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6/12/16 13:20:17
Name   새의선물
Subject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첫사랑 이야기가 한참 흘러갔네요.


Paul Anka - Puppy

첫사랑이나 혹은 어린아이들의 사랑을 puppy love라고 부르는건 다 이유가 있겠지만, 당사자들은 그렇지 않다고 느끼겠죠.

And they called it puppy love,
Oh, I guess they'll never know
How a young heart really feels,
And why I lover her so.

......

How can I tell them
This is not a puppy love.



U2 - Song for Someone


뭐... 첫사랑이 잘 되어서 결혼하고 애도낳고 30년이 지나서 아내에게 이런 노래를 만들어 바치는 사람도 있기는 합니다만...

Before I even knew what commitment was, I ended up as a young man in the arms of this young woman, in a world somewhat hostile to the concept of the childhood sweetheart and a first love. 어렸을때의 연인과 첫사랑에 대해서 약간은 적대적인 이 세상에서 어떤 헌신이 따르는가를 알기도 전에, 나는 이 젊은 여인의 팔에 안겨있는 젊은 남자가 되어있었다.
- Bono,
http://www.rollingstone.com/music/news/see-bono-grab-a-star-in-u2s-new-song-for-someone-video-20150827

I was told that I would feel
Nothing the first time
I don't know how these cuts heal
But in you I found a rhyme




P.P. Arnold -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대부분의 현실에서 첫사랑은 깨지라고 있죠. 그리고 다음 사랑을 시작해야 하지만, 상처때문에 두려워 하는 사람들이 있고... 하지만 새로운 사랑을 시도해 보라고 합니다. Cat Stevens (Yusuf Islam)이 만든 이 곡은 15살에 임신하고 당시 남자친구와 결혼한후 육체적으로 학대를 당했던 그녀에게 어울리는 곡이 아니었나 싶네요.

I still want you by my side
just to help me dry the tears that I've cried
cause I'm sure gonna give you a try
and if you want, I'll try to love again
but baby, I'll try to love again, but I know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baby I know
The first cut is the deepest




Liz Phair - Fuck and Run

새로운 사랑이 아니라면... 아마도 원 나잇 스탠드로 시간이 흘러갈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여전히 사랑을 원하는건지도.

I woke up alarmed
I didn't know where I was at first
Just that I woke up in your arms
And almost immediately I felt sorry
'Cause I didn't think this would happen again





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904 4
    6647 게임오버워치와 배그는 왜 핵으로 고생할까? [10] + Leeka129 17/11/25 129 1
    6646 음악레드벨벳 앨범 수록곡 추천 [3] + 은우77 17/11/24 77 0
    6645 일상/생각꼬꼬마 시절의 살빼기 [5] 알료사247 17/11/24 247 3
    6644 일상/생각아이 유치원 소식지에 보낸 글 [5] CONTAXS2377 17/11/24 377 8
    6643 의료/건강2012년으로 돌아가 살펴보는 이국종의 정치성 [13] + 구밀복검684 17/11/24 684 7
    6642 창작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영역 가형(홀수) 대충 풀어봄. [39] + 캡틴매쓰매티카665 17/11/24 665 5
    6641 스포츠171123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4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 김치찌개71 17/11/24 71 0
    6640 게임[자작게임 공유홍보] - 네모와 디오(Nemo_D.O) (판매를 시작하였습니다.) [9] mathematicgirl241 17/11/23 241 0
    6639 기타이제 8일 정도 남았군요. [5] 1hour10minuteidw544 17/11/23 544 0
    6638 육아/가정아들의 장난감 [4] 빈둥빈둥376 17/11/23 376 6
    663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186 17/11/23 186 0
    6636 스포츠171121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22득점 16리바운드 12어시스트) 김치찌개59 17/11/22 59 0
    6635 일상/생각괌 다녀왔습니다~ [10] elena356 17/11/22 356 8
    6634 일상/생각홍차넷의 정체성 [42] 알료사1303 17/11/22 1303 37
    6633 기타돈 준 만큼 일하는 편이야~ [18] 세인트931 17/11/22 931 6
    6632 게임[LOL] 11월 21일자 기준 LCK 이적시장 현황 [5] Leeka335 17/11/21 335 0
    6631 기타이문열 사찰받은 썰 [8] 알료사736 17/11/21 736 0
    6630 여행23박24일 전국일주여행 [9] 모모스337 17/11/21 337 14
    6629 일상/생각커피클럽을 꿈꾸며 [11] DrCuddy449 17/11/21 449 11
    6628 일상/생각고3, 그 봄, 그 겨울 [18] aqua560 17/11/21 560 47
    6627 음악요즘 듣고 있는 올드 팝송들3.swf [2] 김치찌개92 17/11/21 92 0
    6626 문화/예술칸딘스키의 초창기 작품들 [8] 나단475 17/11/20 475 5
    6625 역사아우슈비츠로부터의 편지 [11] droysen396 17/11/20 396 15
    6624 영화춘몽 (A Quiet Dream, 2016) [3] 리니시아138 17/11/20 138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