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8/06 17:42:37
Name   아침커피
Link #1   https://crmn.tistory.com/96
Subject   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전산을 업으로 삼다 보니 습관적으로 최적화를 생각하게 됩니다. 코드를 이렇게 바꾸면 속도가 몇 퍼센트 빨라질까에서부터 시작해 몇 시 몇 분에 집에서 나가서 몇 번 버스를 몇 분 동안 기다리다가 그래도 버스가 안 오면 전철을 타고 가는 것이 소요 시간의 기대값을 가장 짧게 만들까 하는 생각에 이르기까지 최적화라는 주제는 항상 제 머릿속에 박혀 있습니다. 어쩌면 벽(癖)이라고 불러도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집에서 설거지를 할 때면 종종 동시에 세탁기를 돌려 놓곤 했습니다. 세탁기는 무조건 한 시간동안 돌아야 하니 설거지를 하는 동안 세탁기를 돌려 놓으면 설거지가 끝날 때 즈음에 세탁도 얼추 끝날 거고, 그러면 시간 낭비 없이 바로 빨래를 널 수 있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이걸 전산 용어로는 파이프라이닝(pipelining) 이라고 하지요.

그런데 이런 방식이 시간의 양은 최적화해주지만 시간의 질은 최적화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요즘 깨닫고 있습니다.

설거지를 마쳐갈 때 즈음이면 커피 한 잔 내려 마시면서 조금이라도 쉬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러다가 책장에 꽂혀 있는 책도 한 번 꺼내서 뒤적거려 보게 되고, 아니면 노래라도 한 곡 듣게 될 것입니다. 아니면 한 10분 정도 잠깐 누워서 눈을 감고 조용히 있을 수도 있겠지요. 어쩌면 때맞춰 창 밖에서 짹짹거리는 새 소리를 듣게 될 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설거지를 끝내고 나면 빨래도 딱 맞춰서 끝나 있으니 커피도 못 마시고, 책도 못 펼쳐 보고, 노래도 못 듣고, 잠깐 누워있거나 새 소리를 듣는 것은 더더욱 못한 채 바로 빨래를 널어야 합니다. 그렇게 빨래를 다 널고 제습기까지 틀고 나면 마치 내일의 죠의 마지막 장면처럼 털썩 주저앉아서 "하얗게 불태웠어..." 라고 중얼거리게 됩니다. 시간이 많이 생기기는 했지만 그 시간은 제가 힘이 다 빠진 채 널부러져 있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죽은 시간입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전산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시간을 최적화하면 필연적으로 CPU 사용량은 올라가게 되어 있습니다. 쉽게 말해 스마트폰이 뜨끈뜨끈해지고 배터리가 빨리 닳게, '광탈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제는 시간의 양이 아니라 질을 생각해야 할 때입니다. 레닌은 양이 곧 질이라고 했다지만 그 말은 적어도 설거지와 빨래 후의 쉬는 시간에는 적용되지 않는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도 다 된 빨래가 세탁기에서 저를 기다리고 있지만 무시한 채 이렇게 조금이라도 쉬려고 앉아 있으니 새 글 하나를 쓸 수 있지 않았나요. 자, 이제는 설거지 할 때는 설거지만, 빨래 할 때는 빨래만 합시다. 그 사이의 비는 시간은 최적화해서 없애버려야 하는 시간이 아니라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서 기지개라도 키고 커피라도 한 잔 내려 마셔야 하는 생명의 시간입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8-15 10:4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7
  • ㅋㅋㅋ
  • 요즘 날씨에 빨래를 게을리널면 남새가 납니다 선생님... 어서 가시지요
  • 너무 멋진 글!잘 읽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4 철학/종교나이롱 신자가 써보는 비대면예배에 대한 단상 12 T.Robin 20/08/31 753 6
1003 문화/예술한복의 멋, 양복의 스타일 3 아침커피 20/08/30 599 5
100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 맛의 구조와 설계 그리고 변주 - 1 21 나루 20/08/26 1166 14
1001 일상/생각타임라인에서 공부한 의료파업에 대한 생각정리 43 거소 20/08/25 3302 80
1000 일상/생각뉴스 안보고 1달 살아보기 결과 11 2020禁유튜브 20/08/18 1807 29
999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7) - 마이 리틀 섹시 포니 28 호라타래 20/08/18 1529 23
998 문화/예술술도 차도 아닌 것의 맛 7 아침커피 20/08/17 900 19
997 요리/음식대단할거 없는 이탤리안 흉내내기. 15 legrand 20/08/16 1272 22
996 여행[사진多/스압]푸른 파도의 섬 - 울릉도 이것저것 20 나단 20/08/15 719 18
995 일상/생각풀 리모트가 내 주변에 끼친 영향 16 ikuk 20/08/12 1120 30
994 철학/종교최소한 시신은 없었다 6 아침커피 20/08/10 1414 17
993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24 아침커피 20/08/06 2219 47
992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1257 16
991 문학사랑하는 법 26 아침커피 20/07/28 1721 36
990 역사1911년 영국 상원의 탄생 2 코리몬테아스 20/07/27 904 6
989 여행속초, 강릉 여행 가볍게(?) 정리 34 수영 20/07/27 1436 9
988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3) – Leica X2 (이미지 다량 포함) 12 *alchemist* 20/07/23 828 7
987 일상/생각천하장사 고양이 1 아침커피 20/07/21 894 8
986 일상/생각Kimchi Warrior의 탄생 7 이그나티우스 20/07/19 1150 8
985 일상/생각자기 객관화라는 덫 9 necessary evil 20/07/17 1876 17
984 일상/생각한 가족의 고집, 그리고 나의 고집에 대한 고백 자몽에이드 20/07/14 850 9
983 여행나무를 만나러 가는 여행 3 하얀 20/07/14 681 11
98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40 나루 20/07/13 3028 28
981 철학/종교자제력, 지배력, 그리고 이해력 13 기아트윈스 20/07/10 1883 29
980 일상/생각40대 부부의 9급 공무원 도전기 36 4월이야기 20/07/08 2737 5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