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흘려보낼 짧은 글을 편하게 남기는 공간입니다.
- 가치가 있는 정보가 담긴 글은 티타임 게시판에 써주세요.
- 여러 회원들이 함께 사용하기 위해 각 회원당 하루 4개로 횟수제한이 있습니다.
-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면 당일 1회 더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티타임, 유머, ama, 사진, 맛집)
게시판 관리
문학소녀 19.08.21 15:01
그냥 막도장? 파고 있는데 이만원 맞죠..?
Cascade 19.08.21 14:59
자동삭제: 16시 12분 (1시간 8분 후)



여자친구가 토익 문제 푸는 걸 보더니 찍지 말래요
일반 상식으로 문제 풀지도 말고.

추리가 아니라 직독직해를 하래요.

근데 가스가 새면 당연히 창문 여는 게 맞지 않나요. 이걸 지문을 읽어봐야....???
1
자동삭제: 14시 44분 (23시간 41분 후)



어제 7시쯤 헬스 가다가 제 이상형에 엄청나게 부합하는 분을 길에서 마주쳤습니다. 친구로 보이는 분이랑 역 쪽에서 주택가로 걸어오더라구요. 심장이 격하게 뛰고, 얼굴은 붉어지고, 속으로 기쁜 마음인 동시에 어차피 다시는 못 볼 분인데 굳이 오래 생각할 필요 있나 싶어서 운동하면서 까먹었어요.
운동 끝나고 11시 넘어서 후욱후욱 김 내뿜으며, 땀 흘리... 더 보기
어제 7시쯤 헬스 가다가 제 이상형에 엄청나게 부합하는 분을 길에서 마주쳤습니다. 친구로 보이는 분이랑 역 쪽에서 주택가로 걸어오더라구요. 심장이 격하게 뛰고, 얼굴은 붉어지고, 속으로 기쁜 마음인 동시에 어차피 다시는 못 볼 분인데 굳이 오래 생각할 필요 있나 싶어서 운동하면서 까먹었어요.
운동 끝나고 11시 넘어서 후욱후욱 김 내뿜으며, 땀 흘리며 '집에 가면 바로 요구르트 먹어야지 으헤헤.' 하면서 룰루랄라 오는데 보안등 별로 없는 어두운 다세대 주택가 길에 왠지 낯설지 않은 여자 분이 제쪽으로 걸어오는 거예요. 네, 바로 7시에 마주쳤던 그분이었습니다. 친구로 보이는 분은 없고, 주택가에서 역 쪽으로 나가는 중이니 친구네 집 놀러오신 것 같았어요.
전 전방 20미터에서부터 알아차리고 말을 걸어볼까? 말까? 걸어볼까? 말까? 하다가 당연히 못 걸었어요.
조선족 많은 동네에서 어두운 길 밤 11시에 100킬로그램 가까운 남자가 콧김을 내뿜으며 흥분한 기색이 역력한 채 말을 건다? 띠용~
...길거리 전번 따기 같은 건 평생 안 했으니 이번에도 똑같았겠지만 그야말로 완벽한 핑계를 제공받은 건 난생처음이었습니다. 물론 이상형을 두 번 마주친 것도 난생처음.
우리 동네 좋은 동네.  
6
양양곱창 19.08.21 14:45
자동삭제: 14시 45분 (23시간 41분 후)

점심에 밥먹고 돌아오는데 바로 눈앞에서 차 대 오토바이 사고를 목격했습니다. 아반떼랑 오토바이랑 부딪치면서 범퍼 우그러지는게 다 보이는데, 아직도 심장이 두근두근하네요.

아마 오토바이 과실이 90~100퍼 나올 것 같지만, 정작 당장 걱정이 됐던건 오토바이 기사님이었어요. 헬멧도 안쓰시고 바닥에 쓰러지셨는데, 급하게 일어나셔서 배달하던 음식부터 챙기는 모습이 짠하더라구요.
9
자동삭제: 20시 36분 (5시간 32분 후)

근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통해 하고 싶은 일이 검찰 개혁인 거죠? 문 대통령으로서는 한 맺힌 숙원사업일텐데 그 일의 적임자가 조국이라고 생각하는 거고요. 흠. 어찌 보면 지지율이고 청렴이고 뭐고가 중요한 게 아닐 수도 있겠네요.
1
자동삭제: 18시 33분 (3시간 29분 후)

게임이 재미없네요. 잉여로운 나날입니다
2
마르코폴로 19.08.21 14:30
자동삭제: 17시 28분 (2시간 24분 후)



조국과 나경원 같다고 말했다가 욕먹었었는데... 그거시 실제로 일어났읍미다
7
温泉卵 19.08.21 14:27


㑩를 보고 감명받아 이걸로 닉을 바꾸려고 했는데 말입니다, 이거 간자체고 원래 한자는 儸라는 거예요. 그래서 이건 뭔 한자인고 하고 찾아봤더니 키 크고 덕이 없는 건 3번에 불과하군요. 간능하다가 뭔 소린지는 몰라도 일 처리 잘한다는 거니까 좋은 건가...? 했는데 이걸 영어로 번역하면 bandit, daredevil이 나온다지 뭡니까. 망측해서 안 할랍니다...
5


별쿠폰으로 처음 먹어보는 밴티 사이즈 돌체라떼...

꽤 많이 크네요. ㄷㄷ
7
자동삭제: 21시 03분 (1109시간 59분 후)

자라.
네 자께요.

자라.
어머니 얜 자려면 아직 멀었어요.

가서 자라.
네 안녕히 주무세요.

내도 여서 잘란다.
네.

토닥, 토닥 톡톡톡
어머니 얘가 애기로 보여요?
자라. 자라..
네 잘게요...
1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