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6/16 05:43:42수정됨
Name   Schweigen
File #1   39C45202_F928_4A78_AEFF_3F529A7956DA.jpeg (590.7 KB), Download : 0
File #2   20F4E6F7_8B0B_4407_8B22_905D6EE76AE1.jpeg (92.1 KB), Download : 0
Subject   그냥 이야기




며칠새 제가 다니는 거의 모든 커뮤에 신안군 안좌도가 지역관광상품으로 보라색 마케팅을 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왔어요.

그리고 예상대로 염전노예, 교사성폭행, 지역관행 드립까지 나오며 그동네에 대한 온갖 조롱과 비아냥으로 가득했어요.

저기 안좌도는 염전이 없는 그냥 농사짓고 고기잡는 섬마을이어요. 여교사 집단성폭행이 일어난 흑산도와는 뱃길로 세시간 거리이구요.

그런건 중요하지 않겠죠. 신안군과 거기 사는 주민들은 악마들이어야 하니까요. 또 신안군 전체 인구는 4만명 남짓... 5천만의 0.1%정도 절대적인 소수니까요. 신안군엔 72개의 섬이 있다는 것도, 끝에서 끝까지 4시간이 넘게 서울보다 더 걸린다는 것도 중요하지 않겠죠. 관할 법원 판사는 로테이션으로 정기적으로 순환되는것도, 아무것도요.

신안은 악마이어야만 하니까요.

하지만 남자는 잠재적범죄자 한남 6.9엔 누구보다 분노해요. 인구의 절반인 절대 다수니까... 한국인이 인종차별을 당하면 같이 목소리를 내요. 5천만이니까.

부산 토막살인 사건이 났다고, 인천에서 유아 납치 살해가 났다고, 광주에서 조폭이 사람을 죽여도, 서울에서 여중생 집단강간이 있어도 신안이 되지는 않았어요. 수백 수천만이 사는 곳이니까요. 부산, 서울, 대구, 광주가 오히려 더 심한 악마들이 사는 곳이어야 하는데 누구도 그리 말하지 않죠.

치안 때문이라고도 해요. 젊은 성인 남자도 안전하지 못하다구요. 경찰도 믿을 수 없고 다 한패라구요. 근거는 필요 없어요. 악마들이 사는 곳이니까 대도시 경찰들이 피해자 바꿔치기 하는것도 도움을 외면해 살해당했던 것도 상관 없어요.

지역유착 때문이라고도 해요. 하지만 생계형 방산비리가 일상이고 살인사건도 덮어버리는 군대지만 군인들에게 연대책임을 묻지 않아요. 도리어 군인 욕하는 사람을 탓하겠죠.

관행 때문이라고도 해요. 간호사들이 태움을 해도 변호사 전관예우가 있어도 해병대 악습이 끊이지 않아도 엄한 간호사를 변호사를 해병대를 욕하면 도리어 정신차리라 핀잔을 듣겠죠.

하지만 신안사람들에겐 그래도 돼요. 4만명 남짓이니까요.

그래서 저는 다르냐구요? 아니요. 저도 똑같아요.

바로 삭제하기 했지만 며칠전 전체 기자들을 싸잡아 욕하는 심한 댓글을 달았어요. 나름의 타당한 이유가 있다지만 솜털만큼도 안되는 것이었어요. 업보가 있으니 그래도 된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그 업보라는것도 제가  마음대로 정한것이었죠

아마 저는 같은일을 반복할지도 모르겠어요. 아니... 그럴 가능성이 높아보여요.


그래서...

차별이니 혐오니 그런 거창한 이유가 아닌 그저 이글은 반성문이에요. 저도 하나 다를바 없기 때문에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6-28 14:21)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4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75 여행[사진多]제주도 2박3일 먹방기 9 + 나단 20/06/24 740 11
    974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6) - 좋거나, 나쁘거나, 미운 폴리아모리 33 호라타래 20/06/23 881 11
    973 일상/생각자격은 없다. 94 절름발이이리 20/06/22 2939 37
    972 창작그러니까, 원래는 4 심해냉장고 20/06/18 1041 13
    971 정치/사회그냥 이야기 12 Schweigen 20/06/16 838 24
    970 의료/건강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5 아목 20/06/14 636 33
    969 일상/생각참 사람 맘은 쉽게 변한다.. 25 whenyouinRome... 20/06/13 1701 47
    968 정치/사회미국 제2의 독립기념일과 트럼프 - saying the quiet part out loud 8 다시갑시다 20/06/12 598 15
    967 역사경찰사와 영국성 4 코리몬테아스 20/06/08 682 8
    966 일상/생각공부하다 심심해 쓰는 은행원의 넋두리 썰. 14 710. 20/06/06 1815 32
    965 일상/생각흑인들이 죽을 수밖에 없는 국가 미국 19 가람 20/06/05 2113 63
    964 문화/예술간송미술관 두 보물 불상의 경매 유찰, 그리고 아무 소리 13 메존일각 20/06/01 851 18
    963 여행[사진多/스압]프레이케스톨렌 여행기 7 나단 20/05/30 745 15
    962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4 Schweigen 20/05/26 1136 33
    961 과학고등학교 수학만으로 수학 중수에서 수학 고수 되기 11 에텔레로사 20/05/22 1543 7
    960 일상/생각웃음이 나오는 맛 11 지옥길은친절만땅 20/05/17 1214 11
    959 일상/생각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에 대한 반성, 무식함에 대한 고백 18 메존일각 20/05/16 2093 49
    958 일상/생각제주도에서의 삶 15 + 사이시옷 20/05/13 1633 25
    957 기타출산과 육아 단상. 16 세인트 20/05/08 1210 19
    956 일상/생각나는 내가 바라는 사람이 되어가고 있는가. 9 켈로그김 20/05/06 1383 34
    955 일상/생각할아버지 이야기 10 私律 20/05/03 775 16
    954 일상/생각큰고모님 4 Schweigen 20/05/02 1327 27
    953 일상/생각한국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와 영미(英美)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의 차이점 16 ar15Lover 20/05/01 2135 5
    952 정치/사회[번역-뉴욕타임스] 삼성에 대한 외로운 싸움 6 자공진 20/04/22 1980 25
    951 일상/생각돈으로 헌신에 감사 표하기 28 구밀복검 20/04/22 2963 25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