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2/16 13:20:17
Name   새의선물
Subject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첫사랑 이야기가 한참 흘러갔네요.


Paul Anka - Puppy

첫사랑이나 혹은 어린아이들의 사랑을 puppy love라고 부르는건 다 이유가 있겠지만, 당사자들은 그렇지 않다고 느끼겠죠.

And they called it puppy love,
Oh, I guess they'll never know
How a young heart really feels,
And why I lover her so.

......

How can I tell them
This is not a puppy love.



U2 - Song for Someone


뭐... 첫사랑이 잘 되어서 결혼하고 애도낳고 30년이 지나서 아내에게 이런 노래를 만들어 바치는 사람도 있기는 합니다만...

Before I even knew what commitment was, I ended up as a young man in the arms of this young woman, in a world somewhat hostile to the concept of the childhood sweetheart and a first love. 어렸을때의 연인과 첫사랑에 대해서 약간은 적대적인 이 세상에서 어떤 헌신이 따르는가를 알기도 전에, 나는 이 젊은 여인의 팔에 안겨있는 젊은 남자가 되어있었다.
- Bono,
http://www.rollingstone.com/music/news/see-bono-grab-a-star-in-u2s-new-song-for-someone-video-20150827

I was told that I would feel
Nothing the first time
I don't know how these cuts heal
But in you I found a rhyme




P.P. Arnold -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대부분의 현실에서 첫사랑은 깨지라고 있죠. 그리고 다음 사랑을 시작해야 하지만, 상처때문에 두려워 하는 사람들이 있고... 하지만 새로운 사랑을 시도해 보라고 합니다. Cat Stevens (Yusuf Islam)이 만든 이 곡은 15살에 임신하고 당시 남자친구와 결혼한후 육체적으로 학대를 당했던 그녀에게 어울리는 곡이 아니었나 싶네요.

I still want you by my side
just to help me dry the tears that I've cried
cause I'm sure gonna give you a try
and if you want, I'll try to love again
but baby, I'll try to love again, but I know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baby I know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Liz Phair - Fuck and Run

새로운 사랑이 아니라면... 아마도 원 나잇 스탠드로 시간이 흘러갈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여전히 사랑을 원하는건지도.

I woke up alarmed
I didn't know where I was at first
Just that I woke up in your arms
And almost immediately I felt sorry
'Cause I didn't think this would happen again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307 4
    6330 기타요즘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 간략 후기 [16] + soul468 17/09/24 468 1
    6329 오프모임부산 오프 후기 [9] + 와이418 17/09/24 418 4
    6328 스포츠170923 추신수 시즌 21호 솔로 홈런.swf [1] 김치찌개60 17/09/23 60 0
    6327 여행안나푸르나 기슭에 가본 이야기 (주의-사진많음) [2] + aqua187 17/09/23 187 11
    6326 방송/연예소사이어티 게임 5회 리뷰 [7] + Leeka181 17/09/23 181 0
    6325 일상/생각애 키우다 운 썰 풉니다.txt [19] Homo_Skeptic686 17/09/23 686 12
    6324 의료/건강의료기관 잠복결핵에 대한 추가 기사 [30] + Zel552 17/09/23 552 1
    6323 도서/문학애견 소설 [4] 알료사198 17/09/23 198 3
    6322 오프모임겁나 촉박하고 뜸금없는 의정부 번개~~ [39] tannenbaum737 17/09/22 737 5
    6321 기타저 당분간 나가겠습니다. [4] empier875 17/09/22 875 3
    6319 스포츠170922 추신수 시즌 20호 솔로 홈런.swf [4] 김치찌개126 17/09/22 126 2
    6318 오프모임번개. 퇴근 후 문래동. 아재아재. [20] 한달살이598 17/09/22 598 5
    6317 일상/생각조카사위 이야기. [46] tannenbaum1050 17/09/21 1050 20
    6316 일상/생각극한직업 _ 회의 예약.. [5] CONTAXS2417 17/09/21 417 0
    6315 의료/건강의료 소모품 수액줄에 벌레가 발견된 것에 즈음하여 [3] Beer Inside463 17/09/21 463 9
    6314 일상/생각부족하면 찾게 된다. 로오서337 17/09/21 337 6
    631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2] 홍차봇293 17/09/21 293 0
    6312 게임[LOL] 역대 롤드컵 TOP 20 총정리 [6] Leeka147 17/09/20 147 3
    6311 도서/문학자작시 몇 편. [11] Homo_Skeptic228 17/09/20 228 11
    6310 오프모임다시 한번 부산! 토요일! 저녁! [21] 나단717 17/09/20 717 2
    6309 일상/생각불혹의 나이는 .. 개뿔. [19] 한달살이664 17/09/20 664 7
    6308 정치(사진 多, 영상 있음) 세계시민상 수상 文대통령 "한국민 촛불혁명 세계민주史에 희망" [6] 벤젠 C6H6350 17/09/20 350 1
    6307 IT/컴퓨터컴퓨터 견적 150만원대 뽑아왔습니다. 구매 하루전. 많은 조언바랍니다.(키보드,모니터,스피커 포함가) [5] 콩자반콩자반472 17/09/19 472 0
    6306 일상/생각경험주의와 실증주의의 몇 가지 문제 [15] 二ッキョウ니쿄607 17/09/19 607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