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Date 22/10/01 09:10:13
Name   매뉴물있뉴
Subject   ‘음성인식 전문가’ 성원용 교수 “尹대통령 ‘막말 파문’, 문제의 핵심은 ‘데이터 변조’”
[단독①] ‘음성인식 전문가’ 성원용 교수 “尹대통령 ‘막말 파문’, 문제의 핵심은 ‘데이터 변조’”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2093002109958079001

[단독②] 성원용 교수 “尹대통령은 억울해서 미치겠다…‘독심술’로 만든 조작 자막”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2093002109958079005



여러 언론에서 이 기사의 인용보도가 이어지고 있고 해서
이 인용보도들의 원보도가 무엇인가 찾아본 것입니다.
디지털 타임스가, 성원용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명예교수를 인터뷰한 내용입니다.

이분 말씀의 핵심만 요약하자면
1 잡음이 많기 때문에 정확한 분별이 어렵다.
2 사람도 기계도, 음향 정보와 사전정보를 종합해서 음성을 인식한다.
3 사람들은 사전정보가 '바이든'이라고 주어졌기 때문에 바이든이라고 듣는다는 이야기 입니다.



인터뷰에 대해 아쉬운것은
1 사전정보에 대하여
이 음성에 대해서는 분명 사전정보가 '일체 주어지지 않은채로' 음성을 직접 들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미국 합동기자단에 찾아와 '혹시 음성이 어떻게 들어갔느냐'라고 확인하러 온 [대통령실 직원들]이죠.
사실 그 이후에 들은 사람들은 모두
'아 혹시 대통령의 음성에 뭔가 문제가 될 발언이 있었나보다'라는 사전정보를 갖고 들은셈이 되니까요.
사전정보가 없이 들었던 대통령실 직원들은 뭐라고 하는지 물어보면 될것 같습니다.
사실 대통령 바로 앞에서 옥음을 청취했던 박진 외교부 장관께도 물어보면 되는데...
이분은 아예 '기억이 없으시다'라고 하시니.

2 성교수는 '본인은 바이든이라고는 결코 안들린다'고 말합니다.
뭐 좋습니다. 근데 그러면 뭐라고 들으셨는데요?? 에 대한 답변이 없어서 아쉽네요.
사실 '이렇게 말한것 같은데!'라고 사전에 주어지는 정보에 따라
우리가 인식하는 음성정보의 내용이 달라지기도 한다는건
우리들도 '요시! 그란도시즌!'에서 겪었기 때문에 잘 안단 말입니다.
"요로케 생각하고 들으면 요로코롬 들린다"를 제시해주셨으면 하는데 아쉽군요.
아쉽게도, 정말로 아쉽게도, 저는 아무리 들어도 "날리면"이라고는 들을수 없었습니다.
거기에 대한 전문가님의 해석이 없어서 너무 아쉽네요.

3 '바이든이 아닌 이유'로써 이분이 제시하시는 근거중에 하나가
[내가 대통령의 발언을 자동음성인식기에 넣어 보았다. 내가 시험한 어떤 음성인식기에서도 '바이든'이라는 단어를 찾을 수 없었다. 가장 정확한 네이버 클로버 음성인식기의 경우 나오는 답은 '신인 안 해주고 만들면 쪽 팔려서'이다]
...아...네... 알겠습니다.
네이버 클로버가 그렇게 판단했다는 전문가적 귀중한 식견에 감사드립니다.

4 이분이 언론 보도 과정에 대해 너무 무지하다는 겁니다.
MBC가 잘못 보도해서 그렇다는 인식을 계속 설파하고 계신데
이 사태에서 MBC를 탓하는건 가장 심각한 정치적 오판의 결과입니다.
SBS 주영진 앵커도 그런 인식에 대하여
'아니 우리도 다 들을만큼 듣고 판단하고 보도한건데,
니들 말대로라면 우린 줏대가 없어서 MBC의 자막을 그대로 갖다썼다는거냐?'라는 불쾌감을 갖고있다는걸
그대로 방송중에 드러냈죠.



