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1/08 23:22:14수정됨
Name  
Subject   꼬불꼬불 파마머리
꼬불꼬불 머리가 좋다. 난 어제 파마를 하고 나서 아주 거울을 보고 또 보고 한다. 이 머리가 왜 그렇게 하고 싶었을까. 실은 어렸을 때 비슷한 머리를 했다. 뭐, 지금처럼 파마가 잘 나와주지는 않았지만. 난 머리를 땋아서 억지로 곱슬곱슬하게 만들고는 양 머리 위에 빨간 리본을 맸다. 그때 내 기준 제일 예쁜 헤어스타일이었다. 시간이 지나 이젠 잊어버린 줄 알았는데. 어릴적 그 마음이 남아있었나 보다. 이 머리만 보면 왠지 가슴이 설렜으니.

어렸을 때 난 과자 봉지를 하나라도 쥐어주지 않으면 절대로 사진 안 찍었다. 실은 우리 고양이더러 왜 카메라만 보면 인상 쓰냐고 할 처지는 못 된다. 맛있는 게 없으면 난 그냥 눈에 힘을 팍 줬다. 커다란 눈 같은 게 나를 보는 게 싫었다. 거기다, 이건 솔직히 말하면 우리 아버지 잘못이 크다. 우리 아버지는, 새나 꽃이나 바다, 아무튼 뭔가 원거리에서 쭉 땡겨 찍거나 아주 넓은 걸 찍거나, 심하게 당겨 찍는 걸 좋아하는 사람인데. 그래서 그 렌즈로 나를 찍으면 내가 정말 볼만해진다. 나이가 들어서도 나는 아주 단호하게 말할 수 있다. 아버지가 날 찍은 사진 가운데 마음에 드는 사진이 없다고. 그나마 어릴 때 찍은 건 나은데. 아버지는 새 찍는 렌즈로 나를 찍는다. 아버지는 층암절벽 찍는 렌즈로 나를 찍는다. 아버지는 꽃 찍는 렌즈로 내 모공을 찍는다. 역시 아버지 사진은 사절이다.

여자들이 로망을 많이 가지는 꼬불머리라면 이른바 여신 머리가 있는데. 위에는 착 붙고 아래에 와서 싹 말리는 스타일이다. 보통은 짙은 머리에서 이 머리가 많이 나온다. 이 머리는 실은 뭐 세팅 펌을 하지 않아도 봉고데기 하나면 의외로 쉽게 할 수 있다. 귀찮아서 그렇지. 난 이 머리를 유튜브로 배운 뒤, 한동안 나가기 전에는 꼭 이 머리를 하곤 했다. 봉으로 돌리고 빼고 또 돌리고 다시 빼고. 이게 기술이 손에 익지 않으면 여신 머리가 아니라 일라이저 머리가 된다. 그니까 베르사이유의 장미 같은. 난 근데, 그 모양도 마음에 들어서 그러고 다닐 마음도 충분했다.

일라이저 하니까 생각나는데. 곱슬머리는 어딘가 로맨틱한 데가 있다. 한동안 긴 생머리도 유행하고, 뭐 어떤 머리도 유행하고 하지만, 왠지 머릿속 메르헨 주인공의 머리라면 컬이 들어간 머리가 떠오른다. 촌스럽지만 그런 것이다. 그리고 그 머리를 나는 펌이라고 하면 안될 것 같다. 곱슬머리도 땡이다. 내가 본 책에는 항상 그런 로맨틱한 머리를 ‘고수머리’라고 불렀다. 빨강머리 앤은 늘, 고수머리를 ‘지져서’ 올려붙이는 걸 꿈꿨다. 올림 머리로 싹 올려서 뭐 어쩌고 저쩌고. 초원의 집의 로라 엥겔스도 곱슬머리를 하고 싶어하진 않았을 것 같다. 내가 보던 나달나달한 책에는 꼭 고수머리라고 써 있었다. 이 얘기까지 하니 그 책을 빼놓을 수는 없는데. 세계 문학을 빙자한 막장 드라마가 있다. 가시나무 새.

지금 와서 생각하는 건데 14살짜리가 읽을만한 책은 아니었던 것 같다. 하긴 뭐. 그거 말고도 문제적 책들은 많이 읽었으니 나이가 무슨 상관일까. 아무튼 가시나무 새의 주인공도 고수머리를 했다. 일부러 고수머리를 한 게 아니라 ‘타고났다’고 했다. 그럼. 주인공은 미인이었으니까. 주변 아이들의 시샘을 받던 주인공은, 친구에게 이였는지 벼룩이었는지가 옮아 머리를 짧게 자르게 된다. 자랑이던 머리가 잘리고, 엉엉 울었을까. 안 울었던 걸까. 아무튼 그 책에서 그건 큰 사건이었다.

