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질문 게시판입니다.
Date 20/11/22 02:12:46
Name   [익명]
Subject   26살 되서야 사회성을 기르려는 사람이 있습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아싸였고, 혼자서 취미를 즐길 때가 많았습니다.
대학 올라와서도 동아리나 동호회 두어 개 참여했지만, 거기 안에서도 늘 겉돌았어요.
사람들과의 교류는 제한적이었고, 가끔 만나 수다떠는 단계 이상으로 넘어간 사람이 없었습니다.
서로 디스박으면서 웃는 친구들을 보면서 나는 왜 저리 못 될까.. 죄책감이 들었습니다.

그 덕에 제 사회성 수준은 끔찍합니다.
마이너한 취미와, 학술적인 주제에 몰두하고, 24시간 내내 이런 주제로 머리가 가득 찬 인간이 되었죠.
취미생활과 대학원->학자/연구원이라는 커리어에는 도움이 되었지만,
사람들이랑 어울리는데는 별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최근 되어서야 이런 저질사회성 그대로 가면 큰일나겠다는 위기의식을 가졌고,
가족과 (몇 안되는) 친구, 지인들에게 SOS를 요청했습니다.
여럿에게 들은 이야기를 종합하자면 좀 충격적입니다.

1. 대화할 때 단어 선택을 너무 논문 보듯 격식 갖춰서, 문어체로, 현학적으로 한다. 또래랑은 말하는 방식이 많이 다르다.
[매사에 학술적인 주제에 몰두한 부작용인가봐요]
2, 남이 말할 때 잘 듣질 않는다.
3. 밥을 쩝쩝대면서 먹는다.
4. 걸음걸이가 이상하다.
5. 목소리 톤이 어색하다.  
6. 확실한 개성은 있지만, 1.-5. 때문에 개성이 눈에 안 띠고 타인이 보기엔 비호감으로만 인식할 가능성이 높다.
7. 다른 사람이 타인과 지내는 동안 너는 25년동안을 집에서만 혼자 있었다. 꾸준하게 높은 강도로 개선시켜야 한다.

... 저도 스스로의 문제는 잘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로 심각할 줄은 몰랐습니다.
특히 6번. 제가 흔한 쓰레기 민폐남까지는 아니어서 이상한 애를 넘어 비호감으로 인식될 줄은 몰랐거든요.  

물론 저도 노력은 합니다.
우선 예전보다 사람들을 한 10배는 자주 만나려 노력하고요(바쁘지 않다면 못해도 1주일에 한 번은 밥약을 잡을 생각입니다)
말할 때 의식하면서 내뱉는 말을 조절하려 하고,
또 경청하려는 태도를 갖추려 합니다.
쩝쩝대면서 먹는 건 의식하고 고치려 합니다.
걸음걸이도 발을 안쪽으로 돌리는 식으로 바꾸려 하고,
목소리 톤도 아는 사람에게 발성법을 배워서 고치려 합니다.


하지만 이미 사회성 개선하기에 너무 늦은 건 아닌지 후회도 듭니다.
다들 모여서 매일같이 술 먹을 나이도 이제 곧 지납니다. 다시말해 배울 기회가 줄어든다는 이야기죠.
대학원 생활은 사실상 반직업이라 좀 다른 이야기가 됩니다.
그리고 이미 타인과 사회성 차이가 많이 벌어져서 얼마나 메꿀 수 있을지도 모르겠고요.
코로나19로 만남에 제약이 생겨 더 그렇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질문은 크게 셋입니다.

1. 제가 사회성을 향상시키기에 너무 늦은 건 아닐까요? 향상이 가능하더라도 약간만 가능한 게 아닌지 걱정됩니다.

2. 일단 제 목표는 "연애를 해 볼 수 있을 정도로 사회성을 개선"하는 건데, 이 목표가 실현 가능할까요?
(모솔인데, 흔히 이야기하는 '이 때까지 연애 못하면 평생 못하는' 경계값의 나이라 더 불안합니다. 몇 년 내로 못하면 진짜 평생 못할 것 같거든요.)

3. 위에 제가 써둔 노력에 더해서, 사회성을 기르기 위해 따로 해야될 게 있나요?


비슷한 고민을 해봤거나, 비슷한 처지었던 지인을 두신 분들의 답변을 특히 환영합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