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Date 23/05/29 11:59:55
Name   매뉴물있뉴
Subject   총에 뚫려서? 뚫릴 때까지 쏴서?…'뚫리는 방탄복' 감사 논란
총에 뚫려서? 뚫릴 때까지 쏴서?…'뚫리는 방탄복' 감사 논란
https://m.hankookilbo.com/News/Read/A2023052516590003324

A업체는 방탄복 성능을 문제 삼은 민원 또한 악성 제보자의 해코지라고 주장합니다. 관련 기업의 전직 직원인데, 그가 A업체의 생산 과정을 촬영해 중국 측에 유출했다는 것이죠. 이에 대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A업체는 설명했습니다. 업체 관계자는 "감사원의 요구는 방사청에 70억~80억 원어치의 방탄품을 다시 납품하라는 것인데, 회사 문을 닫으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국기연은 "50겹만으로도 튼튼한데 일부분만 56겹으로 해 더 튼튼하게 만든 걸 문제 삼을 수 있느냐"고 항변합니다. 또한 민원이 접수된 이후 방탄 소재를 덧댄 부분을 피해 재차 사격시험을 했지만 성능에 문제가 없었다는 겁니다.

A업체 관계자는 "NIJ 기준에 따르면 방탄복 중앙 부위에 각각 30도와 40도, 90도로 쏴야 한다"면서 "그런데 감사원은 90도로만 사격했다", "뚫릴 때까지 총을 쏘면 안 뚫리는 방탄복이 어디 있겠느냐"고 반발했죠.

감사원도 이 같은 규정을 알고 있습니다. 다만, NIJ에는 예외 규정이 있는데 이를 적용해 시험했기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죠. 감사원 관계자는 "NIJ 규정을 보면 '특별하게 제작된 방탄복(Special Type Armor)은 소재 및 구조 등을 검사해 적절한 시험 방법을 결정하라'고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즉, 일부분만 더 튼튼하게 제작된 제품은 '특별한 방탄복'이기에 NIJ의 일반 규정을 따르지 않아도 된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방탄력이 약한 중앙부에 90도로 3차례 발사한 시험 방식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죠.

국기연은 "감사원이 예외 규정을 잘못 해석했다"고 말합니다. NIJ 규정상 '특수 형태 방탄복'이란 주문자가 특별 요청해 맞춤형으로 만든 제품을 뜻한다는 겁니다. 예컨대 특정한 성능을 넣어 지뢰 제거 작업을 하는 요원이 입을 방탄복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을 때 예외 규정을 적용할 수 있다는 얘기죠. 군수 업계에서는 "NIJ 규정에 대해서는 당연히 국기연이 감사원보다 더 잘 알지 않겠느냐"는 말도 나옵니다. 하지만, 감사원은 외부 법률 전문가의 자문까지 거쳤다며 자신만만한 표정입니다.

=====================

최근 방탄복 관련하여 감사원에서 문제삼은 건에 대하여
이런저런 갑론을박이 오갔습니다.
방탄복에는 아무 문제가 없으며 감사원의 감사기준이 자의적이라는 국기연 + 업체측 주장과
방탄복의 성능과 시험과정에 문제가 있으며 감사과정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는 감사원 주장이 서로 대치중인데
각자가 어떤 주장을 하고있는지
또 상대방의 주장에 대해 각각 어떻게 반박하고 있는지
비교적 상세하게 전해주고있는 기사이지 않나 싶습니다.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1 토비 16/09/01 27763 4
37996 정치정부의 실력, 이대로 괜찮습니까 8 + 오호라 24/05/21 356 0
37995 사회육군 32사단 신병교육 도중 수류탄 사고…2명 사상(종합) 11 + 매뉴물있뉴 24/05/21 334 0
37994 방송/연예가수 윤민수, 결혼 18년만 파경…"엄마·아빠로 최선 다할 것" 3 + Overthemind 24/05/21 371 0
37993 사회산업부 “첨단산업 석·박사 인재 2000명 양성 착수” 8 + 꼬앵 24/05/21 403 0
37992 정치정부, 65세이상 ‘조건부 운전면허’ 추진 5 + the 24/05/21 259 0
37991 정치윤, 오늘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할듯…취임 후 10번째 7 + the 24/05/21 280 0
37990 정치尹지지율 31.4%…민주, '명심 파동'에 6.1%p 급락 [리얼미터] 9 + 오레오 24/05/20 598 0
37989 스포츠정해성 위원장 “카사스도 결렬…3, 4순위 협상없이 후보군 원점에서 재검토” 9 + swear 24/05/20 528 0
37988 정치[국정원 문건]① 비밀보고서에 "쌍방울, 대북사업 내세워 주가조작" 정황 5 + Overthemind 24/05/20 346 0
37987 정치대통령실, ‘KC 직구’ 논란에 “사과”…윤 대통령 “재발 방지” 7 danielbard 24/05/20 489 0
37986 스포츠축구대표팀, 6월 월드컵 예선 김도훈 임시감독 2 the 24/05/20 241 0
37985 외신[1보] "이란 대통령 등 헬기 탑승자 전원 사망 추정"<로이터> 6 명동의밤 24/05/20 824 0
37984 정치국회의장 후보 선출 이변 이후, 정기 지지율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42 + 명동의밤 24/05/20 901 0
37983 정치"개발도상국 대통령 기념사인가"... 윤 대통령 5·18기념사, 쏟아지는 혹평 1 야얌 24/05/20 466 0
37982 경제금값된 구리, 광산 쟁탈전에 엘리엇과 중국도 '분탕' 7 맥주만땅(Beer Inside) 24/05/19 876 0
37981 기타대통령 온다고 축구장 면적 절반 시멘트 포장, 1시간 쓰고 철거 9 야얌 24/05/19 1076 0
37980 스포츠튀르키예 언론 "귀네슈, 한국 대표팀 부임"…정해성 "오보" 2 Bergy10 24/05/19 356 0
37979 정치KC 미인증 제품 ‘해외 직구 금지’, 이틀 만에 보류 8 swear 24/05/18 512 0
37978 정치윤석열 대통령 “빚만 잔뜩 물려받은 소년가장 같은 심정”…씀씀이 확 줄인다 11 오호라 24/05/18 628 0
37977 스포츠샌프란시스코 이정후, 어깨 수술 받고 시즌 아웃…2025시즌 복귀 다군 24/05/18 391 0
37976 경제정부 “해외직구 KC인증 필수”에…알리·테무 자진 협조 5 야얌 24/05/18 674 0
37974 정치尹대통령 "R&D 예타 전면 폐지…투자 규모 대폭 확충하라" 14 공무원 24/05/17 862 0
37973 사회"딸 15주기 행사 준비하다" 작고배우 장진영 부친 장길남씨 별세 1 the 24/05/17 745 0
37972 방송/연예민희진, 두나무와 네이버에 어도어 인수 타진했다 7 삼유인생 24/05/17 947 1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