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9 21:20:26
Name   SCV
Subject   '항해' - 병영문학상 입선작
항해

역풍 불어올 때면.
뾰족한 삼각 돛 펼쳐 바람맞이하고
굵은 돛대로 거센 바람 끌어안아
배를 일으킨다.

높은 곳에 서서 먼 앞을 내다보곤 할 때면
어김없이 들려오는 다급한 암초 외침 소리에
키잡이는 손바닥이 벗겨지지만
또 다시 배는 일어선다.

어느새 푸른 물결은 사라지고
선원들의 얼굴 닮은 까만 물결 퍼져올 때면
그들의 머리위엔 작은 길잡이들과
환하게 웃는 하늘의 등불이
밤이슬에 젖은 선원의 머리칼을 어루만진다.

상어의 힘줄 보다 더 굵은 팔뚝과
밧줄을 닮아가는 손을 가진 그들은
꿈속에서
어느 해변의 주점에서 마주한 여인과
얼굴도 기억나지 않는 아내와 아이들을 만나며
밤새 바다의 냄새에 절여진다.

지칠 줄 모르는 다랑어 같이.
외로운 한 마리 일각고래 같이
배는.
차가운 어둠과, 검은 파도와, 흰 바람과 마주하며
바다 한 가운데 등대처럼 솟는다.

이윽고 바다의 취기에서 깨어나
딱딱한 땅에 입맞춤 할 때가 가까이 오면
아껴두었던 술과 고기들을 꺼내어
돌고래들과 파티를 연다.

다다른 곳에서는 무거운 닻이 배를 지키고
벗겨진 손을 어루만져 줄 사람을,
별과 달과 바람의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을,
술을 함께 나누며 취할 사람을 찾아
어딘가. 어딘가로 잠시 바다를 잊으러 간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배는 다시 분주해지기 시작한다.
바다에 너무 오래 취해버린 선원들은
아무 말 하지 않아도 다시 배로 모여든다.

"닻을 올려라!" "으쌰!"
"돛을 펼쳐라!" "으쌰!"
돛이 부풀어 오르며 먼지를 털어내면
배는 기다렸다는 듯이 미끄러지며
또 다른 바다에 몸을 싣는다.



---------

한때는 문예창작과를 가고 싶어 했던 문학소년(??? 어딜봐서...) 이었으나, 지금은 공돌이(?)와 법조계(?)를 거쳐 기획자 겸 PMO로 일하고 있네요.

소싯적에 글 좀 쓴다고 깝죽거렸는데... 제일 큰 상(?) 이자 문집에 글이 실린게 저 '항해' 라는 시 입니다.
사실 역풍-삼각돛만 보면 게임좀 하셨다는 분들은 눈치채셨을거라고 봅니다. 네, 맞습니다. 대항해시대 -_- 이야기에요.
고딩때 넷츠고 환타지동호회에서 활동하던 시절 올렸었기도 했는데... 지금은 굽시니스트가 된 '사문난적'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분께 나노단위로 비평 당하기도 했고..
생각해보니 그때 제 느낌이 지금 헤칼트님이랑 비슷했던거 같기도 합니다 ㅋㅋ

뭐 아무튼.
저건 처음에 인하대 백일장 가서 쓴 글이었는데 정작 거기서는 떨어졌어요. 근데 나중에 군 입대하고 나서 친하게 지내던 대대 교육장교 형님이 뭐 좀 써둔거 없냐 그래서
예전에 썼던거 싹 다 꺼내서 보냈는데, 저게 당선이 되어서 국방부장관에게 시계도 받고 그랬네요 ㅎㅎㅎ 또 군대에서 글을 좀 써둔게 있긴 하지만 그건 다음에.

나이먹고 틀에 박힌 일만 하다 보니 글이 참 안써지네요. 예전에.. 그러니까 한 스물 넷 다섯때 써둔 글을 보면 참 서늘하고 좋던데.
최근에 추게에 간 '나를 괴롭히는 것은 나' 라는 글도, 사실은 스물 다섯,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쯤에 쓴 글이에요 ㅎㅎㅎ 지금의 저보다 옛날의 제가 글쓰는건 한참 더 나은거 같습니다.
인간이 퇴화하면 안되는데 쩝... ㅠ 지금은 저런 시도 글도 나오기가 힘드니 참 ㅎㅎㅎ

근데 내가 이 글을 왜 퍼왔더라...

아, 더 클래식의 '마법의 성' 듣다가 생각나서 옮겨왔어요. 그 노래와 이 시는 '게임'이 모티브라는, 공통점이 있네요 ㅎㅎ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136 4
    6778 영화어느 스타워즈 키드의 분노 No.4213 17/12/18 13 0
    6777 스포츠171217 르브론 제임스 29득점 11리바운드 10어시스트.swf 김치찌개18 17/12/17 18 0
    6776 스포츠171216 오늘의 NBA(카와이 레너드 12득점 2블락 2스틸) 김치찌개26 17/12/17 26 0
    6775 스포츠잘생긴 축구 선수들을 알아보자. [4] + Bergy10131 17/12/17 131 2
    6774 도서/문학전자책, 많이 이용 하시나요? [32] + 로사417 17/12/17 417 0
    6773 일상/생각벌교댁과 말똥이. [7] + tannenbaum211 17/12/17 211 3
    6772 게임[불판][하스스톤] 여기 따뜻한 불가로 가까이 오세요! [20] 1일3똥370 17/12/16 370 0
    6771 스포츠171215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36득점 11리바운드 7어시스트 2블락) 김치찌개79 17/12/16 79 0
    6770 도서/문학<나쁜 친구>에 대한 좋은 얘기 [3] mmOmm291 17/12/15 291 3
    6769 의료/건강펌) 문케어의 미래를 알수 있는 치과 사랑니 발치 [32] tannenbaum941 17/12/15 941 4
    6768 IT/컴퓨터22시간 노트북 나오면 사실건가요 snapdragon 835 [13] 망고스틴나무713 17/12/15 713 0
    6767 일상/생각누군가 옆에서 항상 나를 지도해주는 느낌 [8] 망고스틴나무497 17/12/14 497 0
    6766 영화디즈니의 21세기 폭스 인수가 확정되었습니다. [7] 저퀴293 17/12/14 293 1
    6765 오프모임12.14(목) 7시, 바로 지금! 가산동 계란빵 +족발(?!) [18] 이블베어501 17/12/14 501 6
    6764 게임그래도 게임은 한다. [21] 세인트583 17/12/14 583 19
    676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180 17/12/14 180 0
    6762 스포츠171213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5득점 17어시스트 7리바운드) 김치찌개65 17/12/13 65 0
    6760 게임문명6의 선덕여왕이 왜 암군인가? [23] 저퀴890 17/12/12 890 0
    6759 스포츠171212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28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3블락) 김치찌개72 17/12/12 72 0
    6758 창작히키코모리의 수기. [5] 와인하우스704 17/12/12 704 6
    6756 철학/종교이정도면 안정된 직장... [18] CONTAXS21490 17/12/11 1490 0
    6754 스포츠171210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30득점 13리바운드 13어시스트) 김치찌개96 17/12/11 96 0
    6753 음악[번외] Jazz For Christmas Time - 국내 스트리밍 사이트를 중심으로 (3) [4] Erzenico163 17/12/11 163 3
    6752 스포츠171209 오늘의 NBA(케빈 듀란트 36득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 5블락) 김치찌개83 17/12/10 8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