는 전국 329개 고을 모두에 향교가 건립된 것으로 나옵니다. 또한, 각 도의 감사에게는 향교 교육을 감독할 의무가 있었고, 향교 교육의 성과를 고을 수령의 치적에 반영하였습니다.

향교는 기본적으로 과거를 준비하기 위한 곳이었습니다. 각 향교에는 교관인 교도가 필요했는데요. 중앙에서는 큰 고을인 주(州)·부(府)에 종6품 교수를, 작은 고을인 군(郡)·현(縣)에는 종9품 훈도를 파견하였습니다.

이제 향교가 점차 위세를 잃는 과정은 간략히 두 가지 정도로 나눠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는 교도의 질적 저하입니다.

교도를 파견할 향교 수가 너무 많았습니다. 교도 중 교수는 주로 과거 급제자들에서 임명되었는데, 조선시대 과거는 3년에 한 번 치러졌고 대과 급제자 정원은 33명이었습니다. 하지만 향교의 수는 전국에 300개가 넘었고 교수가 파견될 주(州)·부(府) 고을만도 조선 전기 기준 70개가 넘었습니다.

또한, 과거 급제자들은 가급적 중앙 관료로써 출세하고 싶었기 때문에 향촌 파견이 썩 달갑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교관 확보가 여의치 않았고, 조정에서는 경범죄를 지은 관리들을 면책하는 대신 교도로 임명하는 수법도 사용하였습니다. 더 치명적인 것으로 방학 동안에는 녹봉이 지급되지 않았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때문에 교도는 세종대에 벌써 소과에 급제한 생원과 진사 중 뽑기도 하였고, 관찰사가 지방유생 중 학식있는 자들을 학장으로 선발하기도 하였습니다. 참고로 이들은 정식 품계가 없으므로 봉록도 나가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교육의 질이 보장되기를 바라는 것은 어불성설이었겠죠.

두 번째로는 계유정난입니다.

명분 없이 등극한 세조의 영향 탓에 낙향하는 관리들이 늘어, 학문보다 출세 지향적인 과거만을 위한 향교는 인기가 뚝 떨어졌습니다. 성균관과 향교는 정원을 채우지 못했고, 연산군 대에는 성균관을 연회장소로 사용할 정도로 격이 떨어졌습니다.

조정에서도 이를 알고 있었기 때문에 관찰사에게 수시로 향교를 감독하게 하였고 수령의 인사고과에 향교 교육의 성과를 반영케 하였지만, 나날이 교관 경시 풍조는 나날이 심해졌습니다.

결국 향교는 15세기 후반에 들어서며 교육 기능은 쇠퇴하고 문묘에 제사지내고 사회 교화를 담당하는 곳으로 역할이 바뀌게 됩니다. 임진왜란 이후에는 아예 교관 파견이 중단되고 그 지방에서 자체적으로 교임을 뽑아 운영과 교육을 맡게 할 정도였습니다.

사정이 이러다 보니 16세기 중엽 들어, 명망있는 스승에게서 제대로 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사설 교육기관 서원이 들어서자, 그 위세는 급격히 커지게 됩니다. 학자 연구에 따라 다르지만 전성기 서원의 수는 600여 개에서 900여 개로 향교의 2~3배였을 정도니 더 말할 필요가 없겠죠. 서원이 붕당의 후방기지 역할을 했음도 물론이고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10-29 14:0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9
  • 좋은 글에는 추쩐!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5 일상/생각사진에 대한 매우 사적이고 개인적인 이야기 : 무엇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 16 사슴도치 19/11/08 695 19
884 문학셜록 홈즈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앞으로 더 낼 것 같고요. 59 트린 19/11/08 1213 60
883 여행이탈리아(로마/아시시/피렌체) 여행 팁. 7 녹차김밥 19/11/07 471 10
882 의료/건강마음의 병에도 골든 타임이 있습니다. 11 김독자 19/10/31 1346 46
881 기타낭만적 사랑을 학교에서 가르칠 수 있을까? 24 호라타래 19/10/29 1058 18
880 게임[LOL] 소드 논쟁으로 보는 '롤 실력' 이야기. 19 Jace.WoM 19/10/27 4495 9
879 기타영국 교육 이야기 16 기아트윈스 19/10/23 1647 34
878 일상/생각체온 가까이의 온도 10 멍청똑똑이 19/10/21 1038 15
877 문학[자랑글] 구글독스 기반 독서관리 시트를 만들었읍니다 7 환경스페셜 19/10/20 896 14
876 역사조선시대 향교의 교육적 위상이 서원보다 낮았던 이유? 26 메존일각 19/10/16 1343 19
875 일상/생각죽음을 대하는 일 2 멍청똑똑이 19/10/15 1136 26
874 일상/생각 사람이 죽음을 택하는 진짜 이유 / 미뤄주세요 8 Jace.WoM 19/10/14 1327 24
873 문학홍차넷 유저들의 도서 추천 22 안유진 19/10/07 2223 25
872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하- 10 메존일각 19/10/03 1098 17
871 역사국내 최초의 이민자, '하와이 한인'들에 대해 -상- 메존일각 19/10/03 841 19
870 기타아이는 왜 유펜을 싫어하게 되었나. 27 o happy dagger 19/10/02 1590 48
869 일상/생각따뜻함에 대해서 21 19/09/29 1330 27
868 일상/생각최근 홍차넷의 분위기를 보며 48 메존일각 19/09/27 5159 68
867 여행몽골 여행기 2부 : 숙박(게르) / 음식 / 사막 7 Noup 19/09/28 705 7
865 여행몽골 여행기 - 1부 : 여행 개요와 풍경, 별, 노을 (다소스압 + 데이터) 8 Noup 19/09/26 722 11
863 정치/사회'우리 학교는 진짜 크다': 인도의 한 학교와 교과서 속 학교의 괴리 2 호라타래 19/09/23 1369 11
862 일상/생각서울 9 멍청똑똑이 19/09/19 1490 32
861 역사신안선에서 거북선, 그리고 원균까지. 9 메존일각 19/09/18 1186 15
860 역사거북선 기록 간략 정리 22 메존일각 19/09/17 1236 14
859 정치/사회능동적 인터넷 사용자 vs 수동적 인터넷 사용자 16 풀잎 19/09/15 1442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