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11/08 20:15:34수정됨
Name   사슴도치
File #1   IMG_20190427_102050_272.jpg (1.81 MB), Download : 3
Subject   사진에 대한 매우 사적이고 개인적인 이야기 : 무엇을 어떻게 찍을 것인가


1. 오랜만에 사진글이에요. 제목은 거창하게 썼는데 딱히 별 내용없는 글입니다. 그동안 생업에 바빠 사진도 제대로 못찍고 폰으로 대충 찍는 그런 삶을 살고 있지만, 여전히 사진은 제1취미입니다.

2. 종종 여러분들이 물어보시곤 하는 것이 제가 사용하는 카메라에 대한 질문이에요. 제가 쓰는 시스템은 마이크로포서드시스템이에요. 파나소닉과 올림푸스에서 나오는 미러리스 시스템이죠
(기술적인 내용은 https://redtea.kr/?b=3&n=4889 요 글을 한번 참고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기종으로 따지면 파나소닉 GX1, GX7, GX9, G7을 쓰고 있어요. 센서도 그리 크지않고, 어떤 사이트를 가나 이거 살바에 더 좋은거 사라는 평가를 받는 장비들이에요. 그래도 작고 예쁘고 저렴해요. 이거저거 부족한 것이 많은 시스템인데 실력이 부족한 저같은 사진사와 닮은 구석이 많아서 저는 좋아합니다.

3. 딱히 무엇을 찍어야지 하는 목적성을 가지고 찍지는 않아요. 일상에서 습관처럼 카메라를 꺼내거나 핸드폰 카메라앱을 기동시킵니다. 대부분 잘 안나오긴 하는데, 가끔씩 한두장 얻어걸리는 것 같아요.

4. 프레임 안에 재미있는 구도를 담는 것을 좋아해요. 일부러 몇몇 부분을 자르거나 가려진 상태로 찍어서, 혹은 주제를 가리지 않는 선에서 부제를 강조하여 그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는 사진들을 좋아합니다. 물론 항상 그렇게 찍을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5. 애매하거나 어려울때는 엄청 가깝게 다가가거나 앵글을 밑으로 낮춰서 찍어요. 평소에 보는 시선과 달리하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6. 사진찍는 것의 가장 큰 재미는 피사체를 쪼는 것부터 셔터를 누르는 순간까지, 세상과 유리된 느낌이 드는 그 순간이 아닐까 합니다. 실질적으로는 그리 긴 시간은 아닌데, 체감적으로는 꽤 긴 시간처럼 느껴집니다.

7. 사진을 찍은지는 14년쯤 되었는데, 귀차니즘과 남보다 떨어지는 미감으로 인해 크게 발전하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여전히 재미를 잃지 않아 다행입니다.

8. 사실 이 취미는 이미 죽어가는 취미입니다. 소수의 매니아들만 남아있고 요샌 핸드폰이 워낙 잘나와서 일반적인 기준에서 카메라는 딱히 필요가 없죠. 요샌 그냥 카메라를 사겠다고 마음먹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참 반가워요.

9. 내일은 간만에 출근하지 않는 주말입니다. 가을도 되었으니 오랜만에 출사를 나가볼까 합니다. 여러분도 오랜만에 사진을 찍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11-17 21:13)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9
  • 일상속에서 함께하는 취미 하나쯤 갖고 싶은데 많이 부럽습니다
  • 자신의 취미에 대한 고찰이 담긴 에세이 잘 읽고 갑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3 역사역사 교과서 속 신문들, 어디로 갔을까? 2 치리아 19/11/25 519 6
892 일상/생각하루 삼십 분 지각의 효과 13 소고 19/11/26 1433 24
891 창작은밀한 통역 3 작고 둥근 좋은 날 19/11/23 1221 23
890 정치/사회셰일가스는 미국의 전략을 근본적으로 변경시켰나? 6 술탄오브더디스코 19/11/22 1066 13
889 일상/생각미국이 더 이상 한국을 사랑하지 않는 이유 23 MANAGYST 19/11/22 1974 12
888 일상/생각4C - 글을 쓸 때 이것만은 기억해 두자 21 호타루 19/11/15 1166 22
887 의료/건강의사는 어떻게 사고하는가 - 3. 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