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
- 작성자가 질문을 받을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AMA는 Ask me anything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뜻입니다.
Date 23/10/20 22:13:14수정됨
Name   [익명]
Subject   방금 부모님과 의절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희 부모님은 조부모님의 많은 유산을 물려받았지만 남김없이 다 사용하셨고 거기에 더해 사채+대출을 받아서 소득보다 더 많은 소비를 하셨고 그 비용을 충당하느라 자식들한테 손을 오랬동안 벌려오셨습니다. 부모님이 부유한 집에서 돈걱정없이 살아오셨던분들임을 알기에 쉽게 바뀌지는 않겠지만 열심히 노력하고 계신다고 믿었고 그래서 어떻게 해서든 대출을 다 갚아서 조금이라도 노후를 편하게 살게 해드리고 싶었습니다.

부모님의 대출+사채 상환에 도움되라고 20대 후반에 대기업 입사하자마자 월급의 반을 매달 드렸습니다.
그리고 부모님 사채가 이자가 높아 제 명의로 대출을 받아 일부 상환하고 제1금융권의 적은이자로 변경해드렸습니다.
그 이후에도 여러 일들이 있었어서 이것저것 해결하시라고 돈을 많이 보내드렷지만 사치가 심한편인 저희 부모님이 제가 비상금으로 사용하라고 드린 제 명의 카드로 카드론을 몇천만원에 더해 리볼빙까지 쓰셨습니다. 그래도 매번 부모님의 변명을 믿고 사정이 있으셨겠지 생각하며 계속 잘 지내보려고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거진 10년이라는 시간동안 변한게 없네요.

본인들은 줄였다고 생각하지만, 예전에 부유하던 시절에 비해서 줄인거지 버는 소득+자산대비 지출이 여전히 높은데도 10년동안 현실적인 경제관념이 자리잡지 않았다는 사실이 너무도 화가납니다. 제가 가계부도 써보라고 제가 쓰는 가계부도 여러번 보여드리고 소득에서 몇프로를 생활비로 써야하는지 등등 여러 노하우를 알려드리면서 바꿔보려고 노력했는데 자식이 부모를 경제교육한다는건 쉬운게 아니더라구요. 그래도 조금씩 나아지는것 같은 희망이 자꾸 보여서 놓고싶지 않았는데 부모님이 제 이런 노력들을 너무나도 당연한것처럼 말씀을 하셔서 결국 저도 참아왔던 서러움이 폭발했나봅니다. 10년간의 호구생활을 끝으로 오늘 부모님과 제대로 의절했습니다.

저는 제 아이에게 손벌리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고, 뭐 하나라도 더 주고싶던데 모든 부모가 다 같은 마음은 아닌가봅니다. 내가 왜 미련하게 내가번돈 호구처럼 다 퍼다주면서 엄마아빠라고 믿고 그들을 지켜주려는 마음을 가졌는지 허무하기만 하네요.

이런이야기 사촌이나 친구들한테 할만한 이야기도 아니고, 그냥 답답해서 여기다 적어봅니다.
불효자다 욕하셔도 좋구 위로남겨주셔도 좋고.. 궁금한거 물어보셔도 좋습니다.

그냥 오늘은 뭔가 익명을 빌려 주저리주저리 말하고 답답한 마음좀 풀고 싶네요ㅎ..

너무 무거운 주제인가 싶기도 한데.. 어디 말할곳도 없어서 여기다가 적어봅니다..
게시판 성격에 안맞는다고 하시면 바로 지우겠습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146 모든 고민에 답을 드립니다. 47 똘빼 23/11/25 1652 0
2145 당직중입니다. 아무거나 물어보십시오 34 비오는압구정 23/11/24 1420 0
2144 너무 귀엽습니다. 26 [익명] 23/11/23 1654 0
2143 마감을 넘기고 도망다니는 불성실한 학생이외다 24 [익명] 23/11/22 1490 0
2142 요즘세상에 없다면 없고 있다면 있을 골수 좌파 학생입니다. 67 [익명] 23/11/19 2625 1
2141 월급의 절반 이상을 저축하고 있습니다 14 [익명] 23/11/19 1377 0
2140 홍차넷에서 벙개 좀 쳐봤읍니다. 43 [익명] 23/11/16 1433 0
2139 이과+기계과+건설회사 다니는 만 26세 여자입니다 36 [익명] 23/11/16 1829 0
2138 [면접] 처음으로 공채 면접 봤습니다.(면접관) 12 [익명] 23/11/09 1521 0
2137 벼수확 마무리 했습니다 38 바이엘 23/11/06 1488 3
2136 사직서 제출했습니다. 22 dolmusa 23/11/06 1562 7
2135 폐교에서 캠핑장해요. 11 별쟁이 23/11/05 1336 0
2134 박사논문 쓰고 있습니다 54 Velma Kelly 23/11/03 1545 1
2133 해외출장 갔다가 결혼식 전날 오후 귀국했습니다 22 [익명] 23/10/30 1566 0
2132 매년 캠핑을 다닙니다. 캠핑 매니아입니다. 23 풀잎 23/10/21 1407 2
2131 방금 부모님과 의절했습니다 30 [익명] 23/10/20 2455 0
2130 크로스핏 1년차 크린이입니다. 23 비형시인 23/10/04 1383 0
2129 필라테스 등록한 30대 남성입니다 27 똘빼 23/09/17 2279 0
2128 시도교육청급 초임장학사입니다. 34 [익명] 23/09/09 1959 0
2127 부트캠프 수료하고 개발자로 취업했읍니다 33 [익명] 23/08/31 2272 0
2126 일렉기타를 만든 적이 있습니다, 질문 받습니다. 26 [익명] 23/08/30 1407 0
2125 논문 리뷰 기다리는 중인데 내일부터 휴가입니다. 10 [익명] 23/08/22 1407 0
2124 일 하기 싫어서 열어보는 AMA 34 레몬버터 23/08/21 1553 0
2123 그림 낙서 하수입니다 26 [익명] 23/08/07 1715 0
2122 맛집 물어보십시오 74 [익명] 23/08/06 1974 0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