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Date 23/09/18 17:04:25
Name   moqq
Subject   프랑스 학생 절반 밥 굶는다...인플레이션 직격탄
http://www.g-enews.com/ko-kr/news/article/news_all/202309150917008159a6e8311f64_1/article.html

우리나라의 많은 대학생들이 고물가로 인한 식비 부담으로 아침 등을 거르는 것처럼
프랑스에서도 학생 2명 중 1명이 인플레이션 심화로 식대를 아끼기 위해
하루에 한끼 정도 식사를 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프랑스의 식품 물가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11.1%를 기록할 정도로 높았다.

아울러 임대료와 공과금 등 치솟는 거주비용을 감당하기 위해 지출을 최소화한 경우도 있었다.
전체 응답자 중 25%는 임대료와 공과금을 내고 나면 통장에 50유로(한화 약 7만1300원)도 채 남지 않는다고 응답

-----------------
유럽이 에너지 가격 때문에 제조업도 쉽지 않고 물가는 오르고
한국도 에너지와 식량을 수입하는 형편이라 인플레에는 취약한 구조죠.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1 토비 16/09/01 28192 4
38405 사회'얼차려 사망' 중대장·부중대장…과실치사→학대치사 기소(종합) 6 + 카르스 24/07/15 277 1
38404 사회법원 "초등학생 학폭, 가해 학생 부모에게 민사 책임 있어" 1 + the 24/07/15 246 0
38403 정치전은수 “윤 대통령 하루빨리 조선일보 봐야…조중동 심상치 않아” 4 + 매뉴물있뉴 24/07/15 273 0
38402 사회'오송참사' 첫 판결 13 + the 24/07/15 582 0
38401 정치“김 여사가 명품백 반환 지시했는데 깜빡” 檢, 대통령실 행정관 진술 확보 10 + 과학상자 24/07/15 301 0
38400 사회"해외여행 취소해야 할 판"…휴가철 앞두고 '초비상' 22 + 하우두유두 24/07/15 947 0
38399 정치日, 라인 매각 요구 사실상 철회… “개인정보 유출 대책 충분” 13 + dolmusa 24/07/15 388 0
38398 사회'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5년' 일평균 22건 신고…실효성 높아질까 1 박지운 24/07/14 498 0
38397 문화/예술인문학의 기회는 대학 밖에 있다 2 + 카르스 24/07/14 567 5
38396 사회협박·허위 사실 유포 시 ‘유튜브 수익금’ 뺏는다 8 the 24/07/14 874 0
38395 국제“트럼프 유세장서 총격 발생...트럼프 얼굴에 핏자국, 부상 여부 불분명” 17 + the 24/07/14 1165 0
38394 방송/연예KBS, 시사교양국 폐지 추진 5 야얌 24/07/14 788 0
38393 스포츠축협, 홍명보 감독 공식 선임…“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 8 danielbard 24/07/13 661 0
38391 사회작은 스캔들만 가득한 기이하게 고요한 세상 14 카르스 24/07/12 1260 1
38390 스포츠박지성 "슬프고 참담...정몽규, 사퇴 여부 선택해야 하는 상황" 8 매뉴물있뉴 24/07/12 1027 3
38389 정치한동훈 "박근혜 전 대통령께 대단히 죄송‥탄핵 사태 아픔 잘 알아" 7 당근매니아 24/07/12 564 0
38388 정치"류희림이 류희림을 조사하라" 도망간 권익위 4 당근매니아 24/07/12 390 0
38387 정치元 "김어준, 한동훈 지지"… 韓 "거짓말"… 金 "공식 지지" 17 + 매뉴물있뉴 24/07/12 676 0
38386 정치‘사랑이→탄핵이 필요한 거죠’ 풍자에…경찰 수사 착수 10 매뉴물있뉴 24/07/12 629 0
38385 경제2025년도 최저임금, 시급 10030원으로 결정 23 노바로마 24/07/12 1040 0
38384 사회다자녀 가구 남산터널 무료 18 오디너리안 24/07/12 738 1
38383 정치바이든, '만회' 기자회견서 또 말실수…해리스에 "트럼프 부통령" 8 danielbard 24/07/12 429 0
38382 사회마린시티 길이 500m 수중 방파제 세운다…8년 논란 종지부 11 the 24/07/12 652 0
38381 사회“오지 마! 너 죽어” 어머니 구하러 물속 뛰어든 아들 1 swear 24/07/11 601 3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