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1/06/29 11:33:14
Name   순수한글닉
Subject   안티테제 전문
지금껏 제 직업을 말씀드린 적이 없었는데,
저는 편집자예요. 작가들의 안티테제를 맡고 있죠.
타고나길 정반합의 반에 가까운 사람입니다.
언어적으로 못난 적도 없어서 이 직업을 천직이라고 생각하고 살았어요.
스아실 좀 잘한다고도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모르겠네요.
별로 잘하는 거 같지 않아요.
지친 걸까요?

편집자는 사실 마취과 의사같은 존재입니다.
있는데? 없어요.
환자는 마취과 전문의를 본 적이 없는데, 마취과 전문의는 환자를 보죠.
독자는 편집자를 접한 적 없지만, 편집자는 독자를 봅니다.
박완서 선생님의 아드님은 마취과 전문의의 이런 쓸쓸함을 좋아하셨다고 해요.
저도 그렇습니다. 나의 손길이 닿은 책을 서점에서 사가는 것을 보고 비록 사람들은 날 모르지만
그저 바라보고 있는게 그렇게 좋더라고요.

근데 지금은 아닌 거 같아요.
시작은 나의 작업이 부정당하는 경험이 있었어요.
사람들은 자신이 자신의 진심을 글로 잘 표현한다고 생각하지만
전문 작가가 아닌 이상(전문 작가여도!) 못 합니다(not good이 아니라 impossible).
몇몇 분은 나는 아닌데! 라고 하시겠지만
그리고 대형 커뮤니티 홍차넷에서는 능력자 분들이 많아서 진짜로 아니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그렇습니다.
편집자는 행간과 자간 사이 스며든 진심를 잡아내어 새 언어로 다듬곤 하죠.
그 결과 내가 쓴 것도 쓰지 않은 것도 아닌 글이 나오지만 튼.....
얼마 전에 그렇게 작업한 결과물이 그대로 폐기되었어요. ㅠ_ㅠ
작가가 자신의 글을 그대로 가져가고 싶다고 해서.
사람에 따라 아니꼽게 볼 사상도 있고, 맞춤법도 주술도 안 맞는 이상한 글이 천지인데
그냥 그래라 했습니다.
그러고 나니 힘이 쭈욱-빠지네요.
지금까지 이런 경험이 없어서. 칭찬을 들었으면 들었지.....

그러고 나니 누군가의 뒤에서 보조해 주고 그 영광(?)을 지켜보기만 하는 게 답답해졌습니다.
나도! 나도! 유명해지고 싶어!!! ㅋㅋㅋㅋㅋㅋㅋ
그렇다고 작가가 될 떡잎은 아닌데 나는.....

안티테제의 한계는 무에서 유를 창조할 수 없다는 것이죠.
어디까지나 테제가 나온 후에야 등장하는 존재입니다.
실제로 안티테제 전문인 저는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데 서툴죠.
(작가들의 이야기의 구멍들을 찾아내고 지적하고 메우기는 잘합니다만....)

그래서 저는 길을 잃었습니다.
원고 볼 시간에 이러고 있다는 게 이에 대한 반증이고요.

저번에도 비슷한 말을 했습니다만, 이런 주저리가 가능한 곳은 여기뿐이라 남기고 갑니다.
어느날 지워져 있을지도?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7-11 22:3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4
  • 자신있게 해오던 업무에 대한 회의감이 절제된 문장으로 표현된 것이 인상적입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35 일상/생각약간의 일탈과 음주 이야기 3 머랭 21/10/11 2297 19
1134 정치/사회IT 중소기업을 선택할 그리고 선택한 이들을 위한 -틀-의 조언 14 아재 21/10/07 3845 23
1133 정치/사회청소년, 정체성의 발전, 인종관계 15 소요 21/10/03 2411 29
1132 정치/사회산재 발생시 처벌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 3 Picard 21/09/30 1994 25
1131 여행[스압/사진多]추석 제주 여행기 20 나단 21/09/27 1907 24
1130 일상/생각합리적인 약자 9 거소 21/09/19 2992 32
1129 기타남자 곰타입의 옷배색에 관한 연구 43 흑마법사 21/09/15 3451 10
1128 게임월간 스타여캠 9월호 (비정기 간행) 25 알료사 21/09/18 2911 34
1127 역사뉴질랜드와 핵실험, 거짓말쟁이 프랑스. 6 코리몬테아스 21/09/18 2127 18
1126 기타물 반컵 12 쉬군 21/09/14 2142 63
1125 일상/생각손님들#2 - 할매 고객님과 자존심을 건 대결 27 Regenbogen 21/09/09 2890 47
1124 일상/생각그동안 홍차넷에서 그린것들 80 흑마법사 21/09/08 3240 29
1123 기타남자바지3종(청바지,검은바지,베이지면바지) 입는방법에 대한 연구 22 흑마법사 21/08/31 4648 17
1122 일상/생각사랑하는 소년 6 아시타카 21/08/29 2074 20
1121 일상/생각손님들#1 7 Regenbogen 21/08/25 2003 31
1120 기타남자양말 신는방법(?) 47 흑마법사 21/08/24 3746 9
1119 일상/생각족보 4 私律 21/08/20 2291 35
1118 기타정신분열증의 맥락 - 왜 타인의 의도를 파악할 수 없게 되는가? 15 소요 21/08/20 2832 13
1117 게임한국 게임방송사의 흥망성쇠. 첫 번째. 7 joel 21/08/15 1842 7
1116 정치/사회동북아에서 급증하는 무자녀 현상 (부제: 초저출산이 비혼'만'의 문제인가?) 23 샨르우르파 21/08/13 4084 24
1114 게임[스타2] [이미지 초스압] 자날 캠페인 노치트 무손실 클리어 성공했습니다. 13 호타루 21/08/08 2379 14
1113 일상/생각무제(無題) 2 Klopp 21/08/04 1751 16
1112 정치/사회상호교차성 전쟁 23 소요 21/08/03 2810 11
1111 문학영원한 인쉐옌 永遠的尹雪艷 下 7 celestine 21/08/01 1741 6
1110 과학예측모델의 난해함에 관하여, .feat 맨날 욕먹는 기상청 48 매뉴물있뉴 21/07/25 3124 42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