저는 그냥 신평 시즌2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여겨집니다.
물론 신평에 그대로 직접 비유하여,
'이놈은 그냥 윤석열에게 줄대고 싶은 쓰레기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하기는 어려운게
이분은 그래도 윤석열 캠프에서 일한 기록 같은건
잘 눈에 띄지 않기도 해서... 권력과의 유착에 의한 삐뚤어진 전문가적 식견인가?
라는 생각을 안한건 아닙니다만, 엄청 큰 근거는 없는것 같습니다. (4번 문단만 제외한다면)



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1 토비 16/09/01 23088 4
32498 사회노란봉투법 비공개 회의록 보니... 정부 "노동3권이 절대적 권리?" 5 + 야얌 22/12/07 195 0
32497 정치연예인까지 靑으로 불렀는데...文과는 다른 尹대통령의 연말연시 기부 풍경 11 + tannenbaum 22/12/07 323 0
32496 정치도이치 기소 1년-재판 막바지…김건희 처분은 '안갯속' 5 + 과학상자 22/12/06 330 0
32495 경제둔촌주공 일반공급 1순위 청약…평균 경쟁률 3.7대 1 5 + the 22/12/06 574 0
32494 경제쿠팡, 오픈마켓 상품도 로켓배송…배송인력 소속 변경 추진 2 다군 22/12/06 530 0
32493 정치尹대통령, 청와대 영빈관 이어 상춘재도 활용…“앞으로도 재활용” 25 + 퓨질리어 22/12/06 593 0
32492 정치尹대통령 “한동훈, 정치할 준비 안됐고, 지금 정치할 상황도 아니다” 14 + 뉴스테드 22/12/06 470 0
32491 사회ILO, 윤석열 정부에 “업무개시명령, 결사의 자유 위반” 7 + 당근매니아 22/12/06 564 0
32490 정치검찰, 김웅 불기소 위해 포렌식 수사관 면담내용 조작 11 + 과학상자 22/12/06 418 0
32489 경제내년 연 4%대 특례보금자리론 나온다…집값 9억 이하·최대 5억 대출 15 cummings 22/12/06 589 0
32488 사회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재산 분할 665억원" 12 the 22/12/06 826 0
32487 정치파업 전부터 개인정보 수집‥협상 고려 없었나? 6 야얌 22/12/06 338 0
32486 정치하루 12시간 일하고 시급 1만3000원··· 화물차 기사는 평균 근로자보다 못 번다 5 Ye 22/12/06 377 1
32485 정치경제부처까지 '화물연대 고립작전 전위부대' 자처 3 오호라 22/12/06 360 0
32484 정치화물연대 파업 반사이익 누린 여권, '이념공세'까지 총동원 21 오호라 22/12/06 708 0
32483 경제중국 지방정부 재정파탄 11 기아트윈스 22/12/06 1224 0
32482 IT/컴퓨터“삼성 일냈다!” 10분만에 0→100% 충전, 이게 실화야? 5 과학상자 22/12/06 899 0
32481 IT/컴퓨터'페이코 위장' 피싱앱에 통장비번도 털린다 1 다군 22/12/05 463 0
32480 경제금감원, 애플페이 약관심사 완료…내년초 출시 가닥 4 다군 22/12/05 349 0
32479 경제둔촌주공 청약 첫날 신혼 특공 미달…"생각보다 저조" 8 the 22/12/05 732 0
32478 스포츠축구협회, 16강행 후 벤투에 재계약 타진… 불발시 최용수·김학범 고려 10 매뉴물있뉴 22/12/05 553 0
32477 문화/예술원작자 허락없이 '아몬드' 연극 올려…출판사·극단 "사과" 7 다군 22/12/05 678 1
32476 사회최악의 저출생 국가 한국... CNN이 본 원인은 "청교도적 접근" 37 Beer Inside 22/12/05 1333 1
32475 국제또 ‘대선 사기’ 들고 나선 트럼프…이번엔 “헌법 중단” 주장 3 야얌 22/12/05 387 0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