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1/23 02:21:31수정됨
Name   메존일각
Subject   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 자기 전에 가볍게 쓰는 글입니다. 



사진은 조선왕릉 앞에서 제사를 지내는 건물, [정자각]입니다. 경치 좋은 곳에 설치된 停子閣이 아니고 T자형 평면을 가진 丁字閣입니다.

지붕 위의 허연 마감이 눈에 띄는데 이것은 [양성바름]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궁궐의 정전이나 침전, 정문, 도성문, 일부 관영건축에서 보이고 건축물의 권위를 상징합니다. 경복궁 등 궁궐에서 한 번쯤 보셨을 것 같습니다.

한데 내림마루 위를 보면 이상한 토우 같은 것이 보입니다. 특수기와로 [잡상(雜像)]이라고 하는 것으로 종류는 총 10가지입니다. 기록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놓이는 순서가 대체로 정해져 있습니다. 그 뒤로 용머리를 한 용두 또는 독수리 모양의 취두 등이 놓이기도 하지만 여기서는 패스하겠습니다. 아무튼 내림마루나 추녀마루의 길이에 따라 잡상 수가 달라지는데 최소 3개 정도는 놓이게 됩니다.

확대해서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맨 앞 '녀석'은 뭘로 보이시나요?
17세기 초에 지어진 <어우야담>에는 '대당사부(大唐師父)'라고 나와 있습니다. 네, 그 유명한 <서유기>의 삼장법사 현장이죠.

그러면 그 다음 녀석들 이름도 대강 짐작이 되시겠네요. 손오공, 저팔계, 사오정입니다. 손행자(孫行者), 저팔계(猪八戒), 사화상(獅晝像)라고 표기되어 있어요. 정자각에는 없지만 그 다음에는 차례대로 마화상, 삼살보살, 이구룡, 천산갑, 이귀박, 나토두(귀찮으니 한자는 패스)가 있습니다.

20세기 초 기록인 <상와도>에는 그림도 나와 있습니다. 개수는 <어우야담>과 같은데 이름이 조금 다릅니다.


출처: <한국건축용어사전>

그런데 말이죠. 맨 앞 '분'이 정말로 삼장법사로 보이십니까? 몽골식 삿갓을 쓰고 갑옷을 입은 모습을 보면 영락없는 군인 아닙니까? 그리고 철저한 숭유국가 조선에서 불교 인물을 권위 건축물 위에 올려두었다는 게 믿기 어렵잖아요.

17세기 중반에 간행된 <창덕궁수리도감의궤>에 보면 잡상의 이름이 제법 다릅니다. 손행자, 손행자매, 준견, 준구, 마룡, 산화승, 악구 등으로 나와 있어요. 손오공만 그대로네요. 손오공의 성격을 생각해 보면 갑옷을 두른 모습이 그럴 듯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다시 두 번째 사진으로 넘어가서, 정자각의 세 번째 코를 보면 아무래도 개보다는 돼지를 묘사한 게 맞는 것 같잖아요. 알쏭달쏭합니다.

사실 이 잡상에 대해서는 아직 충분한 연구가 이루어지지 못한 상태입니다. 잡상 개개의 의미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것은 물론이고, 고려 이전에는 잡상이 놓였다는 명확한 사료나 유물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조선시대부터 놓인 것만 확실하게 알려져 있습니다.

왜 <서유기>의 등장인물 이름이 붙었는지도 모릅니다. 국내에 <서유기>가 유입된 것은 여말선초 무렵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불교적 색채에 괴력난신이 판치는 <서유기>는 공식적으로 배척됐을 것이나, 사대부를 비롯 일반 백성에까지 어느 정도 인기가 있었고 이것이 잡상의 명명에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화마를 제압한다는 의미에서 벽사의 내용이 들어있는 <서유기>가 연결되고, 자연스레 소설의 등장인물 이름이 잡상 하나하나에 붙었을 수도 있겠죠.

P.s. 첫 번째 사진과 두 번째 사진의 잡상 개수가 다른 것은 다른 정자각이기 때문입니다. 첫 번째 것은 건릉(정조), 두 번째 것은 융릉(사도세자, 장조 추존)의 것입니다. 착오 없으시기 바랍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2-04 18:05)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4 철학/종교나이롱 신자가 써보는 비대면예배에 대한 단상 12 + T.Robin 20/08/31 744 6
    1003 문화/예술한복의 멋, 양복의 스타일 3 아침커피 20/08/30 594 5
    100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 맛의 구조와 설계 그리고 변주 - 1 21 나루 20/08/26 1162 14
    1001 일상/생각타임라인에서 공부한 의료파업에 대한 생각정리 43 거소 20/08/25 3301 80
    1000 일상/생각뉴스 안보고 1달 살아보기 결과 11 2020禁유튜브 20/08/18 1802 29
    999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7) - 마이 리틀 섹시 포니 28 호라타래 20/08/18 1525 23
    998 문화/예술술도 차도 아닌 것의 맛 7 아침커피 20/08/17 896 19
    997 요리/음식대단할거 없는 이탤리안 흉내내기. 15 legrand 20/08/16 1268 22
    996 여행[사진多/스압]푸른 파도의 섬 - 울릉도 이것저것 20 나단 20/08/15 718 18
    995 일상/생각풀 리모트가 내 주변에 끼친 영향 16 ikuk 20/08/12 1118 30
    994 철학/종교최소한 시신은 없었다 6 아침커피 20/08/10 1412 17
    993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24 아침커피 20/08/06 2217 47
    992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1257 16
    991 문학사랑하는 법 26 아침커피 20/07/28 1720 36
    990 역사1911년 영국 상원의 탄생 2 코리몬테아스 20/07/27 903 6
    989 여행속초, 강릉 여행 가볍게(?) 정리 34 수영 20/07/27 1434 9
    988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3) – Leica X2 (이미지 다량 포함) 12 *alchemist* 20/07/23 826 7
    987 일상/생각천하장사 고양이 1 아침커피 20/07/21 894 8
    986 일상/생각Kimchi Warrior의 탄생 7 이그나티우스 20/07/19 1150 8
    985 일상/생각자기 객관화라는 덫 9 necessary evil 20/07/17 1875 17
    984 일상/생각한 가족의 고집, 그리고 나의 고집에 대한 고백 자몽에이드 20/07/14 850 9
    983 여행나무를 만나러 가는 여행 3 하얀 20/07/14 681 11
    98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40 나루 20/07/13 3027 28
    981 철학/종교자제력, 지배력, 그리고 이해력 13 기아트윈스 20/07/10 1883 29
    980 일상/생각40대 부부의 9급 공무원 도전기 36 4월이야기 20/07/08 2736 5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