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5/13 10:38:30수정됨
Name   사이시옷
Subject   제주도에서의 삶

  퇴근길은 산중턱 - 시골 - 신도시로 이어진다. 회사에서 나와 내리막길을 쭈욱 내려가면 파란 하늘과 바다의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하늘과 바다는 경계선이 희미하다. 여객기와 컨테이너선을 봐야 그 둘을 구분해 낼 수 있다. 한치철이 되면 저녁 바다는 온통 새하얀 빛으로 가득 차는데 그게 참 장관이다.

  내려오다 보면 작고 구불구불한 길 주위에 푸른 귤밭이 펼쳐지고 옆쪽 공터엔 벌이 붕붕 날아다니는 양봉장도 조그맣게 자리 잡고 있다. 비릿한 흙내음이 지나가면 꽃의 향기가 코를 가득 채운다. 이곳을 조금 더 지나면 작은 공장과 고철상 사이로 거대하고 낡은 트럭이 미꾸라지처럼 굽이굽이 빠져나가곤 한다.

  회사가 산중턱이라 집 근처에 다다르면 귀가 먹먹해진다. 이제 눈앞에는 아파트로 가득한 신도시가 모습을 드러낸다. 여기에 아늑한 내 보금자리가 있다. 겉으로는 서울과 꽤나 비슷하다. 아파트 많고 가게 많고. 이렇게 퇴근하는 길의 풍경은 꽤나 다채롭다. 계절마다 변화무쌍해 운전의 지루함을 느낄 틈이 없다.


  서울쥐인 나에게 제주는 재미있는 곳이다. 시골도 아니고 도시도 아니다. 껍질을 요렇게 까도 저렇게 까도 도시의 모습만 나오는 서울에 비해 한 커풀만 벗기면 귤밭이 펼쳐지는 제주의 모습이 어떤 때는 가냘프고 어떤 때는 사랑스럽다.

  조금만 걸어가도 바다가 펼쳐져 일 년 내내 서핑을 즐길 수 있어서 좋다. 차를 타고 20분만 나가 텐트를 쳐도 멀리 여행 온 것 같아 좋다. 조금만 움직여도 일상에서 벗어날 수 있다. 도시의 껍질이 얇기에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마음에 안 드는 점도 있다. 제주에 온지 4년이 되어가니 서울 가면 먹고 싶은 음식들이 마음속에 줄을 선다. 전국 맛집은 서울에 몰려있다는 말에 격히 공감한다. 제주의 맛집은 대부분 메뉴가 비슷하거나(향토음식) 인스타용(관광용)이다. 그래서 선택의 폭이 좁다. 요즘엔 석촌동의 돼지야채곱창을 먹고 싶다. 잘 가던 분식집의 떡꼬치와 순대볶음도 그립다.


  그래도 이젠 서울로 돌아가지 않아도 괜찮겠다 싶다. 이곳이 좋아지는데 퍽 오래 걸렸다. 정확히 말하면 제주가 싫은 게 아니었다. 이유는 어찌되었던 경쟁하는 삶에서 도태되었고, 실패해서 제주에 왔다 생각했다. 이 장소가 아니라 내 자신이 싫었었다.

  출퇴근길에 흙내음을 맡으면, 서핑 보드 위에 누워 파도 소리를 듣고 있으면 작지만 내 마음을 적당히 채우는 행복감을 느낀다. 마음속의 나는 이제야 조금씩 고요함을 배우는 듯하다. 끊임없이 나를 채찍질하는 모습도 볕에 내놓은 해삼같이 녹아내렸으면 한다. 작지만 소중한 일상이 지금처럼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5-25 23:5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6
  • 혼저옵서예
  • 키야 제 마음을 살살 달래주는 글이에요
이 게시판에 등록된 사이시옷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78 체육/스포츠깊게 말고 높게 - 축구력과 키의 관계 18 다시갑시다 20/07/03 562 9
977 과학사칙연산 아니죠, 이칙연산 맞습니다. (부제: 홍차넷 수학강의 시즌2 프롤로그) 35 캡틴아메리카 20/07/02 787 5
976 꿀팁/강좌최신 이슈 ☆무료☆로 받아 보세요! 17 + 사슴도치 20/07/01 862 13
975 여행[사진多]제주도 2박3일 먹방기 10 나단 20/06/24 937 12
974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6) - 좋거나, 나쁘거나, 미운 폴리아모리 33 호라타래 20/06/23 1137 12
973 일상/생각자격은 없다. 101 절름발이이리 20/06/22 3320 40
972 창작그러니까, 원래는 4 심해냉장고 20/06/18 1134 13
971 정치/사회그냥 이야기 12 Schweigen 20/06/16 922 24
970 의료/건강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5 아목 20/06/14 724 35
969 일상/생각참 사람 맘은 쉽게 변한다.. 25 whenyouinRome... 20/06/13 1834 47
968 정치/사회미국 제2의 독립기념일과 트럼프 - saying the quiet part out loud 8 다시갑시다 20/06/12 665 15
967 역사경찰사와 영국성 4 코리몬테아스 20/06/08 755 8
966 일상/생각공부하다 심심해 쓰는 은행원의 넋두리 썰. 14 710. 20/06/06 1937 32
965 일상/생각흑인들이 죽을 수밖에 없는 국가 미국 19 가람 20/06/05 2248 67
964 문화/예술간송미술관 두 보물 불상의 경매 유찰, 그리고 아무 소리 13 메존일각 20/06/01 924 18
963 여행[사진多/스압]프레이케스톨렌 여행기 7 나단 20/05/30 804 15
962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4 Schweigen 20/05/26 1196 33
961 과학고등학교 수학만으로 수학 중수에서 수학 고수 되기 11 에텔레로사 20/05/22 1624 7
960 일상/생각웃음이 나오는 맛 11 지옥길은친절만땅 20/05/17 1271 11
959 일상/생각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에 대한 반성, 무식함에 대한 고백 18 메존일각 20/05/16 2148 49
958 일상/생각제주도에서의 삶 15 사이시옷 20/05/13 1717 26
957 기타출산과 육아 단상. 16 세인트 20/05/08 1272 19
956 일상/생각나는 내가 바라는 사람이 되어가고 있는가. 9 켈로그김 20/05/06 1446 34
955 일상/생각할아버지 이야기 10 私律 20/05/03 820 16
954 일상/생각큰고모님 4 Schweigen 20/05/02 1354 2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