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0/24 01:24:45
Name   April_fool
Link #1   https://ko.wikipedia.org/wiki/%EC%A0%95%ED%99%95%EB%8F%84%EC%99%80_%EC%A0%95%EB%B0%80%EB%8F%84
Link #2   http://ed.ted.com/lessons/what-s-the-difference-between-accuracy-and-precision-matt-anticole
Subject   [토막상식] 정확도(accuracy)와 정밀도(precision)에 대하여

일전에 올렸던 공칭치수에 대한 글의 댓글에서 이야기가 나온 것이 생각나서, 잠깐 이야기합니다.

과학·공학 분야에서 사용되는 개념으로 정확도(accuracy)와 정밀도(precision)이란 것이 있습니다. 얼핏 보기에 이 두 단어는 같은 것을 가리키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용어가 다르다는 것은 개념에 차이가 있다는 뜻이지요. 마치 실험(experiment)과 시험(test)이 서로 다른 개념인 것과 같습니다.

정밀도(precision)란 무언가 똑같은 것을 반복해서 측정했을 때 얼마나 비슷한 값이 나오느냐 하는 정도를 나타냅니다. 예를 들면 100분의 1 mm까지 측정이 가능한 다이얼 캘리퍼스라는 도구를 이용해서 A라는 물건의 두께를 재었더니 몇 번을 재어봐도 10.2 mm라는 값이 나왔다면 그 다이얼 캘리퍼스를 이용한 측정은 정밀한 것입니다. 반면 0.5 mm까지 눈금이 새겨져 있는 자를 이용해서 A의 두께를 재었더니 눈금이랑 눈금 사이에 끄트머리가 걸쳐 있어서 한번은 10 mm가 나오고, 다시 재면 10.5 mm가 나오고, 다시 재면 10 mm가 나오고… 이러면 그 자를 이용한 측정은 정밀하지 못한 것이지요. 이 때문에 정밀도는 “반복재현성”(Repeatability)이라고도 합니다.

정확도(accuracy)란 측정된 값이 얼마나 실제 값(True value)에 가깝느냐 하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A를 가지고 계속 예를 들어 보지요. 자료를 보니 A의 두께는 10.25 mm라고 합니다. 다이얼 캘리퍼스로는 10.2 mm가 나왔으니, 0.05 mm의 오차가 있는 것이죠. 그래서 디지털 캘리퍼스라는 다른 도구를 가져와서 A의 두께를 다시 재어보니 딱 10.25 mm가 나왔습니다. 여기서 다이얼 캘리퍼스는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이고, 디지털 캘리퍼스는 정확도가 높은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자면, 이 다이얼 캘리퍼스에는 계통오차(systematic error)가 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영점이 안 맞다거나 하는 것이겠지요.


정확도와 정밀도의 차이를 설명한 위키피디아의 그림.

위에서 든 예에서 알 수 있듯이, 계통오차가 있는 경우 정밀도가 높아도 정확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있을 수가 있습니다. 다른 예를 들자면 다음 사진과 같은 경우 말이지요. 군대에서 탄착군 형성에 대해 배우신 군필자 분들은 금방 이해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M16 소총 25m 표적

반대로 생각하면, 정확도가 높으면 대개는 정밀도 또한 높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유추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정밀도는 (상대적으로) 높이기가 쉬워도, 경우에 따라서 정확도는 보증하기가 까다롭습니다. 왜냐면 절대적이고 정확한 기준을 잡는다는 것은 어렵거든요. 그래도 정확도를 높이려면, 먼저 정밀도부터 높여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정확도와 정밀도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한 TED-Ed 동영상으로 마무리하도록 하겠습니다. 화면 오른쪽 하단에서 한국어 자막을 켤 수 있습니다.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110 4
    6768 IT/컴퓨터22시간 노트북 나오면 사실건가요 snapdragon 835 [6] 망고스틴나무390 17/12/15 390 0
    6767 일상/생각누군가 옆에서 항상 나를 지도해주는 느낌 [5] 망고스틴나무276 17/12/14 276 0
    6766 영화디즈니의 21세기 폭스 인수가 확정되었습니다. [6] + 저퀴196 17/12/14 196 1
    6765 오프모임12.14(목) 7시, 바로 지금! 가산동 계란빵 +족발(?!) [18] 이블베어409 17/12/14 409 6
    6764 게임그래도 게임은 한다. [21] 세인트489 17/12/14 489 18
    676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113 17/12/14 113 0
    6762 스포츠171213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5득점 17어시스트 7리바운드) 김치찌개49 17/12/13 49 0
    6760 게임문명6의 선덕여왕이 왜 암군인가? [23] 저퀴824 17/12/12 824 0
    6759 스포츠171212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28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3블락) 김치찌개59 17/12/12 59 0
    6758 창작히키코모리의 수기. [4] 와인하우스627 17/12/12 627 5
    6756 철학/종교이정도면 안정된 직장... [18] CONTAXS21394 17/12/11 1394 0
    6754 스포츠171210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30득점 13리바운드 13어시스트) 김치찌개82 17/12/11 82 0
    6753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4] Erzenico146 17/12/11 146 3
    6752 스포츠171209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36득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 5블락) 김치찌개70 17/12/10 70 0
    6751 도서/문학선귤당 선비님 [3] aqua383 17/12/10 383 6
    6750 스포츠[MLB] 지안카를로 스탠튼 양키스로.jpg 김치찌개101 17/12/10 101 0
    6749 일상/생각내가 싫어할 권리가 있었을까... [24] tannenbaum993 17/12/10 993 7
    6747 게임스위치 일주일 [8] 헬리제의우울631 17/12/09 631 2
    6746 스포츠[MLB] 오타니 쇼헤이 LA 에인절스행.jpg [2] 김치찌개271 17/12/09 271 0
    6745 스포츠171208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1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 김치찌개71 17/12/08 71 0
    6744 음악샹송 한곡 듣고 가셔요. [2] droysen161 17/12/08 161 4
    6743 IT/컴퓨터망 중립성 관련해서 청와대 청원이 열렸네요. [12] 고먐미602 17/12/08 602 4
    6742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2) [4] Erzenico159 17/12/08 159 4
    6741 게임[불판] 하스스톤 코볼트와 지하 미궁 정보 공유 [27] 1일3똥537 17/12/08 53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