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유할 맛집 정보 글을 올려주세요.
Date 19/10/05 21:04:16
Name   메존일각
Subject   [영등포] 토속적인 순대국, '호박집'
집 근처에 맛난 순대국집이 없어 찾아보다 발견한 곳입니다.
유명인 모 씨가 즐겨찾는다 이런 얘긴 쓸데없으니 빼고, 집에서 별로 멀지 않아 저녁도 먹을 겸 방문해 보았습니다.

한 가지 전제를 하자면, 저는 순대국에 들어가는 찰순대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분식으로써는 좋아합니다)
순대국이 대단히 대중적인 음식이지만 국밥에 들어있는 찰순대는 성의 없는 느낌이랄까, 그래서 찰순대 국밥은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하고 '고급스러운 순대'가 들어간 순대국을 좋아합니다. 그런데 호박집은 찰순대 국밥집입니다.

일단 제법 오래된 집입니다. 1966년도부터라니까 홍차넷 선생님들 평균 생년과 비슷하다고 봅니다.



내부 사진은 찍지 않았는데 생각 외로 넓었습니다. 테이블 형태를 보니 오래된 집은 맞구나 싶더라고요.
오후 7시쯤 방문하였을 때 손님은 제법 많은 편이었는데, 손님들 연령대는 50~60대 이상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이 장노년층 분들이 자주 찾는다는 얘기죠.
 


이 집의 메뉴판입니다. 저는 순대국 특을 주문했습니다.



밑반찬입니다. 부추무침은 자극적이지 않아 적당히 먹을 만했고 깍두기는 평범보다 조금 나았던 수준이었던 반면, 이집 반찬의 백미는 갓김치였습니다. 매우 맛있어서  한 접시 더 달라고 말씀드렸네요.



순대국이 나왔습니다. 간은 모두 맞춰져 있었고, 머릿고기의 양이 꽤 많았습니다. 오소리 등은 없더군요.
양은 특치고는 평범한 수준이었습니다. 좀 잘 나오는 보통 순대국 정도의 양이었어요.
국물을 한 번 떠먹어보니 깔끔한 맛은 아니고 적당히 걸죽하고 진한 느낌이었습니다.



처음 나온 순대국을 조금 간을 더 맞춰서 휘적인 사진입니다. 저는 밥의 찰기로 인해 국물이 끈적해지는 것은 싫어하기 때문에 공기밥을 절반 정도 비운 후 국물에 마는데요. 밥 따로 국 따로 먹을 때 국물을 떠먹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맛이 있었단 소리죠. 이 집 순대국의 맛을 뭐라고 표현해야 하나 집으로 오면서 고민을 좀 해봤는데, 이 집의 맛은 국물맛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진하고 들깨가루가 섞인 걸 감안해도 걸죽하고 조금 텁텁합니다. 애석하게도 찰순대는 오래 삶아지던 것이었는지 많이 으깨졌기도 했고, 그냥 그랬습니다. 고급스러운 순대가 들어가서 순대국의 풍미가 살아나는 맛집들이 많기 때문에 '순대국' 측면에서 아주 맛난 집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국물맛이 좋고, 갓김치의 맛이 휼륭해서 개인적으로 다시 갈 의사는 있습니다.
일부러 찾아가서 먹을 정도의 맛은 아니고 영등포 쪽에 들르실 일이 있다면 가볼 정도는 됩니다.

안 먹어봤지만 국물맛을 생각하면 내장국밥이 매우 맛있을 것 같아요.
다음에는 내장국밥을 먹어봐야겠습니다.

위치는 다음과 같습니다.

호박집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로 237-1


https://place.map.kakao.com/1687512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