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6/24 00:11:06
Name   나단
Subject   [사진多]제주도 2박3일 먹방기
지난 주말 나홀로 제주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렌트카를 이용해 남쪽과 서쪽만 집중적으로 돌아다닌 일정이였어요.

사실 먹방기라 칭하기엔 돌아다니기 바빠 먹는것을 등한시한 편이지만 그런만큼 길지않아 한편으로 다 올려볼만하더군요.

그럼 바로 시작할께요!



첫 날 차를 찾고 가장 처음 들린 김희선 제주 몸국.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줄은 딱히 없었습니다.

작년에 분명 몸국을 먹었었는데 그때랑은 또 다른 느낌. 이번이 좀 더 비렸어요. 서귀포쪽이랑 좀 차이가 있나? 한그릇을 미처 다 먹기 전에 질리더군요.

별점 3/5



점심으로 먹은 모슬포항 부두식당 자리물회. 고등어회로 유명한 집이지만 혼자이니 그냥 물회만. 잔가시가 많아 거슬렸지만 그래도 맛은 굿굿

별점 3.5/5



용머리해안 입구 커피스케치의 헤이즐럿 라떼. 날이 흐릴수록 검은 모래 해변과 바위가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뷰 맛집. 맛은 가격 생각하면 솔직히 좀...

별점 3/5



첫 날 일몰 포인트였던 박수기정 근처 카페 루시아의 말차라떼. 커피스케치보단 더 좋았어요.

별점 3.5/5



정신없이 먹었더니 사진이 이런 것 밖에ㅠ 중문에 위치한 가람돌솥밥의 전복돌솥밥. 첫날의 베스트. 펄펄 끓는 돌솥에 마가린과 간장을 넣고 비빈 후 옮겨담고 누룽지까지 끓여먹으면...크으으

별점 4/5



아점으로 먹은 서귀포 센트로의 부채살 크림 리조또. 방문 당일이라도 사전 예약을 하지않으면 헛걸음할 가능성이 커요. 단품을 시켜도 에피타이저와 디저트 그리고 음료까지 줘서 좋았고(16,000원) 맛있지만 살짝은 느끼한 리조또를 피클로 균형을 잡으니 굉장히 맛이가 있었읍니다. 이번 여행 베스트.

별점 4.5/5



서귀포 오하효. 한다리 건너 아는 분이 하는 카페라 갔는데 오...좋네요? 핸드드립 커피와 휘낭시에를 전문으로 취급하는데 커피도 좋았고 휘낭시에가 존맛탱입니다. 넘 맛나서 2개 더 테이크아웃 했지 뭐에요. 털보 아저씨가 주인이신데 제가 낯을 많이 가려서 소개받고 왔다고 말을 못함 흑흑

별점 4/5



애월 멕시칸 전문점 라스또르따스에서 테이크아웃한 피칸테 샌드위치와 편의점 제주감귤쥬스.

아점에 이어 이번에도 탁월한 선택. 맛있습니다! 샌드위치뿐 아니라 타코나 쉬림프박스 등도 판매하는데 재방문해서 다른 것도 먹어보고싶어요.

별점 4/5



제주도서 삼다수 마시는건 국룰이지.

별점 5/5



이런 곳도 있구나 기억에만 담아두고 잊고있다 우연히 마주친 카페콜라. 코카콜라와 관련된 여러 수집품들이 있는 작은 박물관 겸 카페입니다. 사실 안을 구경할 생각은 없었고 제로콜라나 한병 사서 나가야지했는데 입장하려면 음료를 꼭 사야한다고 자꾸 눈치를 주시길래 바닐라콕을 주문했어요. ...맛엄쪄ㅠ

별점 1.5/5



신창풍차해안도로가 보이는 울트라마린의 콜드브루. 후안 소토 티셔츠를 입고다닌 날인데 바리스타분이 알아봐주셔서 커피를 기다리는 동안 러셀 한국행 같은 야구 이야기를 잠깐 했습니다. 사진 찍기 좋은 뷰포인트가 장점. 커피도 나쁘지않아요.

별점 3.5/5

저녁은 첫날 눈여겨본 숙소 근처 혼술집에서 해결하려했는데 휴무일 체크를 제대로 못해서 제꼈습니다...슬퍼



다음 날 일찍 들린 서귀포 베케. 정원이 아름다운 카페입니다. 작년 방문때 워낙 인상 깊었어서 2회차 방문을 했어요. 커피가 안땡겨서 블루베리 크럼블과 분다버그 진저를 선택. 크럼블이 따끈해서 맛나요.

별점 4/5



제주에서의 마지막 끼니. 제주시청 아래 올래국수 본점의 고기국수. 주택가 골목이라 주차장이 없다시피해서 주차하는데 15분 웨이팅에 15분 걸렸습니다. 손님이 많지만 회전이 빨라서 웨이팅은 생각만큼 길지않았어요. 조금 와일드한 편인데 돼지국밥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무난하게 좋아할 맛이라는 생각.

별점 3.5/5



시간이 조금 남아 이호테우를 걷다 산 캔크피. 이름을 보고 생각될 바로 그 맛.

별점 2.5/5



공항서 대기하며 마신 카페 오가다의 배도라지 에이드. 공항에선 뭔갈 시키지맙시다.

별점 1.5/5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7-05 21:24)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2
  • 먹방기 별점 5/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88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3) – Leica X2 (이미지 다량 포함) 12 *alchemist* 20/07/23 424 6
987 일상/생각천하장사 고양이 아침커피 20/07/21 481 8
986 일상/생각Kimchi Warrior의 탄생 6 이그나티우스 20/07/19 762 8
985 일상/생각자기 객관화라는 덫 9 necessary evil 20/07/17 1394 17
984 일상/생각한 가족의 고집, 그리고 나의 고집에 대한 고백 자몽에이드 20/07/14 576 9
983 여행나무를 만나러 가는 여행 3 하얀 20/07/14 479 11
98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40 나루 20/07/13 2550 26
981 철학/종교자제력, 지배력, 그리고 이해력 13 기아트윈스 20/07/10 1499 29
980 일상/생각40대 부부의 9급 공무원 도전기 36 4월이야기 20/07/08 2175 50
979 일상/생각집밥의 이상과 현실 42 이그나티우스 20/07/06 1678 43
978 체육/스포츠깊게 말고 높게 - 축구력과 키의 관계 22 다시갑시다 20/07/03 943 9
977 과학사칙연산 아니죠, 이칙연산 맞습니다. (부제: 홍차넷 수학강의 시즌2 프롤로그) 36 캡틴아메리카 20/07/02 1265 5
976 꿀팁/강좌최신 이슈 ☆무료☆로 받아 보세요! 17 사슴도치 20/07/01 1347 15
975 여행[사진多]제주도 2박3일 먹방기 10 나단 20/06/24 1189 12
974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6) - 좋거나, 나쁘거나, 미운 폴리아모리 33 호라타래 20/06/23 1504 12
973 일상/생각자격은 없다. 101 절름발이이리 20/06/22 3829 42
972 창작그러니까, 원래는 4 심해냉장고 20/06/18 1343 13
971 정치/사회그냥 이야기 12 Schweigen 20/06/16 1098 24
970 의료/건강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5 아목 20/06/14 954 36
969 일상/생각참 사람 맘은 쉽게 변한다.. 25 whenyouinRome... 20/06/13 2091 49
968 정치/사회미국 제2의 독립기념일과 트럼프 - saying the quiet part out loud 8 다시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