온종일 그런 책이나 읽고 있었으니 내게도 곱슬머리는 소중할 수밖에. 하지만 난 봉고데기가 아니면 그 머리를 하지 못했다. 일단 내 머리는 파마를 하면 퉤 하고 뱉어냈다. 내 머리는 나보다 고집이 세다. 탈색을 여러 번 해도 절대로 녹지 않지만 자기를 구불구불 구부리려는 시도같은 건 받아주지 않는다. 아주 대쪽같고, 지 맘대로 늘 붕 떠 있다. 이 녀석 때문에 얼마나 고생했는지. 그래도 이번엔 내가 이겼다.

곱슬머리, 고수머리, 꼬불꼬불 파마머리. 그렇지만 이번에는 클라우드 펌이란다. 그 말은 너무 거창하니까 구름 파마라고 불러야겠다. 구름 파마를 하고 나니 기분이 좋다. 어쩐지 마음도 몽실몽실, 뭔가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만 같다. 이거, 제대로 관리할 거라는 보장은 없지만.

내 마음도 구름처럼 붕붕 떠다녔으면 좋겠지만 난 아마 여기 바닥에서 바둥바둥 살 수밖에 없을 거다. 그래도 한 한달쯤은 누굴 만날 때마다 자랑할 거다. 나 파마했어. 그거 알아? 그냥 파마가 아니야. 구름 파마라고!

역시 꼬불꼬불 파마머리는 좋다.
진짜 최고라니까.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1-23 07:2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7
  • 동화 같아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2 일상/생각군대 친구 이야기 3 化神 20/02/15 656 16
921 의료/건강'코로나19'라는 이름이 구린 이유 25 Zel 20/02/14 1688 13
920 일상/생각아들놈이 대학병원에서 ADHD 판정을 받았습니다 69 아나키 20/02/06 2302 141
919 일상/생각사회주의 대 반사회주의 7 necessary evil 20/02/06 1229 25
918 일상/생각처음 느낀 늙음 3 행복한사람 20/02/03 1088 21
917 일상/생각엄마 덴마크가 나 놀렸어요 ㅜㅠ 69 구밀복검 20/01/29 5995 120
916 창작나는 행복의 나라로 갈테야. 6 작고 둥근 좋은 날 20/01/29 774 24
915 의료/건강BBC의 코로나바이러스 Q&A 14 Zel 20/01/27 1599 30
914 일상/생각멘탈이 탈탈 털린 개인카페 리모델링 후기 51 swear 20/01/23 2157 32
913 역사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15 메존일각 20/01/23 890 12
912 과학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3 Fate 20/01/22 821 19
911 경제파이어족이 선물해준 세가지 생각거리 6 MANAGYST 20/01/19 1027 10
910 경제홍차넷 50000플 업적달성 전기 79 파란아게하 20/01/17 1477 71
909 일상/생각습관 만들기 - 2달째 후기 47 카야 20/01/14 1591 37
908 일상/생각꼬불꼬불 파마머리 3 20/01/08 909 7
907 게임2019년 좋았던 게임과 별로였던 게임 뽑기 5 저퀴 20/01/07 1104 9
906 게임요즘 아이들과 하는 보드게임들 19 로냐프 20/01/04 1589 7
905 역사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1) - 아 그게 뭐요? 13 호라타래 19/12/22 1127 12
904 일상/생각올해 읽은책 간단정리 15 오디너리안 19/12/27 1514 17
903 일상/생각[펌글] 좋은게 좋은거라는 분위기가 세상을 망쳐왔다 19 Groot 19/12/27 1718 8
902 정치/사회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2) - 역사적 유물론과 홍차넷...? 9 호라타래 19/12/23 740 6
901 경제인구가 줄어드는 것만으로 경제가 망할까? 15 MANAGYST 19/12/21 2540 18
900 게임마작 치는 법 룰북 정리하여 업로드합니다. 23 호타루 19/12/19 1225 18
899 영화시카리오 - 현실에서 눈을 돌리다 29 코리몬테아스 19/12/18 2062 14
898 기타만점 부모가 아니여도 괜찮아 5 Jace.WoM 19/12/14 1556 25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