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Date 24/04/03 00:25:45
Name   오호라
Subject   ‘두 얼굴의 바이든’…이스라엘에 24조대 역대 최대 무기공급 임박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8/0002683566


잇따른 무기 이전 움직임은 바이든 행정부가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정부와 날카롭게 대립하는 모양새를 연출한 게 무기 판매와 군사 원조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미국은 네타냐후 총리가 피란민 등 140만명이 밀집한 가자지구 남단 라파흐로의 진격 방침을 접지 않자 지난달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즉각 휴전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처음으로 기권표를 던졌다. 이에 네타냐후 총리는 라파흐 작전 논의를 위한 고위급 방미단의 일정을 취소시키며 반발했다.

대립 국면은 1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론 더머 이스라엘 전략장관이 이끄는 대표단이 영상회의로 라파흐 작전에 관해 논의하면서 봉합 국면에 들어갔다. 양쪽은 공동성명에서 “라파흐에 관해 건설적 논의를 했다”며 “이스라엘은 라파흐에서 하마스를 패퇴시킨다는 목표를 밝혔고, 미국은 라파흐에서 발생할 여러 행동 과정에 우려를 표현했다”고 했다. 또 이스라엘은 미국의 우려를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르면 다음 주에 직접 만나 후속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이라는 형식을 감안해야겠지만 이런 발표 내용은 그동안의 미국 쪽 발언에 비해 상당히 누그러진 것이다. 이스라엘군의 라파흐 진격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레드라인을 넘는 것이라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크리스 밴홀런 민주당 상원의원은 바이든 행정부의 모순적 행태를 비판하며 “우리는 행동으로 말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소셜미디어에 “미국은 어떤 날에는 네타냐후에게 민간인들을 폭격하지 말라고 간청하다 이튿날에는 도시의 블록 하나를 쓸어버릴 수 있는 2천파운드 폭탄을 제공하면 안 된다”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이스라엘의 안보를 위한 무기 공급은 협상의 조건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2천파운드 폭탄이 이스라엘의 자위용이란 말이냐”는 질문에 “그들은 이란과 헤즈볼라 등 잘 무장된 세력에 맞서 스스로를 방어할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전쟁이 계속 진행될수록
바이든의 당선 확률은 계속 떨어질거라고 생각합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1 토비 16/09/01 27531 4
37773 정치'화해 거부'? 尹 오찬 초청에 한동훈 "건강상 이유로 거절" 12 + 공무원 24/04/21 394 0
37772 사회담임교사에 3년간 20번 넘게 민원·소송한 학부모… 교사 대신 교육청이 고발 2 + Overthemind 24/04/21 540 0
37771 국제日 기상청, 끊임없는 독도 도발..서경덕 "강력 대응해야" 2 + Overthemind 24/04/21 383 0
37770 정치이준석 "尹지지층은 가정주부·무직…질적으로 안좋아" 35 + 카르스 24/04/20 1278 0
37769 정치TV조선 '이동관 자녀 학폭 제보자 전교조' 오보 중징계 피했다 5 블레쏨 24/04/20 552 0
37768 정치"원하지 않는 만남 종용"…김건희 여사에 '명품' 건넨 목사, 스토킹 혐의 수사 20 + 오호라 24/04/19 785 3
37767 정치"재료비 부족, 10월이면 일부 연구 포기할 판" '노벨상 최근접' 김빛내리 교수 공개 고백 3 + swear 24/04/19 482 0
37766 사회광주서 경찰관 3명, 괴한에 흉기 피습 2 swear 24/04/19 643 0
37765 정치윤 대통령님, 하고 싶은 것 빼고 다 하세요 4 Echo-Friendly 24/04/19 552 0
37764 사회‘강아지들 구해야지’… 화염 속으로 뛰어든 60대 함께 숨져 1 swear 24/04/19 478 1
37763 정치[LIVE] 조국·이준석 동참...민주당 등 6개 야당 공동 기자회견서 "채상병 사건 특검 처리 촉구" [이슈현장] / JTBC News 30 Overthemind 24/04/19 929 0
37761 정치윤 대통령, 이재명 대표와 통화···“다음주 만나자 제안” 20 퓨질리어 24/04/19 687 0
37760 국제사진 찍으려 새끼곰 억지로 끌어내다니…미국인들 '뭇매' 1 swear 24/04/19 553 2
37759 사회‘갤럭시’ 조립하다 백혈병 걸린 21살 노동자…“원청 삼성전자 책임져야” 2 자공진 24/04/19 651 8
37758 문화/예술보드게임 개발자 변신 이세돌 “알파고 한판 더 이기는 것 가끔 상상… 최정과 맞대결도 해보고파” 7 산타는옴닉 24/04/19 695 0
37757 국제"이스라엘 미사일, 이란 내 목표물 타격"-ABC뉴스 4 Overthemind 24/04/19 385 0
37756 정치'22대 국회의장 경쟁' 추미애·조정식 거론...5선도 '물밑 신경전' 28 휴머노이드 24/04/19 879 0
37755 경제해고된줄 모르고 출근했다 사원증 먹통…일요일 감원 발표에 출근대란 9 야얌 24/04/18 1020 0
37754 정치김한길 총리, 장제원 비서실장. 내일 발표할 듯... 18 삼유인생 24/04/18 1143 0
37753 방송/연예이미주, 송범근과 열애 인정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달라” 4 the 24/04/18 625 0
37752 경제롯데, ABC초코 600원·구구크러스터 500원 인상…17종 평균 12%(종합) 5 Overthemind 24/04/18 497 0
37751 정치"문재인 4·3 추념사, 이승만 명예훼손 아냐"…대법서 확정 4 Overthemind 24/04/18 501 0
37750 정치윤 대통령, 일부 당선자에 전화해 “국정 방향 옳다” 6 공무원 24/04/18 551 0
37749 정치윤석열 찍었던 2030, 민주당에 ‘꾹’… ‘이대남’ 더 많이 돌아서 8 카르스 24/04/18 613 0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