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9 21:20:26
Name   SCV
Subject   '항해' - 병영문학상 입선작
항해

역풍 불어올 때면.
뾰족한 삼각 돛 펼쳐 바람맞이하고
굵은 돛대로 거센 바람 끌어안아
배를 일으킨다.

높은 곳에 서서 먼 앞을 내다보곤 할 때면
어김없이 들려오는 다급한 암초 외침 소리에
키잡이는 손바닥이 벗겨지지만
또 다시 배는 일어선다.

어느새 푸른 물결은 사라지고
선원들의 얼굴 닮은 까만 물결 퍼져올 때면
그들의 머리위엔 작은 길잡이들과
환하게 웃는 하늘의 등불이
밤이슬에 젖은 선원의 머리칼을 어루만진다.

상어의 힘줄 보다 더 굵은 팔뚝과
밧줄을 닮아가는 손을 가진 그들은
꿈속에서
어느 해변의 주점에서 마주한 여인과
얼굴도 기억나지 않는 아내와 아이들을 만나며
밤새 바다의 냄새에 절여진다.

지칠 줄 모르는 다랑어 같이.
외로운 한 마리 일각고래 같이
배는.
차가운 어둠과, 검은 파도와, 흰 바람과 마주하며
바다 한 가운데 등대처럼 솟는다.

이윽고 바다의 취기에서 깨어나
딱딱한 땅에 입맞춤 할 때가 가까이 오면
아껴두었던 술과 고기들을 꺼내어
돌고래들과 파티를 연다.

다다른 곳에서는 무거운 닻이 배를 지키고
벗겨진 손을 어루만져 줄 사람을,
별과 달과 바람의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을,
술을 함께 나누며 취할 사람을 찾아
어딘가. 어딘가로 잠시 바다를 잊으러 간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배는 다시 분주해지기 시작한다.
바다에 너무 오래 취해버린 선원들은
아무 말 하지 않아도 다시 배로 모여든다.

"닻을 올려라!" "으쌰!"
"돛을 펼쳐라!" "으쌰!"
돛이 부풀어 오르며 먼지를 털어내면
배는 기다렸다는 듯이 미끄러지며
또 다른 바다에 몸을 싣는다.



---------

한때는 문예창작과를 가고 싶어 했던 문학소년(??? 어딜봐서...) 이었으나, 지금은 공돌이(?)와 법조계(?)를 거쳐 기획자 겸 PMO로 일하고 있네요.

소싯적에 글 좀 쓴다고 깝죽거렸는데... 제일 큰 상(?) 이자 문집에 글이 실린게 저 '항해' 라는 시 입니다.
사실 역풍-삼각돛만 보면 게임좀 하셨다는 분들은 눈치채셨을거라고 봅니다. 네, 맞습니다. 대항해시대 -_- 이야기에요.
고딩때 넷츠고 환타지동호회에서 활동하던 시절 올렸었기도 했는데... 지금은 굽시니스트가 된 '사문난적'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분께 나노단위로 비평 당하기도 했고..
생각해보니 그때 제 느낌이 지금 헤칼트님이랑 비슷했던거 같기도 합니다 ㅋㅋ

뭐 아무튼.
저건 처음에 인하대 백일장 가서 쓴 글이었는데 정작 거기서는 떨어졌어요. 근데 나중에 군 입대하고 나서 친하게 지내던 대대 교육장교 형님이 뭐 좀 써둔거 없냐 그래서
예전에 썼던거 싹 다 꺼내서 보냈는데, 저게 당선이 되어서 국방부장관에게 시계도 받고 그랬네요 ㅎㅎㅎ 또 군대에서 글을 좀 써둔게 있긴 하지만 그건 다음에.

나이먹고 틀에 박힌 일만 하다 보니 글이 참 안써지네요. 예전에.. 그러니까 한 스물 넷 다섯때 써둔 글을 보면 참 서늘하고 좋던데.
최근에 추게에 간 '나를 괴롭히는 것은 나' 라는 글도, 사실은 스물 다섯,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쯤에 쓴 글이에요 ㅎㅎㅎ 지금의 저보다 옛날의 제가 글쓰는건 한참 더 나은거 같습니다.
인간이 퇴화하면 안되는데 쩝... ㅠ 지금은 저런 시도 글도 나오기가 힘드니 참 ㅎㅎㅎ

근데 내가 이 글을 왜 퍼왔더라...

아, 더 클래식의 '마법의 성' 듣다가 생각나서 옮겨왔어요. 그 노래와 이 시는 '게임'이 모티브라는, 공통점이 있네요 ㅎㅎ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9597 4
    6455 스포츠171023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31득점 10어시스트 5리바운드) [3] + 김치찌개41 17/10/23 41 0
    6454 사회You Only lives Once [15] + tannenbaum490 17/10/23 490 4
    6452 음악[팝송] 허츠 새 앨범 "Desire" [4] + 김치찌개102 17/10/22 102 1
    6451 도서/문학러시아정교와 도스토예프스키,톨스토이 [2] 알료사235 17/10/22 235 1
    6450 기타반려견/ 패혈증/ 양치 [8] + 밤배495 17/10/22 495 1
    6449 일상/생각아이 캔 스피크 [11] LiiV376 17/10/22 376 3
    6448 스포츠171022 오늘의 NBA(스테판 커리 37득점) [2] + 김치찌개125 17/10/22 125 0
    6447 일상/생각삶이 막막하던 20대 시절 이야기 [9] Beer Inside651 17/10/22 651 12
    6446 스포츠171021 오늘의 NBA(스테판 커리 28득점 8어시스트) 김치찌개106 17/10/22 106 0
    6445 정치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청와대 기밀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5] 키스도사428 17/10/22 428 0
    6444 일상/생각24살 삶이 너무나 막막합니다.... [21] + Tonybennett1038 17/10/21 1038 0
    6443 일상/생각울진 않을거 같습니다. [14] aqua770 17/10/21 770 49
    6442 일상/생각성소수자에관한 인식변화 회상. [4] 하트필드470 17/10/21 470 6
    6441 스포츠171020 오늘의 NBA(러셀 웨스트브룩 21득점 16어시스트 10리바운드) 김치찌개87 17/10/20 87 0
    6440 게임[LOL]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으면 대답하세요 [17] 피아니시모487 17/10/20 487 0
    6439 사회에이즈 진단키트 (바이오니아) 눈떠보니집321 17/10/20 321 0
    6438 일상/생각犬포비아는 편안하게 살 수 없습니다. EP 2 [2] 알겠슘돠599 17/10/19 599 4
    6437 방송/연예겜잘알 벤양의 첫 단독콘서트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4] 벤젠 C6H6293 17/10/19 293 1
    6436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96 17/10/19 296 0
    6435 일상/생각일대기 [2] 와인하우스390 17/10/19 390 11
    6434 스포츠171018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9득점 16리바운드 9어시스트 2블락) 김치찌개133 17/10/18 133 1
    6433 도서/문학마의산 스포있음 [2] 알료사231 17/10/18 231 2
    6432 사회모 배우의 강제추행 사건에 관하여 [13] 烏鳳875 17/10/18 875 10
    6431 일상/생각[빡침주의] 팀플 하드캐리한 이야기 [35] SCV624 17/10/18 624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