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유할 맛집 정보 글을 올려주세요.
Date 19/11/25 21:12:30
Name   남편
File #1   인생감자탕.jpg (83.2 KB), Download : 0
File #2   볶음밥은_별로.jpg (111.4 KB), Download : 0
Subject   [숙대입구역] 일미집




원래 감자탕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감자탕들은 어딜가나 비슷한 맛.. 들깨가루 듬뿍에 매콤한 맛..

지인 모임에서 누님 한 분이 감자탕집을 모임 장소로 잡았다길래

'그냥 원래 잘 먹는 음식이니까.' 하고 갔습니다.

..

허름한 점포.. 삐걱거리는 바닥.. 매장 첫 이미지는 사실 별로였네요.

감자탕이 끓기 전에 반찬으로 나온 김치를 한 젓가락 먹었는데..

응? 열무김치인줄 알았는데 갓김치네? 근데 뭐 이리 맛있지?

혼자 갓김치 두 그릇은 먹은 것 같습니다.

같이 나온 깍두기도 맛 없지는 않았는데, 갓김치에 비하면 너무 평범하더군요.

국물이 끓어오릅니다. 일단 뼈 하나 발라먹으려고 앞접시에 옮겨담고..

국물을 먹을 수 있는 작은 그릇에도 국물을 한 국자 덜었습니다.

일단 날도 춥겠다 한 숟가락만 먹고 고기 발라서 국물에 적셔 먹어야지.. 생각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국물을 원샷했더군요. -ㅅ-)a

감자탕계의 평양냉면이라고 해야할까요? 담백한데 깊은 맛..

정말 가방 속에 있는  텀블러에 남은 국물 부어서 들고 오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고기도 발라먹는데 골수 같은 부분들이 보이더군요.

감자탕 먹으면서 골수 발라먹은 건 참 오랜만입니다.

..

볶음밥은 상대적으로 평범했습니다.

밥 볶을 때 넣은 김가루에서.. 뭔가 봉지에서 뜯은 뒤 오래 놔둔 뒤에 쓴 것과 같은 냄새가..

막판에 좀 김새긴 했습니다. 그래도 볶음밥은 꾸역꾸역 먹고 나왔습니다. 먹을만은 했거든요.

..

추가로.. 나름 인지도도 있고, 연식이 좀 된 맛집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의 세심함에 놀랐습니다.

돼지 등뼈 뜯으며 이야기 하고 있는데 어느 순간 와서 뼈그릇 비워주고

보리차 맛있어서 드링킹 하고 있는데 빈 병 채워주고 가시고..

뭔가 노포스럽지 않은 친절함이라서 기분이 더 좋았습니다.

뭐.. 국물과 갓김치만으로도 인생 감자탕집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양도 가격도 나쁘지 않았고요.

사무실 근처였으면 진짜 주 1회 이상 필수 방문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들깨가루 듬뿍 넣고 걸쭉하고 진한 국물맛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호불호가 조금 갈릴 것 같은 맛입니다. 참고하세요.



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홍차넷 맛집 지도 18 Toby 15/08/24 10992 4
공지 맛집 게시판 이용 안내 Toby 15/06/19 5761 1
967 강남[오금동] 독천낙지골 3 + 맛집왕승키 19/12/10 137 3
966 부산·경남[해운대] 청사포 카페 '꿈+블렌딩' Moleskin 19/12/04 203 3
965 강북[연희동] 쿳사(COOTTHA) 2 Moleskin 19/12/04 346 2
964 강북[숙대입구역] 일미집 4 남편 19/11/25 601 5
962 강남[서울대입구] 홍미닭발(feat. 먹태) 2 바닐라아이스 19/11/21 421 1
961 기타[전국] 푸딘코 인스타그램 맛집 지도 아재 19/11/19 1543 5
960 강남[선릉역] 스시소라 대치점 11 남편 19/11/17 745 1
959 대전·충청[청주] 수이재 1928 풀잎(풀잎) 19/11/15 390 1
958 강북[중구] 마포쭈꾸미숯불구이 3 메존일각 19/11/10 496 3
957 강북[군자]마리모-집밥느낌 일본가정식 그리고 생맥주 한잔 1 TheORem 19/11/09 515 0
956 강남[반포] 강소식당 - 제주식 돼지 숯불양념구이 10 메존일각 19/11/07 674 2
955 강남[송파] 농장 사람들 - 생 삼겹살 6,800 원 6 gr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